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 20년 추적 결과 'UFO는 실체가 있다'고 결론!!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UFO를 공인한다는 것은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을 인류에 강요하는 것이다. 그만큼 시간이 걸린다는 이야기이다. 며칠 내로 미국 정부가 처음으로 UFO 관련자료를 공개하는 것은 국가 및 학문 차원의 본격적 탐구의 시작이 될 터이다.
 
장 자크 벨라스코는 약20년간 프랑스 정부의 UFO 담당 기구 책임자였다. 그는 UFO에 관한 세계 최고 권위자로 꼽힌다. 프랑스 인공위성 연구소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다가 1977년에 UFO 담당 기구가 설립되자 관계하게 되었고, 6년 뒤 책임자가 되었다. 1983년부터 2004년까지 그는 UFO 현상을 정부 차원에서 조사, 분석하는 일을 지휘하였다. 그는 퇴임 후 풍부한 사례조사 경험을 근거로 자유롭게 양심에 따라 UFO에 대하여 발언하고 있다. 그는 UFO 전문 추적기자 레슬리 킨이 쓴 'UFOs'에 기고한 글에서 자신의 판단을 이렇게 정리하였다.
  
    
  1954년 프랑스에선 全域의 도시권에서 100건이 넘는 비행접시, 즉 UFO 공식 보고가 접수되었다. 마다가스카르에선 수천 명이 비행물체를 목격했다. 비행기 크기의 녹색 공과 럭비 공 같이 생긴 금속 물체가 떠 다녔다. 사람들은 얼어붙었고 개들은 짓어댔으며, 소들은 우리를 들이받기도 했다. 가장 놀라운 사실은 비행물체가 공중에 있을 동안에 전력망이 마비되었고 사라지니 살아났다는 점이었다. UFO 추적 기구인 GEPAN은 경찰, 헌병, 공군, 해군, 기상학자, 항공 관련 공무원들을 연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천문학자, 물리학자, 법률전문가 등으로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 1977~1983년 사이 우리는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1. 대부분의 UFO 관련 보고는 면밀한 분석결과 해명이 가능했다.
  2. 그러나, 상당수의 현상은 기존 물리학, 심리학, 혹은 사회 심리학으론 설명을 할 수 없었다.
  3. 설명할 수 없는 공중현상의 적은 %는 물질적 근거, 즉 實體를 갖고 있다.
  
  GEPAN(1988년 이후 SEPRA)은 1951년 이후의 UFO 목격사례들을 모두 데이타베이스로 만들었다. 통계분석이 가능했다. 우리는 4등급으로 분류했다.
  
  A. 완벽하게 확인된 경우
  B. 현상의 성격을 얼추 확인했지만 약간의 의문이 남는 경우
  C. 자료 부족으로 식별이 안 되는 경우
  D. 정확한 목격담과 질이 좋은 증거가 현장에서 확보되었는데도 설명할 수 없는 경우
  
  1981년 1월8일 오후 5시 프로방스의 한 마을에서 전기 기술자 레나토 니콜라이가 정원에서 물펌프 집을 짓고 있었다. 그는 하늘에서 휘파람소리 같은 것이 들려 돌아보았다. 달걀 모양의 물체가 정원에 착륙했다. 살며서 다가가니 하늘로 날아가버렸다. 휘파람 소리를 내면서. 날아오르는 물체의 배 부분을 보니 착륙용으로 보이는 두 개의 돌출부가 있었다. 착륙한 곳을 가보니 땅이 눌려진 2m 반경의 두 원형 흔적이 있었다. 조사단이 가서 이 사실을 확인했다. 무거운 것에 의하여 눌려진 사실, 그리고 착륙장소의 땅이 섭씨 300~600도로 가열된 사실도 분석을 통해 알아냈다.>
  
  <다른 경우는 더 구체적이었다. 낮 12시35분에 목격자의 집 앞에 지름 1m 가량의 비행물체가 천천히 내려오더니 지상 1m 위에서 호버링을 20분 정도 했다. 목격자는 달결 같은데 두 접시를 포갠 모양이었다고 기억했다. 위는 청록색의 돔 모양이었다. 이 물체는 땅 위를 호버링 하다가 엄청난 속도로 빨려올라갔다. 그 바람에 풀들이 벌떡 섰다. 조사팀이 가서 물리적 화학적 영향을 조사하였다. 풀들의 수분이 말라버리는 등 강력한 電磁氣場의 영향으로 열이 난 것으로 분석되었다. 150건의 보고사례 중 15건이 上記 D급으로 분류되었다. 정확한 목격담과 질이 높은 증거가 있지만 기존 학설로는 설명이 안되는 것들이란 이야기이다. 이들 중 반은 환경과 機上장비에 전자기적 영향을 끼친 경우였다.
  
  독립적으로 UFO를 조사한 도미니크 바인스타인은 조종사들이 목격한 1305건의 사례를 분석했다. 그 결과 UFO는 상업용이나 자가용 비행기를 대하는 것과 군사용 비행기를 대하는 태도가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 前者에 대해서는 (UFO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는 데 대하여 군용기에 대하여는 적극적이고 때로는 적대적이었다. 이는 UFO가 자연 현상이 아니라 의도적 행태를 보인다는 점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하나의 가정을 제시하려고 한다. UFO가 원자력과 핵폭탄과 관련 있는 시설 상공에 자주 나타난다는 점이다. 전략적 의도로 읽힌다.>
  
  프랑스는 정부 차원의 조사에서 UFO의 실체를 인정했다는 이야기이다. 이는 외계에서 지구를 관찰, 감시하기 위하여 보냈다는 이야기로 이어질 수 있다. 물론 기존학설로는 설명이 안 된다. 그렇다고 실체를 부인할 수 없다. 이런 경우엔 객관적 현상을 전제로 이론을 찾는 게 순서일지 모른다.
  
  지구를 중심으로 태양이 도는 게 아니라 태양을 중심으로 지구가 돈다는 주장을 한 코페르니쿠스도 임종 직전에 그런 혁명적 생각을 담은 '천체의 회전'을 발표했다. 1543년이었다. 피사 출신의 위대한 물리학자 갈릴레오는 그 90년 뒤인 1633년 地動說을 주장한 것이 異端이라고 하여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斷罪되었다. 火刑은 면했지만 연금되었고, 失明한 뒤 78세에 죽었다.
  
  UFO를 공인한다는 것은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을 인류에 강요하는 것이다. 그만큼 시간이 걸린다는 이야기이다. 며칠 내로 미국 정부가 처음으로 UFO 관련자료를 공개하는 것은 국가 및 학문 차원의 본격적 탐구의 시작이 될 터이다.
  
[ 2021-06-22, 01: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stkorea     2021-06-23 오전 10:29
Science is amazing and interesting to me no matter how many times
I think about it.
One thing is for sure, there is no civilization without science.

So, In this sense, UFO shows another world of science.

I think it's time for us to do a full-fledged study from now on.

끝임 없이 발전하고 진보 하는 과학의 세계,
과학 선진국 만이 선진 문화와 문명을 주도한다.
머뭇거릴 여유가 없다.
감사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