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범죄 혐의 개수가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니지 않느냐”
"이건 공익에 관한 공론의 영역이기 때문에 멋있는 말인지 따질게 아니라, 맞는 말인지를 따져야 되는 겁니다."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반복해서 소환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민주당 일각의 비판에 대해 “범죄 혐의 개수가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한 장관은 20일 과천 법무부 청사 출근길에서 “검찰이 통상의 지역 토착비리 범죄 수사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 사건들이 여러 곳으로 나눠져서 수사하게 된 것은 지난 정부에서 결정된 것이고, 당시에 그 배경에 대해 여러 비판도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무엇보다 범죄 혐의 개수가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최근 이 대표 수사 관련 자신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이 잇따라 ‘입 다물라’며 ‘법무장관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서는 “질문을 받고 상식과 사실만을 말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기들은 범죄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거짓말하고 좌표 찍어서 선동한다”며 “거기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국민들이 현혹되지 않도록 할 말 하는 것’이 안 된다는 말인데, 도대체 누가 그분들에게 거짓말하고 선동해도 절대 비판도 안 받을 특권을 줬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한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정치적으로 멋있는 발언하고 이러면 안 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공익에 관한 공론의 영역이기 때문에 멋있는 말인지 따질 게 아니라 맞는 말인지를 따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 사건들은 이미 공개적으로 재판 중인 사안들인데, 문제는 거기에 대해 본인들이 사실과 다른 얘기를 호도하면서 말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현혹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일반론적으로 사실관계를 상식선에서 말하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기자와의 일문일답.
  
  기자 : 민주당 일각에선 이재명 대표의 구체적 사건 관련해서 장관이 너무 많은 발언을 하는 게 아니냐 하는 지적이 있는데?
  
  한동훈 : 정당한 범죄 수사에 대한 부당한 외풍을 막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중요한 임무이구요, 저는 질문을 받고 상식과 사실만을 말한 것뿐입니다. 자기들은 범죄수사를 방해하기 위해서 거짓말하고 좌표 찍어서 선동하는데, 거기에 대해 법무부 장관이 국민들이 거기에 현혹되지 않도록 할 말 하는 것이 ‘안 된다’하는 이런 말씀 같은데, 도대체 누가 그분들에게 거짓말하고 선동해도 절대 비판도 안 받을 특권을 줬는지 의문이네요.
  
  기자 : 민주당에서 ‘장관 지위로서 사건 관련 내용을 너무 많이 말한다’고 비판하고, 모 의원은 ‘멋있는 말 하지 말라’고 얘기하고 있는데?
  
  한동훈 : 그 사건들은 이미 구속되고 기속까지 된 사안들입니다. 공개적으로 재판 중인 사안들이죠. 그리고 문제는 거기에 대해서 본인들이 사실과 다른 얘기를 호도하면서 말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이 현혹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일반론적으로 사실관계를 상식선에서 말하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임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김종민 의원의 ‘멋있는 말 하지 말라’는 것에 대해선, 이건 공익에 관한 공론의 영역이기 때문에 멋있는 말인지 따질게 아니라, 맞는 말인지를 따져야 되는 겁니다. 그런데, 그분들이 맞는 말인지를 따지는 말씀 하시는 걸 저는 들어 본 적이 없네요.
  
  기자 : 이재명 대표가 검찰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잡음이 좀 일고 있는데?
  
  한동훈 : 통상의 범죄 수사고, 통상의 수사 절차에 따라 검찰이 진행할 거라고 봅니다.
  
  기자 : 제1야당 대표를 반복적으로 소환하는 것에 대해 야당의 지적이 있는데?
  
  한동훈 : 그 사건들은 단 하나라도 당과 관련된 사건이 아니라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검찰이 통상의 지역 토착비리 수사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 사건들이 그렇게 여러 곳으로 나눠져서 수사하게 된 것은 지난 정부에서 결정된 것이고, 당시에 그 배경에 대해 여러 비판도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범죄 혐의 개수가 많은 게 검찰 탓은 아니지 않습니까.
  
  
[ 2023-01-21, 09:2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무학산     2023-01-21 오후 3:37
많은 이들이 한동훈 장관은 말을 잘한다고 말하는데
물론 말을 잘하는 것이 사실이다
저런 모습이 말을 잘 하는 것이 아니라 말하면 틀린 말이다
하지만 우리 눈에는 말을 잘한다고 말하기보다는
필요한 말을 적재적소 그리고 순발력 있게 말하는 솜씨가 뛰어난 것이다
김유신 장군이 태종무열왕께 말한다
"우리의 곧은 것으로 적의 굽은 곳을 치면 승산이 있습니다"
바로 이것이다
한 장관의 이것이 그가 말을 잘하는 것으로 보이게 한 것이다
민주당의 발언은 억지이고 적격성이 없는 말이다
그렇다 보니 한 장관의 지극히 상식적 발언이
언술이 뛰어난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민주당의 입장에서는 말을 하기는 해야겠는데 할 말이 없고 하니
억지 발언이라도 한 것이다
여기에 넘어간 이전의 국힘당 인사들이 밥값을 못한 것이다
아무튼 한 장관이 말로써 반대자의 급소를 찌르는 능력은 출중하다
민주당이 여기에 질린 나머지 한 장관 더러
"말 좀 하지 말라"고 말한다
남에게 말을 못하게 하는 것도 못난 짓이지만
자기들이 말을 예쁘게 말했으면
한 장관 더러 말 좀 하지 말라는 말도 할 필요가 없었다
웃기는 넘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