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과 민주당의 거칠고 허술한 반박!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의 著書에 허점 많은 입장문 발표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노무현재단은 17일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책임자였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 전 대통령 수사 상황이 담긴 회고록을 발간한 데 대해 "고인과 유가족을 향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재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노 전 대통령 서거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정치검사가 정치공작의 산물이며 완성되지도 않았던 검찰 조사를 각색해 책으로 출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책 내용은 확정된 사실이 아닌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며 "정치수사 가해자인 전직 검사 이인규 씨에게 2차 가해 공작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재단은 회고록에 언급된 이른바 '논두렁 시계' 사건과 140만 달러 뇌물 등의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다며 검찰 수사로 이미 무력화된 주장을 되풀이했다. 권양숙 여사가 고(故) 박연차 회장에게서 시계를 받고, 노 전 대통령 재임 중 뇌물로 전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 "박 전 회장이 회갑 선물로 친척에게 맡겼고, 그 친척이 노 전 대통령 퇴임 후 권 여사에게 전달한 것"이라며 "노 전 대통령은 검찰 수사 과정에서야 시계의 존재를 알고 폐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인규 전 검사는 "나는 대한민국 검사였다. 누가 노무현을 죽였나"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노건평과 박연차의 진술을 인용, 노 전 대통령의 설명은 사실이 아니라고 단정했었다.
  
  재단은 권 여사가 아들 노건호 씨 주택자금 명목으로 노 전 대통령과 공모해 박 회장에게서 140만 달러를 받은 사실이 있다고 이 전 중수부장이 주장한 대목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재단은 "권 여사가 타향살이하는 자녀들의 재정적 어려움을 해결해달라고 정상문 전 비서관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정 전 비서관이 박 회장에게 100만 달러를 빌린 것이 사실"이라며 "이 역시 노 전 대통령은 몰랐던 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인규 전 검사는 최근 著書에서 노무현 측의 100만 달러 및 추가 수수 40만 달러가 미국에서 주택 구입을 위한 것임을 증명하는 물증 등을 충실히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2009년 5월7일 권양숙 여사가 검찰에 제출한 답변서엔 '미국에서 집을 구입하기 위하여 100만 달러를 빌렸으나 노건호의 반대로 집을 사지 못했다"고 적혀 있다. 즉 기존의 생활비 용도 주장을 번복, 미국에서 주택 구입 목적의 100만 달러 수수임을 인정한 것이다. 집을 사지 않았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었다. 그런데 오늘 발표된 노무현 재단 입장문은 '타향살이 하는 재정적 어려움을 해결해달라고 운운' 하여 주택 구입 자금이란 권양숙 여사의 진술 내용까지 부정하고 있다. 스텝이 꼬이고 있다. 더구나 문재인 전 비서실장도 2009년 6월1일 한겨레와 한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은 2009년 2~3월경 권양숙, 정상문 비서관으로부터 이 돈이 미국에 집을 사는 데 쓰인 것을 알고 충격이 광징히 크셨다"고 미국 주택 구입 사실을 인정했었다.
  
  정 전 비서관의 특수활동비 횡령이 노 전 대통령과 공모한 범죄라는 주장에도 "노 전 대통령은 재임 중 전혀 몰랐고, 일체 관여한 바가 없다"고 재단은 밝혔다.
  
  민주당 한민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부장이 회고록을 통해 노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는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 전 부장은 언론에 피의사실을 흘리며 고인을 죽음으로 몰아간 장본인"이라고 거칠게 비방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대통령을 억울한 죽음으로 몰고 간 정치검사가 검사 정권의 뒷배를 믿고 날뛰는 행동"이라며 "노 전 대통령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문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변호 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에 대해선 "왜 전관예우를 활용하지 않았냐는 거다. 쉽게 말해 왜 검사들 접촉해 정보도 얻고, 방향을 협의하지 않았냐는 것"이라며 "정치검사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문재인 변호인이 의견서 한 장 낸 적이 없다는 이인규 변호사의 지적에 대해서는 반박하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관을 지낸 김영배 의원도 SNS에 "인간으로서 조금의 양심이라도 있는 것인지, 부끄러움을 아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며 "살인자가 구급대원에게 왜 피해자를 살리지 못했냐며 따지는 격"이라고 했는데 수사검사를 살인자에게 비유하고 있다.
  
[ 2023-03-17, 21:3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3-03-18 오전 8:13
기껏 不俱戴天이란 말 밖에 할 수 없는 글재주가 한탄스럽다. 이따위 種들과 한 하늘아래 숨 쉬고 산다는 게 참담하다. 인류가 아니다. 直立猿人, 類人猿 종자들이다.
   무학산     2023-03-17 오후 10:22
웃기는 놈들.
검찰 수사 기록은 거짓이고 자기네 말이 진리라네
그럼 너희들 주민등록등본은 어떻게 믿고 사니?
하나에서 열까지 논리를 실은 반박은 못하고
2차 가해니 정치검사니 말초적 언어로 약자 코스프레하고 자빠졌다
정치검사 좋아한 건 너거 시답잖은 오야붕 문재인이잖아.
그 와중에도 의견서 한 장을 못 냈다잖아.

노무현재단의 저 주장으로 인해
'타향살이'란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봤다
우리가 보통은 타향살이라고 하면 벗어나고픈 상황을 이르는 표현이다
노무현의 자식들이 미국에서 사는 게 벗어나고픈 상황이라서 타향살이라 했을까?
미국에서 산다는 것 자체가 선택된 사람이고 선망의 대상이다
그런 자에게 '타향살이'라 했으니
이때도 타향살이란 말을 쓸 수가 있나 싶어서 사전을 찾아 본 것이다
남들이 못하는 미국 생활도 타향살이라 말할 수는 있는 것임으로 알게 되었다
그래도 어감상 적합한 표현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향살이라 한 것은
노무현의 자식들이 미국에서 고생한다는 것을 꾸며 보이기 위함이 아니겠나
미국에 있는 대통령의 자녀들 이렇게는 말하지 못하고
타향살이 하는 자녀들이라고 말하여 호의호식함을 감추고 싶었겠지.
입만 열면 거짓말 하고 우기는 게 체화된 인간들
딱 이재명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