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운경, 尹대통령 담화 비판, "탈당요청한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의료개혁·의대 정원 확대 관련 對국민 담화를 발표하며 2000명 증원 의지를 확고히 한 것에 대해 野圈은 일제히 “2000명 숫자에 매몰된 불통 정부”라고 비판했고 정권 심판론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여당 일각에서도 우려하는 반응이 더러 나왔다.
  국민의힘 함운경 후보(서울 마포을)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對국민 담화는 한 마디로 쇠귀에 경읽기”라며 “말로는 의료개혁이라고 하지만 국민의 생명권을 담보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의료개혁을 누가 동의하겠느냐”고 했다. “그렇게 행정과 官治의 논리에 집착할 것 같으면 거추장스러운 국민의힘 당원 직을 이탈해 주길 정중하게 요청한다”며 “윤 대통령은 남은 9일간 공정한 선거관리에만 전념해 달라”고 했다. 국민의힘 윤상현 후보(인천 동·미추홀을)도 페이스북에서 “(담화에) 전공의를 비롯한 이해 관계자들을 직접 찾아가겠다는 등의 구체적인 해법이 제시되지 않아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는 “의료개혁에 대한 대통령의 진정성과 그간의 노력이 잘 느껴졌다”면서도 “의료개혁에 대한 정부의 방향은 옳지만 ‘2000명’에 얽매이면 대화의 빗장이 열릴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정치의 본령은 대화와 타협이다. 서로의 이해관계가 적절히 조정될 수 있도록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며 “지금은 리걸 마인드(법률적 사고)가 아닌 폴리티컬 마인드(정치적 사고)가 필요한 때”라고 충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통해 의료대란을 막고 대화의 물꼬를 틀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으나, 역시나 마이동풍(馬耳東風) 정권임을 확인시켜 주는 담화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는 2000명이라는 숫자에 대한 고집과 집착을 버려야 한다”며 “부실의대·부실교육을 방지할 수 있는 현장의 여건을 고려한 합리적인 증원 계획을 마련해 의료계를 설득하고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질서를 뒤집으면서까지 혼란을 초래하는 정부, 선거에서 심판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오전 對국민 담화를 통해 “2000명은 그냥 나온 숫자가 아니다”라며 “의료계가 증원 규모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려면 집단행동이 아니라 확실한 과학적 근거를 가지고 통일된 안을 정부에 제안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 2024-04-01, 17: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atillra     2024-04-02 오전 10:46
함운경은 입당한지 겨우 2달도 안된 인간이다.그리고 그의 입당과 공천 목적은 마포에서 정청래와 싸워 승리하라는 것이었다.소위 '586운동권 구축'이 함운경의 출사 명분이었는데 그는 총구를 거꾸로 돌려 대통령을 공격하고 있다.함운경 언제 한번 정청래를 정면으로 공격한적 있는가.선거구를 돌며 지지를 호소해도 부족할 판에 35%이상의 보수층지지를 받는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할 자격이 당신에게 있는가? 지금 당신의 지역구에서의 지지율을 보고 말을 해라.대통령을 지지하는 35%이상의 보수층 지지자들이 대통령을 공격하면 당신을 위해 투표소에 가고 소위 어디에 있는지도 불분명한 산토끼들이 당신을 지지할 것으로 보이는가?총선은 반미 운동권단체인 삼민투위원장을 뽑는 것이 아니다.
   골든타임즈     2024-04-01 오후 5:35
민주주의는 법치주의다. 법 위에 군림하는 자는 없다. 장차 연금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 등을 해야 하는데, 의사들 반항한다고 개혁을 포기한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대통령의 얘기가 모두 옳다. 국민들의 대다수가 찬성하고 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