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 석유" 기대감 낮고 불신감 높다!

11일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미디어 토마토의 6월 3주차 정기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연속 20%대를 기록 중인데 포항 영일만 앞바다의 석유, 천연가스 매장에 대해 60% 이상이 ‘기대감 낮다’고 응답, 지지율 상승에는 효과가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긍정 29.4%, 부정 65.8%를 기록해 긍정평가는 전 주 대비 1.6%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전 주 대비 1.3%p 하락했다. 오차범위 내 변동이기에 유의미한 변화라고 보기는 어렵다.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호남은 긍정 11.1% : 부정 87.6%, 서울에서는 긍정 29% : 부정 67.4%, 경기·인천에서는 27.1% : 66.4%, 충청권에서 29.8% : 65.5%, 부울경에서 36.7% : 60.9%로 부정평가가 60%를 초과했다.
  
  강원·제주 또한 34% : 55.8%로 부정평가가 과반 이상, 보수의 심장이자 이번 석유, 천연가스 이슈가 걸린 대구·경북에서도 42% : 51.1%로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34.8%, 국민의힘이 30.2%, 조국혁신당이 12.6%.
  
  정치, 사회 현안 분석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국정 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최대 140억 배럴의 석유와 천연가스 매장 가능성이 높다고 밝힌 것에 대한 기대감 조사에선 ‘기대감 높다’가 26.2%, ‘기대감 낮다’가 60.1%로 압도적 다수가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해당 지역인 대구·경북조차도 44.1% : 48%로 다른 지역과 달리 오차범위 내 경합이긴 했지만 역시 ‘기대감 낮다’가 더 높았다. 연령별로도 70대 이상 노년층을 제외한 대부분의 세대에서 ‘기대감 낮다’가 앞섰고 50대 이하 세대에선 모두 과반 이상이었다.
  
  지지 정당별 결과에선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지지층에선 ‘기대감 낮다’가 90% 안팎을 차지했고 개혁신당 지지층에서도 ‘기대감 낮다’가 77.6%, 진보당과 새로운미래 지지층에서도 ‘기대감 낮다’가 60%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기대감 높다’가 66.7%였다.
  
  KBS와 조선일보 중심으로 캠페인 성 기사를 쏟아냈지만 국민들의 관심은 다소 냉담한 편이었다.
  
  국민의힘이 김건희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영부인 김정숙 여사를 동시에 특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한 공감도 조사에선 ‘동의한다’가 39.1%, ‘동의하지 않는다’가 49.3%였다.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선 50.3% : 36.2%로 '민주당이 법사위·운영위 맡아야 한다'는 응답이 '국민의힘이 법사위·운영위 맡아야 한다'는 응답보다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이번 미디어토마토의 정기여론조사는 뉴스토마토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6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 간 실시했다. 조사 방법은 무선 ARS 자동응답조사이며 응답률은 6.2%,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 자세한 조사 내용과 개요에 대해선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및 서치통 홈페이지(www.searchtong.com/Home)를 참고.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 골든타임즈 2024-06-15 오전 6:06

    영일만에서 멀리 떨어진 심해에 140억 배럴 규모의 석유와 가스가 묻혀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시추용 예산 1000억원을 정부 예산에 반영하려 하자, 민주당이 극렬히 반대한다. 석유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사람들인가?


    朝鮮은 독도의 存在를 알지 못했다. 1882年 高宗이 李奎遠 檢察使에게 "鬱陵島 近方에 松島, 竹島, 于山島가 있다는데 調査해보라."고 지시했다. 조사를 마치고 돌아온 검찰사는 찾지 못했다고 복명했다. 즉 朝鮮은 鬱陵島 東南 87km 떨어진 바위섬을 찾지 못했고, 알지 못했던 것이다. 이로써 한국은 獨島가 領土임을 證明할 수 있는 證據를 갖지 못하게 되었다.



    찾아보나마나 석유ㆍ가스가 있을 턱이 없다는 거나, 아무리 찾아 봐도 독도가 없었다는 거나, 우둔함은 계속된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