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웃음 소리가 들리는 이준석 유세 현장
부모도 마이크를 잡았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4·10 총선의 명승부처로 떠오른 경기 화성을에 출마한 개혁신당 이준석 후보의 부모가 지난 7일 유세차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이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지난달 말 더불어민주당 공영운 후보의 ‘아들 부동산 꼼수 증여’ 논란이 불거진 것을 기점으로 이 후보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자 이 후보의 부모가 막판 지원 유세에 나선 것이다. 인요한 국힘당 혁신위원장으로부터 아들 교육을 잘못 시켰다는 비방을 받은 적이 있는, 이 후보 아버지 이수월(67)씨는 “아들이 정치하겠다고 했을 때 제가 아비로서 ‘절대 비리에 연루되지 마라’ ‘줄 잘 서서 출세하겠다고 네 소신을 꺾고 남한테 비굴한 행동을 하지 마라’ 두 가지를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분이 힘을 모아서 저희 아들을 당선시켜 주면 제가 그 두 가지를 제대로 지키는지 여러분보다 더 눈을 부릅뜨고 감시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후보 어머니 김향자(66)씨는 “준석이가 국민의힘 당대표직에서 물러날 때 힘들게 버티고 있는 아들 앞에서 내가 ‘힘들지?’라고 얘기하면 우리 아들이 무너지겠구나 싶었다”며 “그래서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밥을 해주고 아들 집을 나와 아파트 주차장에서 혼자 한 3시간을 울었다”고도 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 후보 부모는 지난달 초·중순부터 화성을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서 지내면서 이 후보 動線과 겹치지 않게 개별적으로 주민들을 만나면서 조용한 유세를 해왔다고 한다. 그러다 이 후보 캠프 관계자들에게서 지지 연설을 요청받고 본투표 사흘 전 처음으로 이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랐다. 어머니 김향자씨는 조선일보와 한 통화에서 “제가 바라는 건 나라가 잘됐으면 좋겠다는 것이고, 민주당에서 탄핵을 언급하는데 그런 불상사는 안 일어났으면 좋겠다”며 “준석이가 지나가는 말로 ‘엄마, 나는 국민의힘을 탈당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뭔가를 깨달아서 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추격당하는 입장인 민주당 공영운 후보도 맹렬히 뛰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 8일에는 정청래 최고위원이 화성을을 찾아 공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공 후보는 화성을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가 높다는 점을 고려한 듯 ‘정권 심판론’을 앞세우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민의힘 한정민 후보는 7일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에서 “저에게는 30억의 아파트도, 전국적인 인지도도 없지만, 동탄 주민분들과 함께라는 사실 하나만 믿고 여기까지 왔다”며 “동탄 시민이 승리하는 내일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현재 판세에 대해 이준석 후보 측은 공 후보를 상대로 경합 또는 경합 우세로 보고 있다. 이 후보 측 인사는 “상승세가 체감될 정도로 현장에서 만나는 주민들의 호응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준석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제는 정말 초접전”이라며 “투표하러 나오는 쪽이 이긴다”고 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공영운 후보와 이준석 후보의 경쟁이 치열해 지원을 해줘야 하는데 시간이 될지 모르겠다”며 “다른 데는 괜찮은데 화성을이 조금 걱정이 된다”고 했다. 화성을 세 후보는 모두 “선거운동이 종료되는 9일 밤까지 48시간 무박 유세를 한다”고 했다.
  
  한동훈 위원장이 이 선거구에 한정민 후보를 자객공천, 3파전이 되었는데 이준석 쪽으로 단일화가 되면 민주당 의석 하나를 빼앗을 수 있는 구도이지만 그런 움직임은 없다. 이준석 후보도 정면승부를 택한 상태이다. 이준석의 역전 드라마 가능성이 제기될 정도로 상황이 바뀐 데는 공영운 후보의 부동산 관련 논란도 있지만 이준석의 탁월한 연설력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박수소리가 들리는 유쾌한 분위기였다. 이준석 후보는 공약과 비전을 이야기할 때 전문성과 진성성을 보여주고 있다.
  
  *조갑제TV/이준석 유세 현장 동영상 댓글
  
  긴 연설이 지루한 구간없이~ 한마디 한마디 귀에 쏙쏙 들어오네요~ 진심과 진정성. 강한 힘이 느껴지는 감동적인 연설에 동탄 주민들의 마음이 움직여 소중한 한 표로 동탄 주민들을 위한 진정한 일꾼인 이준석에게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네요~
  
  개혁신당으로 보수가 재편되어야 합니다
  
  대한민국에 이준석같은 정치인 있다는 것이 그나마 한 가닥 희망이다
  
  와~완전 감동입니다
  이준석대표님 꼭 당선되시길기 원합니다
  힘내세요^^
  
  캬....이준석이 답이다
  
  이준석은 대한민국의 희망입니다.
  이준석을 살려서 뽀개진 보수를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려야 합니다.
  
  최근 10년간 이 정도 연설하는 정치인이 없음
  
  아그리고 이준석 부모님의 그간 심정을담은 유세도 보수선배님들 한번씩 꼭들 보세요 그대들이 어떤짓을 했는지 뼈저리게 느끼시길 바랍니다 누가 진짜 당을 위한 사람이었는지 꼭들 한번씩 보세요
  
  끝없이
  이어지는
  이
  소중한 내용들이
  가슴팍을 파고드는데
  정치속에
  말을 잘한다 해도
  이렇게 잘할 수가 있을까
  이준석
  그는
  영웅이라 부르고 싶다
  부르짖는
  동탄의소중한 아이들의
  미래을낮낮이들추워내는희망을정나라하게던지우는
  저~~
  대담한소리들이
  진심어린마음을
  불태우며
  이준석이는
  온
  강산을뒤흔든다
  어이
  그냥둘소냐
  결백한이준석님을
  국회로보내야한다
  온
  몸에서베이여나오는
  진실한우리의
  이준석그을
  국회로보내어당당히
  4월11일
  온~~
  방송에서당선을부르짓는소리을들어흐르는눈물을보고싶다
  분명히
  해내고야말 것이다
  
  이준석 그는
  영웅이리라
  
  동탄분들개혁신당에게표주시길~777🍊🍊🍊
  
  보수는 죽었다
  이제 희망은 개혁신당뿐이다
  
  
  
  이준석같은 아들 놓고도 미역국을 드셨는가. 인간이 되길 포기한 이준석은 정치하기 전 인간되는 법을 배워라
  
[ 2024-04-08, 22:1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4-04-09 오전 6:17
조X 一家를 보면 마치 범죄집단이다. 자신의 자녀는 유학이나 특목고, 자사고(자율형 사립고), 외고를 보내고, 의사를 만들고, 남의 자식들을 고생하게 했다. 이것은 惡이다. 입시비리는 채용비리, 병역비리와 함께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는 3대 비리 중의 하나다. 이런자를 장관에 임명했다. 이런자가 총선에 나섰다. 이런자를 지지하는 유권자들은 뭔가? 거짓말쟁이ㆍ욕설꾼ㆍ전과자를 지지하는 유권자들은 또 뭔가? 정의가 죽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