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 출입금지 시킨 뒤 부하들 모아 놓고 연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오늘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 윤석열 대통령의 담화 시작 20여 분 전 현장을 통제하는 경호처 관계자는 대통령실 참모가 아닌 언론인들의 출입은 어렵다고 통보했다. 브리핑장 내에는 성태윤 대통령 정책실장과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수석,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이 보였다. 곧이어 김수경 대변인과 한오섭 정무수석이 기자들에게 “전화를 못받아 미안하다”고 말을 남긴 뒤 브리핑장으로 들어갔다. 이후 출입문이 닫혔다. 출입 기자들은 유튜브나 TV 생중계를 통해 윤 대통령의 발언을 지켜봐야 했다고 동아일보고 전했다.
  
  이날 브리핑룸 연단에 선 윤 대통령은 혼자 50분간 1만1385자의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입장을 읽어내려 갔다. 윤 대통령은 발언 중 두 차례 물을 마시며 목을 가다듬어야 했다. 윤 대통령의 對국민 담화는 앞서 2022년 이태원 핼로윈 참사, 지난해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당시 입장 발표에 이어 세 번째였다.
  
  윤 대통령이 기자들 참석 없이 참모들만 임석한 상태에서 장문의 연설문을 낭독한 것은 소통이 아니라 일방통행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동아일보에, “총선을 9일 남긴 시점에 나온 대통령의 모습이 너무 권위적인 소통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메시지보다 소통의 방식에 따른 야당의 공세도 예상된다”고 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공식 기자회견을 가진 건 한 차례며, 현 정부 출범의 상징과도 같은 도어 스테핑은 2022년 7월부터 중단되었다. 앞서 김건희 여사의 명품 디올백 수수 논란을 둘러싼 입장 발표 때도 윤 대통령은 KBS 앵커와의 ‘신년 대담’ 형식을 취했었다. 기자회견과 도어 스테핑이 중단된 이후 빈자리를 채우고 있는 건 외신 인터뷰, 그리고 국무회의와 국민 민생토론회에서 나오는 윤 대통령의 메시지라고 한다(동아일보).
  
  대통령실은 질문 없이 진행된 이번 담화에 대해 “윤 대통령의 입장을 정확히 전달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대통령의 메시지는 ‘정원 2000명’선을 고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인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참모들만 앞에 놓고 담화문을 읽어내려가 일방적인 소통이 된 것이 아쉽다”고 했다.
  
  외국 민주국가의 대통령은 이런 경우 성명 발표 직후 현장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는 경우가 많다.
[ 2024-04-01, 17: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atillra     2024-04-02 오전 10:36
대통령의 참모라고 써도 될 것을 '부하'라는 비하적 의미를 사용하는 것은 정론을 펴야할 기자의 행동으로 보이지 않는다.보통의 국민이라면 50분동안 발표한 대통령의 언어로 그간의 경과와 정책취지를 충분히 알수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그리고 대통령의 모든 담화에 기자의 임석과 질의가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은 조갑제 닷컴의 위 마지막 줄 글을 통해서도 알수 있다.정파와 지연에 얽혀있는 우리나라 일부 언론과 기자들로 인해 기자가 '기레기'로 불리는 경우가 있는 작금의 세태도 참고해 주시기 바란다.
   골든타임즈     2024-04-01 오후 5:36
민주주의는 법치주의다. 법 위에 군림하는 자는 없다. 장차 연금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 등을 해야 하는데, 의사들 반항한다고 개혁을 포기한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대통령의 얘기가 모두 옳다. 국민들의 대다수가 찬성하고 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