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루쇼프의 깨끗한 斷念과 케네디의 신중함이 인류를 구했다! <1>
최근 러시아 비밀문서 공개로 밝혀진 쿠바 미사일 사건의 결정적 순간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월간조선 6월호

 

⊙ 쿠바 실패의 교훈 잊은 푸틴, 위기 때 핵 쓸지도

⊙ 미국이 쿠바 침공했으면 현지 소련군은 핵으로 반격했을 것

⊙ 군 지휘관들이 정치인들의 핵 사용을 견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 것은 착각

⊙ 미사일을 숨길 야자수 숲은 없었다… 은폐 불가능하다는 보고는 차단

 

趙甲濟(조갑제닷컴/TV 대표)


 

"미사일 숨길 곳이 없다."

  

1962년 7월, 우크라이나 출신 소련 미사일 부대 사단장 이고르 스타첸코(당시 43세)는 쿠바의 중서부 상공을 비행하는 헬기 안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면서 "큰일 났다"는 생각을 했다. 7주 전, 그의 상관인 소련 전략 미사일 군 사령관 세르게이 비류조프가 농업 전문가로 위장하여 쿠바를 방문, 피델 카스트로 수상을 만나고 돌아와서는 소련 공산당 서기장 니키타 흐루쇼프에게 이런 보고를 했던 것이다.

 

"쿠바의 야자수 숲에 미사일 기지를 건설하면 발각되지 않습니다."

 

 스타첸코가 헬기에서 내려다 본 풍경은 딴판이었다. 미사일 기지 건설 후보지엔 야자수가 15m 간격으로 드문드문 서 있는 데다가 숲 면적도 부지의 16분의 1에 불과하여 150km 북쪽에 있는 미국의 공중정찰로부터 미사일을 숨길 수 없다는 판단에 도달했다.

 

 문제는 스타첸코 장군의 이런 보고가 소련군의 관료주의에 걸려 흐루쇼프에게 전달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흐루쇼프는, 핵탄두 탑재 미사일을 미국 몰래 쿠바에 배치, 협박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인류의 생존이 걸린 위험한 도박을 밀어붙이게 된다. 이는 그 자신의 정치적 생명도 끝장낸 운명적 결정이었다.

 

 1962년 10월 미국의 U-2 정찰기는 미사일 발사대 사진을 찍었고, 그 사진은 이틀 뒤 존 F. 케네디 대통령 책상 위에 올라갔다. 대통령은 전문가 회의를 소집, 며칠 동안 격론을 벌였다. 폭격, 침공 등 강경론을 누른 케네디는 '해상봉쇄'를 선택, 소련에 물러날 시간을 주었다. 흐루쇼프는 즉시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퇴로를 모색한다. 케네디는 동생인 로버트 케네디 법무장관과 주미(駐美)소련대사 아나톨리 도브리닌의 비밀채널을 활용, 흐루쇼프에게 두 가지 약속을 했다. 소련이 미사일을 철수하면 앞으로 쿠바를 무력침공하지 않는다(공개적 약속), 터키에 배치한 핵미사일을 철수한다(비밀 약속). 흐루쇼프는 이 타협안을 받았들였고, 이 또한 세계를 구한 운명적 결정이었다. 케네디의 신중함과 흐루쇼프의 깔끔한 단념(斷念)이 인류를 살린 것이다. 핵무기 사용을 위협하는 푸틴과 김정은, 두 사람을 상대해야 할 바이든과 윤석열 대통령에게 교훈이 될 만한 기사가 미국의 격월간 잡지 포린 어페어 5~6월호에 실렸다.

  

"디테일에 악마가 있다."

  

 최근 공개된 러시아 측 비밀자료를 근거로 하여 세르게이 다첸코(존스 홉킨스 대학 교수)와 블라디슬라브 주보크(런던 경제 대학 교수)가 같이 쓴 논문의 제목은 "벼랑의 대실수"(Blundering on the Brink)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작년 우크라이나 전쟁이 한참일 때 쿠바 미사일 사건 60주년을 맞아 관련 문서의 비밀등급을 해제, 공개했다. 이 문서 공개로 그동안 미국 등 서방세계에서 내어 놓았던 학설이 부정된 경우도 있다. 두 저자는 이 문서들이 <재앙과 평화 사이엔 전략적 사고뿐 아니라 운(運)이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했다. 핵무기를 둘러싼 긴장 상태에선 예측 불가능한 경우의 수가 많다는 이야기이다. '디테일에 악마가 있다'는 말대로 사소한 것을 그르쳐 전체를 망칠 수도 있다. 민주적 의사 결정을 무시하는 독재자와 그를 둘러싼 관료주의가 자승자박(自繩自縛)의 결과를 낳은 사례가 흐루쇼프가 자신의 무덤을 판 쿠바 미사일 사건이었다.

 

흐루쇼프는 1962년 5월 독단적으로 쿠바에 소련 미사일을 배치하기로 결심한다. 흐루쇼프는 그해 10월 케네디가 특별 방송을 통하여 해상봉쇄를 선언한다는 통보를 받은 직후 소련 지도층을 소집한 자리에서 "미국이 쿠바를 공격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 미사일 배치의 목적이었다"고 변명했다. 흐루쇼프는 1961년 4월, 케네디 대통령 취임 직후에 있었던 '피그만 침공작전'이 비록 실패했지만 이는 연습게임이라고 보았다. 쿠바의 카스트로 정권이 무너지면 소련과 자신의 권위도 큰 타격을 받을 것이고 이를 중국 공산당이 이용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흐루쇼프가 미리 결론을 내려놓고 밀어붙이니 공산당과 군대에선 반론이 나올 수가 없었다. 그는 미국의 코밑에 핵 미사일을 몰래 배치하는 작전을 소수에 전담시켰다. 흐루쇼프가 국방 자문 위원회에서 방침을 밝힌 지 사흘 만에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국방장관이 공동서명한 침공계획이 만들어질 정도로 졸속이었다. 약 4만4000명의 군인들과 120기의 각종 미사일, IL-28 폭격기 1개 연대, 미그 전투기 1개 대대, 4개 보병 연대, 2개 대공포(對空砲) 사단 등을 선박 편으로 수송하는 일 자체가 보안이 불가능한 대규모 작전이었다. 그래도 흐루쇼프는 비밀 유지가 가능하다고 믿었고 이견(異見)이 제기될 분위기가 아니었다. 그는 공동 책임을 지우기 위하여 당과 군의 지도층 인사들로부터 작전에 동의한다는 서명도 받았다.

  

異見은 묵살되었다

  

1962년 6월 흐루쇼프는 소련 군사 지도자들과 만났는데 이 자리엔 쿠바 정부를 돕고 있던 군사 고문관 알렉세이 데멘티에프도 참석했다. 그가 '미군 정찰기로부터 미사일을 숨기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하려고 하니 말리노프스키 국방장관이 책상 밑에서 걷어차면서 말문을 막았다. 위에서 밀어붙이니 반대를 해보았자 쓸 데 없다는 분위기가 깔렸다.

 

7월12일 선발대가 쿠바에 도착했다. 미사일 부대 사단장 스타첸코는 미사일 기지로 지정된 장소를 시찰하고 경악했다. 비류조프 사령관의 보고와는 달리 야자수가 숲을 이루긴 커녕 듬성듬성 서 있는 데다가 제대로 된 지도(地圖)조차 없고 소련 장교들은 스페인어를 하지 못하면서 통역자를 데려 오지도 않았다. 급하게 스페인어 교육부터 받아야 했다. 쿠바 주둔 소련군 사령관으로 임명된 이사 플리브 장군은 미사일 설치 장소 변경을 모스크바의 참모본부에 요청했으나 거절 당했다. 거절 이유는 '참모본부의 당초 방침과 어긋난다'였다. 노출된 지역에 미사일 기지를 만들기 위하여 땅을 팠더니 돌이 나와 고생하고 전기는 쿠바와 소련의 사용 볼트가 맞지 않아 무용지물이 되는가 하면 허리케인 철을 만나 공사가 차질을 빚었다. 이 모두가 흐루쇼프의 독단적 결정을 졸속으로 집행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인데 문제는 자체 수정을 불가능하게 만든 공산당식 관료주의였다. 포린 어페어 논문 저자(著者)들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작전에서 같은 실수를 했다고 지적했다. 측근에서 다른 의견을 내지 못한 걸 보면 쿠바 위기로부터 배운 것이 없어 보인다.

 

 

 쿠바 작전은 물량면에선 대단한 성공이었다. 7~10월 사이 소련은 85척의 선박으로 흑해~지중해~대서양을 건너 8000대의 차량, 500대의 트레일러, 100대의 트랙터, 3만1000t의 연료, 2만4500t의 식량, 그리고 수많은 항공기와 미사일 등을 실어 날랐다. 소련이 이렇게 무리한 작전을 하는데도 미국이 10월 14일에 가서야 미사일 기지가 건설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도 일종의 기적이었다. 미사일 기지 건설에 방해가 되었던 날씨는 미국의 정찰 비행도 방해했다.

<계속>

 

 

[ 2023-05-25, 15: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