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럼 모르는 김정은, 아첨 떠는 문재인

김문수(前 경기도 지사)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이 사진 좀 보세요. 36세 김정은이 노인들 여러 명이 문 앞에 두손 모으고 얌전히 서 있는데, 자기 혼자 소파에 앉아서, 마음 편할 수 있는지? 형도 죽이고, 고모부도 죽이니, 아무리 측근이라도 살아 남으려면, 개보다 더 측은해 보여야겠지요?
  이런 김정은 보고 “겸손하고 예의 바르다”며, 아첨 떠는 인간은 문재인 대통령뿐인가 합니다.
  
[ 2019-03-08, 17: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고호     2019-03-09 오전 9:42
사진에서 북한의 고급관료들이 저모양이니 일반 국민들은 똥 먹는 수준 아니겠는가?문죄인은 표가 된다면 개똥도 핱을 자이다. 이런 문빠를 지지한 바보같은 국민들은 결국 개똥을 먹을 것이다.
   jmp     2019-03-09 오전 5:30
저 꼬라지들 좀 보소
   白丁     2019-03-09 오전 3:12
김대중은 김정일을 알현하고 온 뒤 식견있는 지도자라고 했습지요. 식견있는 지도자의 자제분이시니 오죽하겠습니까요.
   opine     2019-03-09 오전 12:52
그런데 문대통령은 왜 김정은에게 그토록 아첨을 떨까요? 비핵화를 달성키 위해서? 아첨떨면 김정은이 비핵화 하나요? 평화공존을 위해서? 비굴한 평화가 진정한 평화인가 요? 나쁜 평화가 좋은 전쟁보다 낫다고요? 나쁜 평화의 끝이 무엇일까요?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