'주민 굶기고 미사일 발사라니 어처구니없다' 원망의 목소리
북한 주민 긴급 인터뷰(1)/"탈북 못한 게 내 일생에 제일 후회되는 일"

강자원·이시마루 지로(아시아프레스)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북한은 11월 18일 발사한 '화성 17형'으로 보이는 신형 ICBM을 포함해, 올해 들어 최소 60여 발의 미사일 발사 실험을 실시했다. 9월 후반 이후 연속 발사에 대해서, 한미합동군사연습에 대한 대항조치이며 국방 건설 전략의 일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국내 민생은 극히 어렵다. 노인 가구나 병약자, 유아 등 취약층 가운데 굶주림이나 병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각지에서 발생하는 인도적 위기 상태이다. 김정은 정권이 미사일 발사 실험을 반복하는 것을 북한 주민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북부에 사는 취재협력자가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아시아프레스는 중국 휴대전화를 북한에 반입해 연락을 취하고 있다. 이번에 통화한 사람은 북부 지역에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취재 파트너다. 통화 시점은 11월 18일 '화성 17형'으로 보이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 직전이다.
  
  ◆ 전쟁 발발의 위기 분위기는 없어
  
  ―― 미사일 발사 실험을 반복하고 있는데, 정부는 주민에게 어떻게 설명하고 있습니까?
  그냥 미국하고 한국이 전쟁 연습을 한다 그러고, '긴장되고 동원된 태세로 살라' 이렇게만 하고 있습니다. 포치(통달)된 건, 인민반 경비를 강화하고 경비초소(검문소) 잘 운영하라는 지시만 있고 다른 비상 소집 같은 건 없습니다. 그리고 전시 비상용품을 검열한다고. 그런 건 제대로 된 게 없으니까, 아무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 사람들은 전쟁 발발을 걱정하지 않습니까?
  당장 전쟁 일어난다고 해도, 여기 사람들은 크게 걱정 안 합니다.
  
  ―― 왜 그렇습니까?
  안 그렇습니까? (전쟁이 나면) 위에 것들이 바쁘지. 인민은 지금 사는 게 바쁜데, 어떻게 해서나 굶어 죽지 않고 살려는 생각들만 하지.
  
  ◆ 주민 굶기고 미사일 발사라니 어처구니없다
  
  ―― 먹고사는 게 진짜 힘든데, 많은 돈이 드는 미사일을 마구 쏘는 걸 어떻게 생각합니까?
  미국이 위협하기 때문에, 우리는 자주권 지키려면 군사력 강화해야 한다고, 강연 때마다 (당국은) 말합니다. (미사일 발사 비용이) 얼마나 들어가는지, 그게 쌀이 얼마치인지, 잘 아는 사람도 없습니다.
  그 돈이 크다는 거 나는 아니까, 사람들 굶어 죽어가는데 저런 것(미사일 발사)만 할까. 차라리 그 돈으로 우리 생활 높여주면, 일도 잘하고 국가에 충성도 하고 그러겠는데. 핵 만들고 미사일 쏘고, 진짜 좀 이상한 거 같습니다.
  
  ―― 지금, 사람들 생활이 얼마나 힘듭니까?
  우리나라 사람들이 힘든 게 뭐겠습니까? 제일 중요한 게 뭡니까? 하루 세 끼 먹는 사람이, 벌이가 안 되고 쌀이 없고 이러니까, 하루 두 끼 먹고, 한 끼 먹고. 다 미국 봉쇄(제재) 때문이고 코로나 때문이고 (정부는) 핑계 대면서. 사람들이 살아갈 수 있는 초보적인 것도 보장 안 해주고, 그냥 일만 하라 합니다. 진짜 어처구니없습니다.
  
  ―― 북한의 미사일 성능이 향상돼 세계적 기술력을 갖게 됐는데, 일반 주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습니까? 자랑스럽다고 생각합니까?
  조선에 핵 있고, 무슨 폭탄 있고, 미국까지 가는 폭탄 있어도, 그거는 우리를 지키려고 하는 게 아니지 않습니까? 선전은 무슨 우리를, 노예 되지 않게 한다 그러고, 핵 강국 만들고, 어려우면서도 군사력 강화한다고 하는데.
  
  ◆ 먹고살 걱정뿐인데 미사일 따위 필요 없어
  
  솔직히 여기 사람들, 한국이나 중국 부러워하지 않는 사람이 없습니다. 매일 두 끼 먹기도 어렵고, 추워지는데 땔감 걱정하고 매일 어떻게 살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핵과 미사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까? 그런 것보다 대체 언제 먹을 걱정 안 하고 살겠는가, 이런 생각만 하지. 그따위 핵이 뭐 필요합니까?
  
  ―― 중국을 부러워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중국도 사회주의이지 않습니까? 특별한 사회주의이긴 한데, 중국 사람은 다른 나라 여행도 다니고 돈벌이도 하고. 개인이 하는 게 많은데, 우리나라도 우리 사람들도 풀어놓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런데 우리 사람들이 풀어놓고 이러면 똑똑하니까, 자기네(권력자)들에게 반기 들고 일어날까 봐 겁이 나서 (중국처럼) 개방 안 하는 거 같기도 하고.
  
  ―― 모두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다 그렇게 생각하지요. 직장 나가서 아무리 뼈 빠지게 일하고 해도, 주는 것도 없고(급료도 배급도 제대로 없다는 의미). 죽을 때까지 매일 어떻게 하면 한 끼 먹을 수 있을까, 저녁에는 뭐 먹을까, 아침에는 뭐 먹을까, 이런 생각만 하는 것 자체가, 얼마나 힘든 줄 압니까? 맨날 단속만 합니다. (사람들이) 다른 나라 물정 같은 거 몰라야 나라에 충성한다고(생각하고 있다). 그러니까 (자유롭게 하는 걸) 막는 거겠지.
  
  ◆ 탈북하지 않은 걸 후회하고 있어
  
  ―― 내부 통제를 그렇게 엄격히 하고 있습니까?
  사람을 그냥, 옥죄고 있습니다. 탈북자 가족들도 다 단속하는 이유도, 그 사람들이 돈 보내줘서 잘 사니까. 여기 사람들 얼마나 부러워하는데. 나도 탈북 못한 게 내 일생에 제일 후회되는 일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그런 생각 안 하겠습니까? 통제하는 거, 우리(인민)보다도 (권력자들이) 자기네를 지키자는 거지. 다 힘들게 사는데. 말로 해서 알겠습니까? 당신은 모를 겁니다. 국방력 강화하는 건 윗대가리들이 필요한 게 아니겠습니까? 우리처럼 아랫사람들은 우리를 잘 살게 해주면 좋은 거지. 안 그렇습니까?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전혀 몰라
  
  ―― 지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전쟁하고 있습니다. 주민에게 어떻게 설명하고 있습니까?
  러시아?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습니다.
  그런 건 잘 모릅니다. 러시아에서 내전 있다고 들었습니다. 구체적인 건 여기서 알려주는 건 없습니다. 정신적으로 해이된 군대는, 아무리 군사장비 좋아도 무용지물이다, 이런 내용으로 간부 강연 한 번 했다고 들었습니다. 일반 주민들 대상으로 강연 같은 건 없습니다.
  
  ――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핵을 사용할지도 모른다고 위협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우려가 퍼지고 있습니다.
  그런 내용 아는 게 없습니다. 그런데 핵을 쓰면 지구 망하는 거 아닙니까?
  (계속)
  
[ 2022-11-24, 07:1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