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용 “文정부, 北선의에 기댄 가짜 평화” 발언에 野의원들 히스테리!
물러서지 않은 조태용 “文, 국제사회에 北비핵화 의지 보장하며 제재 풀어달라 호소”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24일 국회 운영위원회(운영위) 업무보고에서 “상대의 선의에 기대는 가짜 평화가 아닌 압도적인 힘의 평화로 미래 세대들이 안심하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튼튼한 안보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거짓말’, ‘과거 폄훼’라고 문제 삼으면서 회의 시작과 동시에 고성이 오갔다.


조 실장은 대통령실 업무를 보고하며 “북한의 선의에만 기댔던 대한민국의 안보에도 전면적인 체질 개선이 이뤄졌다”며 “우리의 3축 방어 체계는 날로 고도화되고 있으며, 과거 몇 년간 중단된 한미연합훈련을 재개하고 실전훈련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국제 정세 변화의 흐름을 정확히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대비함으로써 우리 국익과 국민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 실장의 보고가 끝나자마자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가짜 평화’라는 표현을 겨냥, “안보실장 인사말에 거짓말이 있다”고 반발했다. 4성 장군 출신인 김 의원은 “저는 39년 동안 군복을 입고 노심초사하면서 북한 도발에 대비해왔다”며 “왜 과거를 폄하하고 군을 폄하하나”라고 비판했다.


이에 조 실장도 굽히지 않고 “거짓말을 했다고 하니 안보실장으로서 가만히 있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닌 것 같다”며 “저는 가짜 평화라고 생각한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전임 정부에서 전임 대통령이 국제사회를 다니면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보장하며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먼저 해제해달라고 했는데 과연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있었느냐”며 “가짜 평화란 말은 거짓말이 아니다”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조 실장의 발언이 끝나자 장내에서는 상당한 소란이 일었다. “싸우자는 거에요?”라는 야당 의원의 고성에 조 실장은 “김병주 의원이 제 말을 거짓말이라고 했다. 이게 싸우자는 게 아니고 뭡니까”라며 받아쳤다.


조 실장은 이어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이 해당 발언에 대한 해명의 기회를 주자 다시 한번 “안보실장으로서 책임을 갖고 나와 있는 자리에서, 책임을 갖고 준비한 보고서에서 드린 말씀을 거짓말이라고 하면 제 자리에서 제 위치에 있어서는 제 할 말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답을 하지 않으면 제가 할 일을 안 하는, 직무유기다”라고 강조했다.

[ 2023-05-25, 16: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무학산     2023-05-26 오후 8:30
박정희 각하. 전두환 대통령 이후로 오늘
사람다운 사람. 남아다운 남아. 실장다운 실장. 기개다운 기개를 보았다
이 땅에서 남자의 미학을 찾기 힘든데
나라의 기상을 무엇으로 다시 세우리.
   뱀대가리     2023-05-26 오전 10:53
북의 김정은은 허구헌날 핵무기만 주물르면서 전 세게의 평화를 뭉게고 있다.
핵무기 생화학 무기등 을 갖고 대한민국을 향한 공갈 협박을 일삼고 있다. 이런자와
평화만 읍소하는 더불당은 대한민국의 암덩어리이다.
   RedBuster     2023-05-26 오전 10:30
한동훈, 조태용 같은 고위직 공무원들이 있어서 숭중종북반일반미 더붉어당 국개가 득시글 거려도 나라에 희망이 있어 보인다. 장관들이 국개들에게 저자세로 굽실거리던 꼬라지는 이제 그만 !
   rhois99     2023-05-25 오후 9:42
잘 했어요.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