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교수 단체 "정부 여론조사는 사기"
2000명 증원을 국민 70%가 찬성한다는 문광부 발표는 사실과 어긋난다!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의과대학 교수 단체가 “국민의 약 64%는 (2000면 증원이 아닌) 점진적인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 10명 중 7명이 ‘2000명 증원’에 찬성했다고 발표한 정부 여론조사는 사기”라고 주장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신뢰수준 95% 최대 허용 표집오차 ±3.1%p)를 2일 공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의대 신입생을 점진적으로 증원하는 방안과 한 번에 일괄적으로 증원하는 방안 중 어느 것이 적절한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중 63.9%가 '점진적인 증원'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번에 일괄 증원' 찬성 비율은 30.1%였고, '잘 모른다'가 6.0%였다.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정책이 과학적인 근거가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매우 그렇지 않다'와 '그렇지 않은 편이다'라는 부정적 응답이 합쳐서 48.6%였다.
  
  '매우 그렇다'와 '그런 편이다'라는 긍정적 응답은 모두 합쳐 44.5%였다. '잘 모른다'는 6.9%였다. 최근 서울 고등법원은 가처분 신청 결정문에 "2000명 증원의 과학적 근거는 별다른 게 없다" "2000명 증원을 놓고 의사들과 제대로 협의하지 않았다"는 요지의 판단을 적어 그동안의 대통령과 정부의 설명을 거짓말로 만들었다.
  
  전의교협은 한국의 의료 시스템에 대한 만족도 문항에서도 긍정적 응답이 64.9%로 부정적 응답 비율 31.6%의 2배 이상으로 나타났다며 "국민들의 여론은 한국의료 시스템에 만족하고 점진적 증원을 바란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지난 16일 발표한 의대 증원 관련 여론조사는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6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의대 증원 방안 관련 국민인식조사' 결과(신뢰수준 95% 최대 허용 표집오차 ±3.1%p)를 공개한 바 있다. 정원 2000명 확대가 필요하다는 응답자는 72.4%에 달했으며, 의대 교수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8.7%를 차지했다고 발표했었다.
  
  선거기간중 한국갤럽 등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2000명 일방 증원에 대해선 부정적이거나 중재론과 비슷했었다.
  
  //////////////////////////////////////////////////////////////////////
  
  
  *3월15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 요약(1002명 상대, 오차범위 플러서 마이너스 3.1%p)
  
  [대통령 직무 평가] 긍정 36%, 부정 57%
  
  [정당 지지도] 국민의힘 37%, 더불어민주당 32%, 조국혁신당 7%, 무당(無黨)층 17%
  · 개혁신당 2%, 녹색정의당·새로운미래·자유통일당·진보당 1%
  
  [총선 결과 기대] 여당 다수 당선 40%, 야당 다수 당선 49%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 국민의미래 34%, 더불어민주연합 24%, 조국혁신당 19%
  · 개혁신당 4%, 녹색정의당·새로운미래 2%, 부동(浮動)층 14%
  
  ·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더불어민주연합과 조국혁신당으로 표심 분산
  
  [의대 증원] 정부안대로 추진 47%, 규모·시기 조정 중재안 마련 41%, 증원 철회 6%
  · '이번 일로 아플 때 진료 받지 못할까 봐 걱정된다' 69%, '진료 차질 가능성 있다' 57%
  
  [정부의 의사계 반발·의료 공백 대응] 잘하고 있다 38%, 잘못하고 있다 49%
  · 긍정 평가자는 정부안대로 증원, 부정 평가자는 조정 중재안 원해
  
  *윤석열 긍정평가의 가장 큰 이유는 의대정원 확대(23%)이고, 이는 윤석열 부정평가의 네번째 이유이기도 하다(7%)
  *중도에서 국민의힘 반대론이 강해졌다. 정부견제론이 58%(정부 지원론은 29%), 조국혁신당을 비례 투표에서 찍겠다는 비율이 19%(국민의 미래 22%. 더불어민주연합 28%, 개혁신당 6%)
  
  *윤석열의 의대정원 확대는 중도층을 정권견제론과 조국혁신당 쪽으로 밀고 있다. 총선 카드로선 실패하고 있다
[ 2024-06-03, 07: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