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개표 완료. 민주 175석, 국힘 108석, 조국 12석, 개혁신당 3석!
국힘 '개헌저지선'은 사수. 개혁신당 이준석 당선은 최고의 역전 드라마!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비례대표 14석으로 도합 175석,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도합 108석, 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조국혁신당은 비례대표로만 12석을 확보해 원내 제3당이 됐고, 개혁신당은 지역구 1석·비례대표 2석으로 총 3석을 가져갔다. 새로운미래와 진보당은 지역구에서 각각 1석을 얻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는 11일 오전 10시 25분경 완료됐다. 민주당과 민주연합, 여기에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진보당까지 더하면 192석에 달하는 ‘거야’(巨野)가 탄생했다. 


민주당은 지역국 의석수의 거의 절반(122석)을 차지하는 수도권에서 102곳을 석권했다. 민주당은 서울 48곳 중 37곳, 경기 60곳 중 53곳, 인천 14곳 중 12곳을 확보했는데, 결국 수도권에서의 승리가 총선 승패의 결정타가 됐다.


특히 최대 승부처로 꼽힌 서울 ‘한강벨트’에서 중성동갑·을, 영등포갑·을, 광진갑·을, 강동갑·을, 마포을, 동작갑 등에서 승리를 거뒀다. 또 지난 2번의 선거에서 밀렸던 충청권에서도 28석 중 21석(대전 7석, 세종 1석, 충남 8석, 충북 5석)을 확보했고, 텃밭인 호남(광주 8석, 전남 10석, 전북 10석)과 제주 3석을 모두 차지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수도권에서 19석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서울의 경우 전통적 강세 지역인 ‘강남 3구’를 지키는 수준에 머물렀다. 동작을(나경원)을 탈환하고 마포갑(조정훈)과 도봉갑(김재섭)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11석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거뒀다. 인천(2석)은 지난 총선과 같았고, 경기(6석)는 오히려 1석 줄었다.


충청권에서도 대전과 세종은 지난 총선에 이어 0석을 기록했고, 충북도 3석으로 지난 총선과 같았다. 충남은 지난 총선보다 2석 줄어든 3석에 그쳤다. 대구·경북의 25석을 모두 차지하고, 부산·울산·경남에서 40석 중 34석을 확보하는 등 전통적 강세 지역인 영남권, 특히 접전 지역이 많았던 PK지역을 지켜낸 것은 성과다.


이밖에 새로운미래(세종갑), 개혁신당(경기 화성을), 진보당(울산 북구)이 각각 1곳을 확보했다. 특히 경기 화성을에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당선된 것은 이번 선거 최고의 역전 드라마가 됐다. 최근 여론조사 및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민주당 공영운 후보에게 밀리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예상을 뒤엎고 역전에 성공, 3전4기만에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이 대표가 지난달 4일 기존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을 떠나 민주당 텃밭으로 꼽히는 화성을에 도전장을 던졌을 때만 해도 이 대표의 승리를 점치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게다가 국민의힘이 삼성전자 출신의 한정민 후보를 '자객공천'함으로써 2대 1 구도로 선거전을 치뤄야 했다. 이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 초중반까지도 공 후보에게 열세를 보였다. 하지만 공 후보의 자녀 부동산 증여 의혹, 현대자동차 결함 은폐의혹 등이 막바지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한편, 정의당은 0석으로 제22대 국회 원내 입성에 실패했다.


비례대표를 뽑는 정당 투표 결과를 살펴보면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36.67%로 18석을,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이 26.69%로 14석을, 조국혁신당이 24.25%로 12석을, 개혁신당이 3.61%로 2석을 확보했다.


[ 2024-04-11, 15: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