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위원장은 선관위에 대한 부당한 압박을 철회하라!
선관위를 부정선거 조직으로 모함하는 것은 국군을 마적단으로 몰고 은행을 금융사기단으로 모는 것과 같은 反사회적 反국가적 행위이다. 부정선거 음모론자들은 국가와 법치를 부정하는 점에서 종북세력과 같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중앙선관위는 1963년부터 헌법기관으로 운영되면서 독립적으로 공정하게 선거를 관리하여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제적 신용을 확보하는 데 결정적 기여를 하였다. 선관위는 권력의 압박을 배제, 한번도 조직적 부정선거에 개입한 적이 없다. 1987년 이후 본격적인 민주화 시대엔 단 한 표의 부정 투개표도 없었다. 한국의 선거결과는 지난 大選 때 증명된 것처럼 어느 나라도 是非를 걸지 못할 정도의 공정성을 확보했다. 61년간 무사고 운전을 해온 것이다.
  그런데 부정선거 음모론자들은 황당무계한 거짓선동과 가짜뉴스로 이런 선관위를 부정선거 센터로 몰고 있다. 이는 국가기관에 대한 국민불신을 선동, 민주적 절차에 대하여 불복하도록 만들고, 국제적 신뢰를 파괴하려는 반역행위이다. 선관위를 부정선거 조직으로 모함하는 것은 국군을 마적단으로 몰고 은행을 금융사기단으로 모는 것과 같은 反사회적 反국가적 행위이다. 부정선거 음모론자들은 국가와 법치를 부정하는 점에서 종북세력과 같다.
  부정선거 음모론의 産室은 국민의힘의 前身 미래통합당이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런 음모론자들을 혼내고 가르치고 해야 할 입장인데 애매한 태도를 취하면서 음모론자들의 억지를 존중, 선관위에 사전투표용지 직접 날인을 요구하는 등 공정한 선거를 방해하려 하고 있다. 사전투표용지의 인쇄날인은 대법원과 헌법재판소의 판결로 합법적 절차임이 보증되었는데도 이를 직접날인으로 바꾸라고 압박하는 것은 투개표에 막대한 시간, 인력낭비를 초래하고, 부정시비가 끼여들 소지를 넓히는 것이다. 한동훈 위원장은 선관위에 대한 부당한 요구를 즉각 철회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다.
[ 2024-02-18, 20: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청년백수     2024-02-22 오후 9:43
아니 세상에 법지키라고 요구한 것을 부당한 간섭이라니요? 존경하는 조갑제 선생님, 요즈음 이해안되는 말씀과 행동 많습니다.
   atillra     2024-02-19 오전 11:17
죄송하지만 감히 글을 올립니다.사전투표용지에 선거관리관이 자신의 인장을 날인하라는 것은 벌률에 규정이 되어 있습니다,이를 따르라는 것이 어찌 법치주의에 위반되며 국가기관을 공격하는 주장이라는 말입니까,오히려 상위법에서 정당하게 위임하는 규정이 없음에도 편법으로 선관위 자체의 규칙을 만들어 편법으로 운영하는 것이야 말로 반법치주의라 할 것입니다.인장의 날인과 인쇄는 법적 문제가 아니라 사실의 문제이고 이는 초등학생도 구별할수 있는 사안입니다,인쇄로 날인을 대체할 것이라면 이에 맞는 법률의 규정이나 하위법에 위임하는 위임규정이 있어야 합니다.만약 지금까지와 달리 사전투표에서 여당이 압승하였을때 야당이나 좌파가 이러한 법적흠결을 이유로 선거무효내지 불복종 운동을 벌이며 광우병때와 같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면 대법원 판례를 주장하며 이를 막을수 있겠습니까.
   근단응음     2024-02-18 오후 10:08
대한민국의 대선과 총선에서 현재 사용하는 선거시스템은 투표만 직접비밀 투표이고 나머지는 전자식 개표, 전자식 분류, 전자식 집계이다.
그리고 투표지에 인쇄된 QR코드가 투표장소,일시,일련번호를 기록하고있어 전자식 개표과정에서 컵퓨터서버 file로 저장되어있기에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알수있음으로 완전한 비밀투표도 아니다.
참관인은 초당 수10장씩 지나가는 것을 만지지도 못하고 눈으로 보기만할뿐 검수작업을 선관위가 못하게 막는다.(최근까지)
선관위는 설립되고 60여년 지나는동안 대한민국서 무소불위 권력을 쥐게되면서 '415부정선거'로 크게 이슈화되고나서도 비상임직인 중앙 선관위원장부터 각 지역 선관위원장까지 차지하고있는 판사들 믿고 온갖 고소고발에서 무사통과 하다가 최근에야 3000명 이상의 선관위공무원 중에 수백명이 가족이거나 친인척으로 드러남으로써 서로짜고 조직적인 부정면접해서 채용되었음이 수면위로 외부에 발각되었다.
또 은행전산시스템도 수백명이 운영하는데 선거관리는 전산전문가가 수십명도 아닌 책임자1인만 있고 나머지는 비전공 직원이고 수의계약으로 지속된 외주업체 이었다한다.
그리고 모든 서버와 전산 장비, 기록자료는 2년주기로 교체,폐기하여 조사증거물로 제출하지않았다. 국정원이 해킹 가능 하지만 물증은 없었다고 한 이유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