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준석-김종인 짜고 윤석열 배제 음모론' 제기!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은 오늘 "일각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한다"며 "이래서는 필패"라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최근 김 전 위원장과 이 후보의 발언을 종합했을 때 매우 우려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이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을 (당에) 꼭 모셔오겠다고 공언했다. 그런데 김 전 위원장이 윤 전 총장을 집적 겨냥해 '100% 확신할 수 있는 대통령 후보가 있으면 전적으로 도우려고 했지만, 그런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서 김 전 위원장이 안상수 전 인천시장을 만나 "검사가 바로 대통령 된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를 인용해 "사실상 윤 전 총장을 야권 대선후보군에서 배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또 "윤 전 총장 장모 건이 형사적으로 문제됐을 때는 덮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이 후보의 인터뷰 언급을 인용해 "마치 윤 전 총장 의혹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처럼 말했다. 일종의 '방어적 디스'"라고 공격했다. 그는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식의 편 가르기로는 절대 야권 대선 단일후보를 만들 수 없다"며 "윤 전 총장뿐만 아니라, 안 대표, 유 전 의원 등 야권 대선주자 그 누구든, 모두에게 동등한 기회를 주고 다 함께 같은 경선을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모든 대선주자가 민주당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경쟁한다. 반면 우리는 '야권 울타리'를 더 크게 쳐야 하는 실정"이라며 "시급한 과제는 모든 야권주자들이 '원팀 경선'에 모이는 것이다. 그러려면 울타리 안에서의 분열을 최대한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1-06-06, 12: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