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양아치법관대표 회의?
'정치노조'인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서울남부지법 보안관리대 소속 황모씨는 16일 오전 법원 내부망 ‘코트넷’에 實名으로 ‘최악의 대법원장, 그리고 실종선고 된 양심과 썩은 正義’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탄핵하자고 설치는데 사표를 어떻게 수리하겠냐는 대법원장의 말씀은 사법부를 정권의 제물로 바치겠다는 인식으로써 사법부 독립을 스스로 무너뜨렸다. 이런 최악의 대법원장은 처음이다. 불분명한 기억에 의존해 답변했다는 대법원장의 이중 거짓말은 사법의 신뢰를 스스로 붕괴시켰다. 走肖爲王의 권모술수처럼 不存의 블랙리스트로 사법농단을 잉태하게 하여 자기 조직을 풍비박산 쑥대밭으로 만들어버리는 대법원장을 이전까지는 보지 못했다. 대통령이 법원에 들어와 한마디 하자 꼬붕처럼 이에 화답하여 검찰이 법원을 향해 칼춤을 마구 추게 한 대법원장을 이전까지는 보지 못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가 국제인권법연구회 등 특정 성향 모임을 탄압하기 위해 판사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했다는 의혹에 대해 법원 자체 조사에서 ‘사실 무근’으로 결론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김 대법원장은 취임 직후 두 차례나 추가 조사를 실시, 행정처 판사들의 업무용 PC를 강제 개봉하는 등 조사 과정에서 적법절차를 지키지 않아 판사들의 반발이 컸었다. 2·3차 진상조사에서도 혐의점을 찾지 못했으나 그 와중에 ‘적폐 판사’로 낙인찍힌 관련 행정처 판사들은 한직으로 밀려나거나 징계를 받았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임종헌 전 행정처 차장 등은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조선일보의 해설)
  
  “이런 대법원장 때문에 100여분의 판사들이 검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는 참혹함을 당하였고 법정에 불려나오는 참담함을 겪었다. 이런 수모는 당해보지 않고는 정말 모른다. 그래서 최악의 명수, 대법원장은 그렇게도 비정하게도 내질러버렸는지 모른다. 그의 재판독립 외침은 사법 신뢰회복과 재판독립이라는 탈을 쓴 탐욕의 외침이었다. 그의 비정함이 오직 탐욕이었다는 것은 이번 법관 인사를 통해 보면 또한 알 수 있다. 자기편 사람 심기 인사라고 볼 수 있는 코드인사다."
  
  이 지적은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인 성지용 신임 서울중앙지방법원장과 신임 고연금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 등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고 조선일보는 분석했다. 김 대법원장은 인권법연구회 회장을 지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의 사법농단 청산을 외치며 벌떼처럼 일어났던 전국법관대표자회의와 법원노조의 침묵은 정말로 상식 밖이다. 정의를 위한 외침에도 선택이 있나. 오직 자신의 이해에 따라 행동하는 양아치적인 것이다. 실종선고된 양심과 썩은 정의의 발로이다. 법복의 최기상, 법복의 이탄희, 법복의 이수진이 바로 국회의원이 되고 전교조 법외노조가 합법화 된 정황들이 탐욕의 카르텔의 일면이라 하겠다. 대법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 사법부 신뢰회복을 위해 김명수 대법원장은 사퇴하라.”
  
  한 고법 부장판사는 “판사들이 해야 할 일을 법원 직원이 했다”며 “3000명 판사 모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김 대법원장을 직권남용 및 허위공문서 위조 및 행사죄 등 4가지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조선일보 해설: <전국법관대표회의 운영진 12명 중 오재성 의장을 포함한 7명(58%)이 인권법연구회 회원이다. 이 중 류영재 판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2017년 5월 대선 다음 날 자기 소셜미디어에 ‘오늘까지의 지난 6~7개월은 역사에 기록될 자랑스러운 시간’이란 글을 올린 판사다.
   법관대표회의는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이 터진 2017년 6월 회의를 갖고 이 의혹에 대한 2차 조사를 요구했고, 이듬해 11월엔 이 의혹에 연루된 ‘양승태 대법원’ 판사들에 대한 국회 탄핵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한 변호사는 “법관대표회의는 양승태 대법원을 적폐·범죄 집단으로 지속적으로 공격해 김명수 대법원이 들어설 수 있는 길을 열어줬고, 김 대법원장 취임 후엔 ‘사법 적폐’ 몰이 여론 조성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법관대표회의 관계자는 9일 본지에 “김 대법원장과 관련해 회의를 소집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김태규 부장판사도 곧 출간될 '법복은 유니폼이 아니다'는 책에서 인권변호사, 국제인권법연구회, 전국법관대표회의를 비판했다. 그는 “‘모든 변호사는 인권 변호사'라는 표현이 정확하다”며 “인권변호사라는 표현이 주변 사람들이 칭찬의 의미로 불러 주는 경우는 드물고, 과거 운동권이나 노동계를 변론했다는 이유에서 자랑삼아 본인 스스로 인권변호사라고 칭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했다.
  
  “그렇게 자칭하는 사람 중에 많은 사람은 이제 정치인이 돼 있는 경우를 볼 수 있고, 자신의 정치적 위상을 자랑하고 치장하기 위한 장식구 정도로 사용하는 듯이 보여 씁쓸하다. 인권변호사라고 자신을 잘 치장하고, 그래서 정치적으로 성공해 대통령이 되고, 광역단체장이 되고, 국회의원이 되신 분들, 그분들이 사회 각 층의 다양한 인권 사각지대를 잘 살펴 보고 있는지 의심스럽다.”
  
  김 부장판사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사법부 주류를 이룬 국제인권법연구회 출신 등 이른바 ‘김명수계 판사’들도 비판했다. 그는 “국제인권법연구회는 말할 것도 없고, 전국법관대표회의가 정파적으로 움직이는, 사법부 수뇌부의 전위대 내지는 특정 성향의 법관들이 주로 활동하는 정치노조라는 평가는 이번에도 다시 확인됐다”며 “전국법관대표회의든 국제인권법연구회든 자주 법원과 법관의 독립에 대하여 외쳐왔지만, 그것은 항상 선택적 외침이었다”고 말했다.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평가된 조직의 자발적 해체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선례가 있으니 그러한 의심에 놓인 인권법연구회는 해체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 2021-02-16, 21:1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자유의메아리     2021-02-17 오전 10:42
삼권분립에서 사법부는빼고 2권분립으로하고 사법부는 법무부산하의 외청으로 재판청을 두면되지 않을까미루어 생각해본다
   무학산     2021-02-17 오전 10:12
조국 법무부 장관 반대 국민운동 이후 문 정권이 조금씩 무너지고 있다
정경심 유죄 선고. 김경수 2심 유죄 선고. 윤석열 건.
김명수 거짓말 명수 건 오늘의 이 글 등등 법조인이 무너뜨리고 있다
그 완결판은 법조인에 의한 문재인에 대한 유죄 선고일 것이다
   白丁     2021-02-16 오후 9:47
판사도 司法部 소속 공무원. 공무원이 영혼이 있는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