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이 이준석 부모 욕을 했다는데!
“준석이는 도덕이 없다”며 “그것은 준석이 잘못이 아니라 부모의 잘못이 큰 것 같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6일 ‘反윤석열 신당’을 추진하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준석이는 도덕이 없다”며 “그것은 준석이 잘못이 아니라 부모의 잘못이 큰 것 같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충남 태안군 ‘홍익대학교 만리포 해양연수원’에서 국민의힘 서산·태안당원협의회가 개최한 ‘청년 및 당원 혁신 트레이닝’ 강연에 참석해 “준석이가 버르장머리 없지만 그래도 가서 끌어안는 통합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밝혔다는 것이다. 그는 또 “한국의 온돌방 문화와 아랫목 교육을 통해 지식·지혜·도덕을 배우게 되는데 준석이는 도덕이 없다”, “그것은 준석이 잘못이 아니라 부모의 잘못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인 위원장은 또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당이나 정부, 국가, 국민보다는 나의 (국회의원) 배지만 고집하는 것은 국민들이 바라는 당을 위한 희생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며 “지금은 위기가 분명하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박정희 전 대통령이 보여준 새마을 정신 등 국민 통합 운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준석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즉각 반발했다. 이 전 대표는 “정치하는 데 부모 욕을 박는 사람은 처음 보네요. 패드립(패륜적 농담)이 혁신입니까?”라고 적었다.
   인요한 위원장의 이 말은 검증이 필요하다. 사실이라면 아무리 험한 말이 오고가는 한국 정치판이지만 부모를 끌어들인 욕설은 처음으로 기록될 것이다.
  
   한편 26일 대구를 다시 찾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당대표는 “신당 창당을 한다면 더 이상 늦추면 저도 선택의 길이 줄어들어 빨라지면 빨라졌지 더 늦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지지자 연락망 참석자 모임인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우리의 고민 ’토크 콘서트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전 대표는 “신당 구성원들의 윤곽이 잡히면 그들과 논의를 하겠다. 신당 관련 답변을 최대한 자제하는 것은 최대 공약을 찾기 위한 과정이고 앞서갈 수 없어서 말을 아끼고 있다”고 했다.
   신당 창당에 대해 그는 “창당 후 대구 출마를 한다면 전략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혼자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충분히 많은 분과 대화하고 있다. 만일 다른 방법이 있다면 국민의힘으로는 대구에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구의 12개 지역구 중 절반 이상이 물갈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누가 약하다고 판단하지 않는다. 약한 곳을 찾아다니는 모습은 비개혁적이다. 대구에서 물갈이가 대규모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누가 약한지 판단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김재원 전 의원의 발언은 자신이 그렇게 살아왔기 때문에 남들도 그렇게 할 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최근 이 대표를 향해 “신당 창당을 하고 대구에 출마한다면 가장 약한 곳을 찾을 것”이란 발언을 했다.
  
   인요한 혁신위의 성패에 대해 이 전 대표는 “혁신위라는 조직이 어떤 한계에 봉착한지는 (인요한) 본인이 잘 알 것으로 생각한다”며 “혁신위가 대구에서 지목한 인사는 주호영 전 대표가 꼽힌다. 그러나 주 대표가 잘못해 윤 대통령이 위기에 빠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동훈 장관의 총선 출마에 대해선 “대구에 출마할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 최근 한 장관의 행보를 보면 대구에 대한 애정은 있으나 출마는 아니라고 본다”며 “대구에서 한 말도 본인이 역사 시간에 배운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김기현 당대표의 울산 일정에 대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분이기 때문에 김 대표가 큰 결단을 앞두고 사전에 지지자를 만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김 대표가 명예로운 판단을 할 것이고 당을 망친 인사들의 결정도 가속화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
  조선닷컴 댓글
  
  길섶: 40세인 성인에게 '준석이가'라고 함부로 부르며 부모가 잘못 가르쳤다고 말하는 건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 한국의 예의범절은 나이가 많다고 함부로 막말하는 게 아니다. 오히려 린튼의 부모가 아들을 잘못 가르친 듯하다.
  
  별바라기: 와 댓글 가관이네. 어르신들 정말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 나오네요. 이걸 옹호하면 대통령 장모, 영부인 부모 이야기로 돌아올 것을 모르다니. 잘못한 건 잘못 했다고 이야기 해야지 원. 보수가 어떻게 이렇게 되었나 정말 총선 안봐도 비디오네요.
  
  
  *중잉일보 댓글/bany: 왜 부모를 물고 들어가나, 이건 민주당의 '설치는 암컷'보다 더하다.
  
  
[ 2023-11-26, 23:3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