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vrogin에 나타나는 Christ 이미지
FREEDOM 교양영어 (206): 'Devils' (excerpt) by Dostoevsky-3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In America you changed your view and when you came back to Switzerland, you wanted to resign. They made no reply, but ordered you take over someone’s printing press here in Russia, to keep it, and then hand it over to someone sent by them to you. I don’t know all the details, but that’s the general plan, isn’t it? And you agreed either in the hope or on the condition that it would be their last demand and afterwards they’d release you altogether. All this, whether it’s true or not, I found out entirely by chance, not from them. But what you still don’t know, it seems, is that these gentlemen have no intention whatsoever of breaking with you.’


‘That’s ridiculous!’ Shatov howled. ‘I declared in all honesty that I disagreed with them in everything! That’s my right, my right of conscience and free thought... I won’t stand for it! There’s no power that could...’


‘You’d better stop shouting, you know,’ Nikolai Vsevolodovich interrupted him with utmost seriousness. ‘That Vekhovensky is the sort of fellow who might be eavesdropping on us right now, using his own ears or someone else’s, perhaps in your own passageway. Even that drunkard Lebyardkin was probably obliged to shadow you; perhaps you were supposed to follow him, too. Isn’t that right? Tell me instead: has Vekhovensky agreed to accept your arguments or not?’


‘Yes; he said it was allowed and that I did have the right...’


‘Well, he’s deceiving you. I know that even Kirillov, who scarcely belongs to the group at all, has been providing them with information about you. And they have many agents, some of whom don’t even know they’re working for the society. They’ve always kept an on you. Meanwhile, Peter Vekhovensky has come here to settle your case once and for all and he has full authority to do so; that is, to eliminate you at the first suitable opportunity, as someone who knows too much and could inform on them. I repeat, it’s certain; let me add that for some reason they’re absolutely convinced you’re a spy, and that if you still haven’t informed against them, you will soon. Is that true?’


Shatov’s lip curled at such a question posed in so matter-of-fact way.


‘If I really were a spy, who would I report to?’ he said angrily, without answering the question directly. ‘No, leave me alone! Let me go to the devil!’ he cried, suddenly seizing on his original idea, which, to all appearance, affected him much more than the news that his life was in danger. ‘You, you, Stavrogin, how could you become involved in this shameful, inept, servile stupidity? You―a member of their society! What sort of an exploit is that for Nikolai Stavrogin?’ he cried, almost in despair.


‘미국에서 너는 너의 관점을 바꾸었고 스위스로 돌아왔을 때 너는 탈퇴하기를 원하였다. 그들은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지만 너에게 어떤 사람의 인쇄기를 여기 러시아로 가져와서 보관하였다가 그것을 그들이 너에게 보낸 사람에게 인계하라고 명령하였다. 나는 모든 세부사항을 모르지만 그것이 전체적 계획이지 않느냐?’ 그리고 너는 그것이 그들의 마지막 요구이고 이후에는 너를 전적으로 놓아줄 것이라는 희망 또는 조건으로 동의하였었다. 이 모든 것을 사실이든 아니든 나는 그들로 부터가 아니고 전적으로 우연에 의해서 알게 되었다. 그러나 너가 아직도 모르고 있는 것은 이 사람들이 너와 떨어질 의도가 전혀 없다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터무니없는 소리야!’라고 Shatov는 소리를 질렀다. ‘나는 모든 면에서 그들과 생각이 맞지 않다고 대단히 진지하게 선언했었다. 그것은 나의 권리이고 양심과 자유사상의 권리이다... 나는 결코 동의하지 않겠다! 그렇게 할 수 있는 어떤 권리도 없다...’


‘자네는 고함치지 않는 것이 좋을 거야,’ 라며 Nikolai Vsevolodovich는 극도로 심각하게 그를 중단시켰다. ‘저놈 Vekhovensky는 자기 자신이나 다른 사람의 귀를 이용해서, 아마도 너의 집의 복도에서, 바로 지금 도청을 할 수도 있는 그런 종류의 인간이다. 심지어 저 주정뱅이 Lebyardkin도 아마도 자네를 미행하도록 명령을 받았을 거야: 아마도 자네도 그를 미행하도록 되어 있을 거네. 사실이지? 대신 나에게 말해 주게: Vekhovensky가 자네의 주장을 수락할 것을 동의 하였는가 아닌가?’


‘예, 그것(탈퇴신청)을 허용하며 내가 그런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말하였습니다... ’


‘글쎄, 그는 자네를 속이고 있네. 조직에 거의 소속되어 있지 않는 Kirillov도 자네에 관한 정보를 그들에게 제공해오고 있다는 것을 난 알고 있네. 그리고 그들은 많은 요원들을 가지고 있으며 그들 중의 일부는 심지어 그들이 조직(society)을 위해서 일하고 있다는 것조차 모르고 있네. 그들은 항상 자네를 감시해 오고 있네. 그 사이에 자네 문제를 최종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 Peter Vekhovensky가 도착하였고 그는 그렇게 할 수 있는 全權(전권)을 가지고 있다; 즉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고 그들을 정탐할 수 있는 인물인 자네를 첫 번째의 적절한 시기에 자네를 제거할 전권을 가지고 있네. 되풀이 하지만 이것은 확실하다; 그들은 어떤 이유로 자네가 첩자라고 절대적으로 확신하고 있고 자네가 아직 그들에 대해서 정탐을 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곧 그렇게 할 것이라고 그들은 절대적으로 확신하고 있다는 것을 덧붙이네. 그것이 사실인가? 너무나 사실적인 방법으로 제시된 질문에 Shatov의 입술이 일그러졌다.


‘제가 정말로 스파이라면 누구에게 보고 하겠습니까?’ 라고 그는 질문에 직접적으로 답하지 않고 화를 내며 말하였다. ‘아니요, 나를 내버려 두세요! 내가 지옥으로 가도록 놔두세요!’ 라며 모든 외견상으로는, 그의 목숨이 위험에 빠져 있다는 뉴스보다도 훨씬 더 많이 그에게 영향을 끼친, 그의 독창적인 사상에 갑자기 집착하면서 그는 소리를 질렀다. ‘당신이, Stavrogin, 당신이 어떻게 이 창피하고 터무니없고, 노예같은, 어리석은 짓에 연루될 수 있습니까? 그들 집단의 회원인 당신이! 그것이 Nikolai Stavrogin에게 무슨 큰 업적이 됩니까?’ 라며 그는 거의 절망상태에서 소리를 질렀다.

 


*해설

Stavrogin은 또한 그리스도(Christ) 같은 인물이다. 그는 정신이상인 가난한 절름발이 Maria와 결혼하고 Shatov에게 뺨을 맞고도 전혀 보복할 생각을 하지 않으며 Gaganov 아들과의 결투에서 의도적으로 誤照準(오조준)하여 그를 살려준다. 이 세 가지 행위는 Stavrogin의 그리스도적인 모습을 비추어 준다. 그의 행동은 고난을 당하는 인류를 위한 희생(Maria), 왼뺨을 때리면 오른 뺨도 때리라고 얼굴을 돌리는 것(Shatov), 사람의 목숨을 빼앗기를 거부하는 것(Gaganov) 등 예수와 같다는 것이다.

 

Shatov는 “나는 왜 당신을 영원히 믿어야하는 운명입니까?”라고 말한다. Kirillov는 그가 짐(십자가)을 찾고 있다고 비난한다. 그의 이름은 그리스도의 짐―십자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그의 家名(가명) Stavrogin은 십자가를 의미하는 古代 그리스語 stavros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Stavrogin은 악마적 인물이다. 그의 家名이 그리스도의 고통을 의미하는 반면 그의 다른 이름 Nikolay Vsevolodovich는 무자비한 권력을 의미한다. 〔Nikolay= 萬國(만국)의 정복자, Vsevolod=만인의 主君(주군)〕. 소설에서 Stavrogin의 행위의 많은 부분은 그의 악마적 이미지를 뒷받침 해 준다. Peter는 Stavrogin의 ‘거대한 악의 능력’ 때문에 그에게 매료된다고 주장한다.


Stavrogin에게 나타나는 그리스도의 이미지와 악마의 이미지는 상호 충돌할 수밖에 없다. 그리스도는 절대적 善이고 악마는 절대적 惡이고 선악은 화합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산과 알칼리가 합치면 中和(중화)가 되듯이 절대선과 절대악이 합치면 도덕적으로 절대중립이 되어버린다. 가치의 무가치화가 되어버린다. Stavrogin은 도덕적으로 중립이다. 달리 말하면 그는 도덕적 허무주의자라는 것이다. 그리스도이든 Satan이든 Stavrogin은 인간적인 善과 惡의 개념으로 부터는 멀리 떨어져 있는 존재이다. 그는 당대 러시아를 뒤흔들고 있던 사회주의도 공허한 이상주의라는 것을 알고 있다. 그는 人間事(인간사) 의 모든 것이 공허하고 무의미하다고 생각한다. 그는 뜨겁지도 않고 차지도 않다. 그는 善에도 惡에도 관여하지 않는다. 그가 자살하기 전에 Dasha에게 보낸 편지에서 밝힌 것처럼 그에게는 善과 惡은 동일한 하나의 개념이다:


〈나는 과거에도 항상 그랬던 것처럼 아직도 善한 일을 바랄 수 있고 그로부터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동시에 나는 惡을 욕구하고 악으로부터 쾌락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두 즐거운 감정은 모두 사소한 것이고 결코 강하지도 않습니다.〉


美와 醜(추)도 그에게는 동등한 개념이다. 그래서 그는 못생긴 절름발이 Maria와 결혼하고 미녀 Liza와도 연인이 된다. 그는 美와 醜의 차이를 구별하지 못하는 미학적 고자이다. 그는 파티에서 Gaganov지사의 귀를 잡아당기는 바람에 대 소란을 일으키고 지역 명사의 귀를 물기도 하여 파티 참석자들을 아연실색케 하고 Liputin의 아내에게 키스공격을 하여 大소란을 일으키지만 정작 본인은 태연하다. 죄의식이 전혀 없는 것이다. 도덕적 허무주의자이기 때문이다.

 

 

 

[ 2023-01-19, 13:0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