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의 충격증언 “귀순자, 우리 軍에 잡히면 북송될까봐 民家 찾아다녀”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북한 남성이 최근 강원도 고성 육군 22사단의 경계망을 뚫고 귀순하는 과정에서 우리 군을 피해 다닌 것과 관련, “확인한 바에 따르면 (당사자가) 군 초소에 들어가 귀순하면 다시 북한으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래서 민가로 가려 한 것 같다”고 증언했다.
  
  국회 국방위에 출석한 서 장관은 ‘귀순 남성이 우리 군을 믿지 못하는 것이냐’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그럴 수 있다. 군이 무장을 하니 총에 맞을 수도 있고…”라며 위와 같이 답했다.
  
  하 의원은 “우리가 (귀순 의사를 밝힌) 탈북민들을 북한으로 되돌려 보내지 않았느냐”며 “(귀순자들이) 우리 군을 굉장히 의심하는 것이다. 그 의심 때문에 탈북을 하지 못하는 게 많다면 굉장히 충격적”이라고 했다.
  
  북한정권에 굴종적 자세를 견지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은 2019년 11월 귀순 의사를 밝힌 탈북 선원 2명을 북한이 흉악범이라고 주장한다는 이유로 강제 북송했다.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이 업무를 총괄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최근에도 “이 사람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 안 봤다”고 헌법과 인도주의 정신을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
  
  고위 탈북민 A씨는 조선일보에 “북한이 문제의 북송 사건을 계기로 ‘이젠 남조선으로 도망가도 소용없다’는 내용의 강연회, 학습, 총화에 나섰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2021-02-24, 07: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1-02-24 오후 9:49
대한민국 국군 장성들 다 합쳐도 민간인인 감사원장 하나만도 못하다니…이러니 똥별 소리를 들어도 싸지 않은가. 대통령이 ‘군 해체해서 인민군에 편입한다, 실시’ 해도 ‘실시’ 하고 복창할 놈들.
   정답과오답     2021-02-24 오전 8:10
다시 북송 되는것으로 본다는것에 나도 동의한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고 이 정권도 좌파다
이 정권이 한번더 연장 되면 우리는 뻘갱이 세상에서 살게 될지도 모른다는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