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을 따라잡았다고? 이걸 보면 부끄러워질 것!
노벨 과학상 수상자는 '0(韓) 對 24(日)'. 2000년 이후 세계 기초과학을 美·日·英이 주도.

펀드빌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노벨상은, 특정 국가의 '과학' 및 '학술'(문학, 경제학 등) 수준을 가늠하는 가장 권위있는 척도(尺度)로서 世界가 인정한다. 化學, 物理學, 生理·醫學, 文學, 經濟學, 平和의 여섯 분야가 있다.
  
  지금까지 韓國은 노벨상 한 개를 받았다, 日本은 27개를 받았다. 종합 스코어 '1 對 27'로 韓國의 완패(完敗)다. 완패를 넘어 '콜드게임 敗' 수준이다. 유일하게 수상(受賞)한 한 개마저 '과학'과는 거리 먼 평화賞이다. 日本의 27개 中, 과학 쪽은 24개다. 物理學 11개, 化學 8개, 生理·醫學 5개다. 이로써, 과학 쪽 스코어가 '0 對 24'가 되어, '0 敗'가 되었다. 종합 스코어로는 '콜드게임 敗(1對 27)', 과학분야로는 '0 敗(0對 24)'다. 평화賞만 ‘1 對 1'로 대등하다.(文學은 '0 對 2') 그런데, 평화賞은 노벨상 中에서 例外로 간주하는 경향이 강하다. 결국, 노벨상 기준으로 볼 때, 韓國과 日本 間의 격차는 '천양지차’(天壤之差)라는 말로 간단히 설명된다.
  
  2000년 이후 노벨 과학상 분야에서 日本이 보여준 약진(躍進)은 각별하다. 日本의 역대 과학상 24개 中, 80%에 육박하는 19개를 '몰아치기' 式으로 최근 20여 년 사이에 수상한 것이다. 산술적으로 매년 평균 0.9명이다. 격년(隔年) 꼴로 1~2명씩은 수상한 것 같다. 2000년 이후로만 볼 때 日本은 과학상 분야에서, 美國(74개), 英國(21개)에 이은 3位(19개)다. 4位 獨逸(9개)과는 더블 스코어 이상으로 격차를 벌려놓았다. 4위 獨逸(9개)과 5위 프랑스(7개)를 합쳐도 日本을 못 따라간다.
  
  韓日 間의 GDP 격차(隔差)가, 과거 '수십 倍'에서 지금은 '세 倍' 정도로 좁혀졌고, 인당으로 치면 韓國이 3만 달러를 넘겼고, 日本이 4만 달러를 넘겼다. 그런데, '구매력 기준 인당 소득'을 따질 때는 韓國이 오히려 日本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나, 많은 韓國人들이 기뻐하는 것 같다. 韓國의 GDP나 구매력 기준 인당 소득 등은 2000년 이후 비약적으로 향상되었다. 그렇다면, 韓國이 日本보다 높아졌다는 '구매력 기준 인당 소득'을 산술적으로(기계적으로) 노벨 과학상 수상(受賞)에 대입(代入)하면 어떻게 될까? 그렇게 되면, 적어도 2000년 이후 韓國은 日本이 수상한 19개 수준만큼, 혹은 근접하는 수준이라도 수상을 했어야 논리적으로는 말이 된다. 양보하여, 아직 세 倍 격차가 나는 GDP를 대입한다면, 적어도 日本(19개)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6개 정도는 수상을 했어야 한다.
  
  그런데 현실은 암담하다. 2000년 이후 격년 꼴로 10月 初만 되면 日本의 수상(受賞)을 지켜보면서 의기소침에 빠지는 것이 익숙한 광경이 되었다. 지구상에서 노벨 과학상을 한 개라도 수상한 國家는 무려 47개국에 달한다. 이는, 오늘날 韓國人들이 '세계 10대 경제대국'이라고 자부(自負)는 하지만, "韓國이 돈만 벌줄 알았지, 科學的 기여는 못하는 나라"라는 쓴소리를 듣더라도 별로 할 말이 없는 처지에 있음을 말해 준다. 당장 금년에라도 가시적 성과(最初 수상)가 나타나, 이러한 궁색한 처지에서 벗어나길 바라지만, 안타깝게도 '과학상 全無' 상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韓國은 심하게 말해, '졸부(猝富)' 이미지에서 근본적으로 자유롭진 못할 것이다.
  
  日本은 사실 노벨상 복(福)이 없는 편에 속한다. 노벨상은 1901년부터 수여되기 시작했는데, 그때 첫 노벨 생리·의학상 유력 후보자가 日本人이었다는 사실을 아는 韓國人은 드물다. 당시 백인우월주의 영향 때문인지 그 日本人은 수상하지 못했다. 세계 최초로 파상풍균(菌) 배양에 성공하여 파상풍 치료법을 개발해낸 '기타자토 시바사부로'(北里柴三郞, 1853~1931)라는 인물로서, 2024년부터 바뀌는 日本 지폐 中 천 엔권에 등장할 사람이다.
  
  現行 천 엔권 지폐에는 '노구치 히데요'(野口英世, 1876~1928)라는 인물이 들어가 있다. 매독균(菌)인 '스피로헤타' 배양 연구를 통해 세계적으로 유명해졌고, 1913년부터 아홉 차례 노벨 생리·의학상 후보로 올라갔지만 수상은 못했다. 1915년에는, '데라다 도라히코'(寺田寅彦, 1878~1935)라는 日本人이 노벨 물리학상의 유력 후보자로 꼽혔지만, 英國의 '브레그' 父子가 수상했다. '데라다'(寺田)는 동일한 연구 분야에서 영국 父子의 연구에 뒤지지 않는 성과를 올렸는데도 수상하지 못했다.
  
  1920년대에는 日本人 병리학자 '야마기와 가쓰사부로'(山際勝三郞, 1863~1930)가 인공적으로 癌을 발생시킨 공로로 네 번이나 노벨 생리·의학상의 유력 후보로 올라갔으나 역시 수상하지 못했다. 당시 노벨상 심사위원들은 '야마기와'(山際)와 관련해, "동양인에게 노벨상은 너무 이르다"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 이렇게 日本은 노벨상 제도가 시작된 1901년부터 유력 후보자들을 배출해왔다.
  
  노벨상 위원회가 공개한, 1901년부터 1963년까지(63년간)의 과학상 공식 후보자 집계에 따르면 日本人 수상 후보자 수(數)는 163명에 달한다. 물론, 韓國人은 한 명도 없다. '백인 우월주의' 같은 것이 없었더라면 日本의 노벨상 최초 수상 시점은, 1949년(유카와 히데키, 물리학)이 아니라, 훨씬 빠른 1901년(시작 첫해) 혹은, 1910년대, 1920년대가 될 수 있었을 것이다.
  
  만약 금년(2021년 10월)에라도 韓國이 최초로 과학분야 노벨상을 수상한다고 쳐도, 이미 산술적으로는 韓國과 日本 間 과학상 수상 시점의 격차(隔差)는 '半세기'가 훨씬 넘는 수준이 된다(日本 1949년 vs. 韓國 2021년). 과거에 인종차별 같은 것이 없었더라면 격차가 1세기(100년)는 될 뻔했다. 오늘날 반도체 제조 등에 필요한 첨단 소재·부품·장비 등을 사실상 日本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것도, 이러한 韓日 間 과학 관련 저력(底力)의 현격한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以上과 같은 팩트들에 눈 뜨면, '일본을 따라잡았다'는 말은 부끄러워서라도, 아직은 못할 것이다.
  
  https://youtu.be/R5sJabE7zzQ
  
  PS) 2000년 이후 노벨 과학賞 현황
  
  최근 20여년(2000~2020) 노벨 과학상 수상자는 164명.(=物理學 57명, 化學 54명, 生理·醫學 53명)
  
  01. 미국 74명 (物25, 化24, 醫25)
  02. 영국 21명 (物7, 化4, 醫10)
  03. 일본 19명 (物8, 化7, 醫4)
  04. 독일 9명 (物4, 化3, 醫2)
  05. 프랑스 7명 (物2, 化3, 醫2)
  06. 이스라엘 6명 (化6)
  08. 캐나다 4명 (物3, 醫1)
  08. 스위스 4명 (物2, 化2)
  10. 러시아 3명 (物3)
  10. 호주 3명 (醫3)
  
  14. 스웨덴 2명 (化1, 醫1)
  14. 노르웨이 2명 (醫2)
  14. 네덜란드 2명 (物1, 化1)
  14. 중국 2명 (化1, 醫1)
  20. 벨기에 1명 (物)
  20. 룩셈부르크 1명 (醫)
  20. 아일랜드 1명 (醫)
  20. 오스트리아 1명 (化)
  20. 터키 1명 (化)
  20. 모로코 1명 (物)
  
  -2000년 이후, 노벨 과학상 수상자를 한 명이라도 배출한 국가는 20개국.(※최초 1901년부터 따질 경우 47개국)
  -美國 혼자(74명), 과학상 전체 수상자(164명)의 45% 차지.
  -10명 이상 배출국은, 美國(74명) 英國(21명), 日本(19명).
  -3位 日本(19명)과 4位 獨逸(9명) 間 격차가 더블 스코어 이상.
  -4位(독일9명)와, 5位(프랑스7명)를 합쳐도, 日本(19명)에 못 미침. 
  -上位 3개국(美英日) 수상자(114명)가, 전체(164명)의 70% 점유.= 2000년 이후 세계 기초과학을 美日英이 주도.
  
  -中國은 2명(화학1, 의학1). = 韓國人 상당수가 'G2'라며 치켜세우는 中國(2명)은 美國(74명)에 비교조차 불가.
  -TOP 10 국가 中, 백인종(白人種) 아닌 경우는 日本이 유일(唯一).
  
  
  ☞ 2000년~2020년 과학상 수상 내역
  
  ¶2000년
  -物理: 미국 1명, 독일 1명, 러시아 1명
  -化學: 미국 2명, 일본 1명
  -醫學: 미국 2명, 스웨덴 1명
  
  ¶2001년
  -物理: 미국 2명, 독일 1명
  -化學: 미국 2명, 일본 1명
  -醫學: 미국 1명, 영국 2명
  
  ¶2002년
  -物理: 미국 2명, 일본 1명
  -化學: 미국 1명, 일본 1명, 스위스 1명
  -醫學: 미국 1명, 영국 2명
  
  ¶2003년
  -物理: 미국 1명, 영국 1명, 러시아 1명
  -化學: 미국 2명
  -醫學: 미국 1명, 영국 1명
  
  ¶2004년
  -物理: 미국 3명
  -化學: 미국 1명, 이스라엘 2명
  -醫學: 미국 2명
  
  ¶2005년
  -物理: 미국 2명, 독일 1명
  -化學: 미국 2명, 프랑스 1명
  -醫學: 호주 2명
  
  ¶2006년
  -物理: 미국 2명
  -化學: 미국 1명
  -醫學: 미국 2명
  
  ¶2007년
  -物理: 독일 1명, 프랑스 1명
  -化學: 독일 1명
  -醫學: 미국 2명, 영국 1명
  
  ¶2008년
  -物理: 일본 3명
  -化學: 미국 1명, 일본 1명, 중국 1명
  -醫學: 프랑스 2명, 독일 1명
  
  ¶2009년
  -物理: 미국 2명, 영국 1명
  -化學: 미국 2명, 이스라엘 1명
  -醫學: 미국 2명, 호주 1명
  
  ¶2010년
  -物理: 러시아 1명, 네덜란드 1명
  -化學: 미국 1명, 일본 2명
  -醫學: 영국 1명
  
  ¶2011년
  -物理: 미국 3명
  -化學: 이스라엘 1명
  -醫學: 미국 1명, 캐나다 1명, 룩셈부르크 1명
  
  ¶2012년
  -物理: 미국 1명, 모로코 1명
  -化學: 미국 2명
  -醫學: 일본 1명, 영국 1명
  
  ¶2013년
  -物理: 영국 1명, 벨기에 1명
  -化學: 이스라엘 2명, 오스트리아 1명
  -醫學: 미국 2명, 독일 1명
  
  ¶2014년
  -物理: 일본 3명
  -化學: 미국 2명, 독일 1명
  -醫學: 미국 1명, 노르웨이 2명
  
  ¶2015년
  -物理: 일본 1명, 캐나다 1명
  -化學: 미국 1명, 스웨덴 1명, 터키 1명
  -醫學: 일본 1명, 중국 1명, 아일랜드 1명
  
  ¶2016년
  -物理: 영국 3명
  -化學: 영국 1명, 프랑스 1명, 네덜란드 1명
  -醫學: 일본 1명
  
  ¶2017년
  -物理: 미국 3명
  -化學: 영국 1명, 독일 1명, 스위스 1명
  -醫學: 미국 3명
  
  ¶2018년
  -物理: 미국 1명, 프랑스 1명, 캐나다 1명
  -化學: 미국 2명, 영국 1명
  -醫學: 미국 1명, 일본 1명
  
  ¶2019년
  -物理: 캐나다 1명, 스위스 2명
  -化學: 미국 1명, 일본 1명, 영국 1명
  -醫學: 미국 2명, 영국 1명
  
  ¶2020년
  -物理: 미국 2명, 영국 1명
  -化學: 미국 1명, 프랑스 1명
  -醫學: 미국 2명, 영국 1명
  
  
[ 2021-06-11, 19: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21-06-11 오후 9:25
논문 표절을 밥 먹듯 하는데, 어떻게 그런 거창한 상을 받을 수 있겠나? 노벨상 표절부문상을 만들면 몰라도.
   白丁     2021-06-11 오후 9:09
죽창부대와 거북선 열 두척만 있으면 일본 이긴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