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배신은 수많은 징조 후에 나타난다

조기숙(이화여대 교수)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초기에 쿠팡 회원가입은 했으나 이용한 적은 거의 없다.
  1) 처음엔 자본의 힘으로 경쟁사 누르려고 자금 쏟아붓는 것이 마음이 들지 않았다.
  2) 뭐가 그리 급하다고 로켓배송하는 것도 마음에 들지 않아 의도적으로 멀리 했다.
  3) 택배원들이 죽어나가는 데 근본적 해결 없이 미국에 상장하는 것보고 이미지를 바꿀 생각이 없구나 싶어 더 멀리 했다.
  4) 국제홍보수업시간에 "당신이 쿠팡의 홍보컨설턴트라면 이미지 변신을 위해 어떤 제안을 할 것인지 논하라"가 이번 학기 중간고사 시험문제였다. 우리는 쿠팡이 이미지를 바꾸려면 정책을 바꿔야 하는데 별로 변할 것 같지 않으며, 그래서 미래 전망이 밝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 원인 중 하나로 비용보다 기업의 윤리성을 중시하는 소비자의 윤리적 소비가 아직 자리잡지 않았음을 꼽았다.
  5) 물류센터에 화재로 베테랑 소방관이 순직했다. 쿠팡이 그의 죽음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쿠팡의 창업자이자 이사회 의장은 화재 날 사임했다. 그것도 사과 한 마디 없이…
  SNS에서 쿠팡의 회원탈퇴 인증이 줄을 잇는다고 한다. 명목회원일 뿐이지만 나도 이 대열에 동참하겠다. 하지만 우리 모두가 이 사태의 잠재적 공범이라는 반성이 없다면 이런 사태는 지속적으로 반복될 것이다.
  쿠팡은 갑작스럽게 이번 일로 소비자를 배신한 게 아니다. 물론 참다 참다 터질 게 터졌다고 할 수도 있지만 모든 배신은 수많은 징조 후에야 나타난다. 소비자가 전조증상을 느꼈을 때 제대로 반응했다면 터 큰 참사를 막을 수 있었을지 모른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게 안하는 것보다야 낫지만, 앞으로는 위험의 예고에 좀 더 선제적으로 움직이는 성숙한 사회가 되면 좋겠다!
[ 2021-06-20, 18: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1-06-21 오전 11:11
조기숙 여인 바로 그분 아닌가 ? 생계형 뇌물 . .운운 . . 하셨던 분. 요즘도 이대 정치학 교수 하시고 있盧 ?
   opine     2021-06-20 오후 7:50
이 분, 세상사 참 단순하게 본다. 이 분이 얘기한 점들이 오히려 쿠팡이 지금까지 성공해 온 요인들 아닌가. (물론 택배원 죽어 나간다는 것은 빼고). 그것을 이제 불 한 번 낫다고, 소방관 한 분 순직했다고 모두 악한 행동으로 치부해 버린다? 그렇게 간단히 치부할 문제일까? 또 창업자가 그날 사퇴한 것, 문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것으로 볼 수는 없는 것일까? 사과 한마디 없었던 것을 탓하지만 우리는 지금까지 수없이 많은 최고 경영자 또는 최고 위정자들이 말로 한 사과가 어떤 것이었는지 알고 있지 않나. 자리는 지키면서, 그 자리에 따르는 특권은 그대로 누리면서 하는 사과 말이다. 그런 사과보다는 자리를 지우는 것이 오히려 더 책임지는 모습일 수도 있지 않나.
여하튼, 뒷담화는 쉽다. 문제는 뒤에 무아라 하기 보다 사전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 그러하기에 그러한 책임 추궁은 지금의 위정자들에게 공정하게 그리고 추상같이 적용되어야 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