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을 잘못 옮기면 정권이 망하고 수도를 잘못 옮기면 나라가 망한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헌법 개정을 통해서만 할 수 있는 遷都, 즉 수도이전을 하겠다고 공약했다. 국회를 세종시로 옮겨 세종시를 정치수도로 만들겠다고 했다. 다음 대통령 선거에 즈음하여 대통령실과 대법원까지 이전하는 공약을 할지 모른다. 표를 얻기 위하여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불태우는 반역적 행태이다. 대통령실을 잘못 옮기면 정권이 망하고 수도를 잘못 옮기면 나라가 망한다.
  
  1. 901년에 궁예가 세운 후고구려는 수도를 송악, 지금의 개성으로 정했다가 그 3년 뒤 철원으로 수도를 옮겼다. 무리한 공사를 한 것이 민심을 흉흉하게 했다. 궁예는 국호까지 바꾸었다. 摩震으로. 906년에는 다시 국호를 태봉으로 바꿨다. 918년 군사 쿠데타로 궁예는 죽고 王建이 집권한 뒤 수도를 다시 송악으로 옮기고 고려라 했다. 고려 인종 때인 1135년에는 수도를 개경에서 평양으로 옮기는 운동을 폈던 묘청 일파가 권력투쟁에서 밀리자 평양에서 반란을 일으켰다가 다음해 진압되었다.
  
  2. 고구려 장수왕은 427년에 수도를 환도성(통구)에서 평양으로 옮겼다. 南進策의 터전을 마련했으나 그 뒤 고구려는 백제, 신라와 자주 싸우면서 수와 당의 공격을 받는 국력의 소모를 초래했다. 668년 신라와 당의 연합군에게 평양이 점령되어 멸망했다.
  
  3. 백제는 475년 고구려 장수왕이 백제의 수도(위례성)를 함락시킨 다음 개로왕까지 죽였다. 백제는 지금의 공주(웅진)로 옮겨 4代 66년을 보냈다가 성왕 때 인 538년 다시 부여로 천도하여 660년에 망했다.
  
  수도를 공주로 옮긴 왕은 개로왕의 아들 文周王이었다. 그는 서기 477년, 즉 천도한 지 2년 뒤 부하에게 살해되었다. 아마도 천도에 따른 지배층 내부의 암투 때문인 것 같다. 수도를 공주에서 부여로 옮긴 이는 聖王이었다. 그는 서기 554년 한강유역을 차지한 신라군을 치기 위해 관산성 전투를 일으켰으나 신라군의 매복에 걸려 전사했다. 최근 논문([신라와 백제의 관산성 전투])에서 金甲童 대전대학 교수는 聖王의 한 敗因은 수도 이전에 따른 무리한 노력동원으로 백성들이 피로해 있었고 불만에 차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4. 발해는 약230년간 수도를 다섯 번 옮기다가 국가의 구심력을 잃고 말았다. 신라는 수도를 경주로 정한 뒤에는 한번도 천도하지 않았다.
  
  5. 로마도 수도를 로마에 정한 다음에는 西로마, 東로마로 분리되기 전후까지는 한번도 옮기지 않았다.
  
  6. 천년왕국 신라도, 천년공화국 베니스도 수도를 한번도 옮기지 않았다.
  
  7. 신라, 베니스, 로마는 천년 이상 장수한 일류국가인데, 수도를 옮기지 않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8. 요사이 세계적 추세는 수도의 능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국가간 경쟁도 도시간 경쟁으로 변하고 있다. 서울을 더 강하게 만들어야 한다. 민족사적 정통성을 놓고 타협이 불가능한 총체적 권력투쟁을, 평양정권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수도를 남쪽으로 옮기려는 발상은, 국가 정통성과 경쟁력의 원천을 제거하려는 것으로서 수도를 남쪽으로 옮기다가 망한 백제의 길을 가자는 것이다. 수도이전을 놓고 장난 치는 자는 반역자일 수밖에 없다.
[ 2024-03-27, 23:1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opine     2024-03-29 오전 12:03
미국은 수도를 몇번 옮겼나. 그래서 망했나.
위글의 수준이 무당의 말, 그런 수준 아닐까.
   prince     2024-03-28 오후 6:11
청와대 용산이전, 의대 증원 2,000명 모두 무당에게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가 이런 대통령을 믿고 지지해 왔다는 말인가?
   골든타임즈     2024-03-28 오전 2:32
행정수도는 충청표를 탐낸 노무현이 꺼낸 카드였다. 2004년 10월 헌법재판소는 신행정수도법이 위헌이라고 판결했다. 그러나 노무현은 이걸 비틀어 행정도시라 하여 수도분할을 강행하고 말았다. 망국적 결정이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