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비대위 "총선참패를 수용, 의대 증원 중단하라"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서울 용산 의협 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패키지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 재검토’에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의협 비대위 지도부와 전공의들에게 내린 각종 명령과 고발, 행정처분 등을 철회하고 의대 증원 절차를 중단해주길 바란다”고도 했다.
  
  비대위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이 여당에 내린 총선 참패라는 심판은, 사실상 ‘정부’에 내린 심판”이라며 “국민은 투표를 통해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패키지의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에서 의료계와 함께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두고 “의료 개혁이라는 가면 뒤에 숨어 있는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했다.
  
  비대위는 정부를 향해 “편향된 조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가짜 여론이 아니라, 선거를 통해 증명된 국민의 진짜 여론을 받들어야 한다”며 “의료 파국의 시계를 멈추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도록, 의료계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때가 됐음을 인정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2대 총선에서 당선(경기도 성남시분당구갑)이 확정된 후 윤석열 대통령이 밀어붙인 의대정원 문제를 두고 벌어진 ‘의정 갈등’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안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국민께서 ‘이만하면 됐다’ 하실 때까지 정부·여당의 국정 기조 대전환과 낮은 자세로 혁신해나갈 것을 강력히 촉구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의대 증원을 1년 유예하고 단계적 증원 방침을 정해 국민들의 분노에 화답해야 한다”면서 “의사들도 빨리 환자 곁으로 돌아오고 정부도 증원의 전제 조건으로 필수 의료인력 및 의사 과학자 확보 방안, 지방 의료 발전을 위한 법률, 의료수가 조정, 투자 계획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의원은 “의대 증원 정책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책임자들의 경질이 불가피하다”며 “정부, 의사, 환우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가 모인 의료 개혁 협의체에 미리 숫자를 정하지 말고 전권을 맡겨서 언제 어느 규모로 증원하는 것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지 결론 내게 하면 된다”고 했다.
  
  그는 “당정은 민심을 받들어 전면 혁신에 나서야 한다”며 “총선 참패 원인을 제공한 당정의 핵심관계자들의 성찰과 건설적 당정관계 구축을 촉구한다”고 했다.
[ 2024-04-12, 15: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4-04-12 오후 9:53
의대 정원을 2000명 줄여서 의사들 표를 싹쓸이하자.
   황야의 함성     2024-04-12 오후 9:52
갑제옹이나 이병태교수등은 의대증원에 기반한 의료개혁도 그 알량한 의사들의 협박과 공갈에 글복하여야 한다는 걸 이번 선거에서 국민들이 보여준 것으로 해석하니 윤석열은 괜히 개혁명분에 휩싸여 헛고생하지 말고 국가를 위해 옳고 그른 것을 가치판단하여 "어쭙지않은" 개혁의지를 불태우지 말고 의료개혁은 말할 것도 없고 그것보다 더 큰 저항이 예상되는 노동개혁, 연금개혁등등은 포기하기를! ㅋㅋ
따라서 당연히 절대로 탄광노동자 파업 막는 다고 동원한 기마경찰로 사상자 나고 큰 비난 여론에 다음엔 탱크동원한다고 설친 저 영국의 철없는 마가렛 대처 흉내 낼 생각은 아예 꿈도 꾸지 말아야겠제!
도대체 국민 많은 계층들의 저항없는 누이좋고 매부좋은 개혁 조치가 어디 있었나?
아마 갑제옹이나 이교수등은 노동개혁시에 민노총등의 사생결단식 저항을 보면 곧바로 민노총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역성을 들꺼야 아마! ㅋ ㅋ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