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경찰, 민노총·보건의료노조 등 10곳 압수수색… “北과 회합·통신 혐의”
광주기아차지부 조합원, 제주 세월호 활동가도 대상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경찰과 국가정보원이 18일 오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민노총 본부 간부, 민노총 산하 보건의료노조·광주 기아차 지부 소속 조합원과 세월호 참사 관련 활동가인 제주 평화쉼터 대표 등 4명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방첩 당국 관계자는 “이 단체에 소속된 간부 등이 북한 측과 회합 통신한 혐의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방첩당국은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서울 중구 민노총 사무실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민노총은 이 건물 12층부터 16층까지 임차해 사용중으로, 압수수색 대상은 13층에 있는 민주노총 본부 국장급 간부의 책상이다.


민노총 본부 압수수색을 시작한 비슷한 시각 국정원과 경찰은 서울 영등포구 당산동 보건의료노조도 압수수색했다. 노조원들은 국정원 직원들을 막아서며 “국정원이 말한 사안에 대해서는 근거 없다”고 반발했다.


또 국정원은 이날 오전 광주공장 노조 간부 출신으로 민주노총 산별노조 간부를 맡은 A씨의 전남 담양 집을 압수수색했다. A씨는 10여 년 전 기아 광주공장 노조 간부를 맡았고, 현재는 기아 광주공장에서 일반 직원이자 조합원으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자 광주공장 노조(민주노총 금속노조 기아차지부 광주지회)는 “노조 사무실 침탈 시 즉각 총파업으로 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방첩당국은 민노총 관계자인 세월호 참사 관련 활동가 B씨의 제주도 주거지에 수사관을 보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국정원과 경찰은 18일 오전 10시부터 제주시 봉개동에 있는 ‘제주평화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제주평화쉼터는 국가폭력 피해자를 위한 공간이라는 명목으로 2019년 11월 B씨가 조성했다. 현재 B씨 등이 이곳에서 거주하고 있다. B씨는 과거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에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건물 3동 중 2동은 장기투쟁 중인 해고자와 사회적 참사 희생자 유족, 국가폭력 피해자를 위한 숙소인 평화쉼터로 사용 중이다. 나머지 1동은 세월호 제주기억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이지만,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국정원이 수사 중인 제주 ‘ㅎㄱㅎ’, 경남 창원 ‘자통’ 등 일부 진보 진영 인사들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 사건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수년간 내사해 온 북한 연계 혐의에 대해 증거를 확보해 강제수사 필요성에 따라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고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 2023-01-18, 16:2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