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本 명치산업혁명유산(明治産業革命遺産)을 향한 구질구질한 모습
입장을 바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昌德宮)에 대해 다른 나라 사람들이, ‘강제노역당한 당시 백성들의 피와 땀을 확실히 설명해놓으라!’고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면 기분이 어떨 것인가?

펀드빌더(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505년에 연산군(燕山君)은 창덕궁(昌德宮)의 뒷뜰(後苑)에 '서총대(瑞蔥臺)'라는 연회용(宴會用) 건물을 짓도록 명령했다. 경복궁(景福宮) 부속 경회루(慶會樓)와 비슷한 컨셉이었다.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에는 서총대(瑞蔥臺)와 관련해 이렇게 나온다.
  
  ‘돌을 쌓아 대(臺)를 만들고, 龍을 아로새긴 돌로 난간(欄干)을 만들었는데, 1천 명은 앉을 만하고, 높이는 10길이나 되었다. 이름을 서총대(瑞蔥臺)라 했다. 감독자가 1백 명이고 勞役者는 수만 명이 되어 호야(呼耶, 여러 사람이 일할 때 합쳐 호흡 맞추는 소리) 하는 소리가 밤낮으로 끊이지 않았고 그 소리가 천지를 진동하였다.’(연산12년 1월21일)
  
  건물뿐 아니었다. 주변에 거대한 인공 연못까지 조성하게 했다.
  
  ‘서총대 앞에 못을 파는데 깊이가 10길이 되게 하여 큰 배(船)라도 다닐 수 있도록 하고, (中略) 심지가 근검하고 제집 일 같이 奉公할 사람을 골라 공사를 감독하게 했다.’(연산12년 2월3일)
  
  노역(勞役)에는 일반 백성뿐 아니라 軍人까지 징발(徵發)되었다.
  
  ‘서총대(瑞蔥臺)를 쌓을 전라도 지방 軍人 960명 중 780명이 오지 않았으니, 인솔하여 온 장성현감(長城縣監) 이중식(李仲植)을 문초(問招)하게 했다.’(연산12년 8월1일)
  
  혹독한 노역(勞役)이 1년 이상 지속되었으며, 건설 자금 조성을 위한 稅金 징수 또한 가혹했다. 당대 문집인 '소문쇄록(謏聞鎖錄)'에는 이렇게 나온다.
  
  ‘臺를 쌓을 때 忠淸·全羅·慶尙道의 軍人과 백성을 강제로 동원하여 고역(苦役)을 하게 했으며, 베(布)를 공출함이 너무 많아서 백성들이 능히 감당하지 못하여 옷 속에 든 솜까지 꺼내어 베(布)를 짰으니, 그 빛깔이 거무죽죽하고 절었으며 자수(尺數)도 짧았다. 이로 인하여 품질 나쁜 무명베(布)를 의미하는 서총대포(瑞蔥臺布)라는 말까지 생겨났다.’
  
  서총대(瑞蔥臺) 공사는, 중종반정(中宗反正, 1506년)으로 연산군(燕山君)이 폐위됨에 따라 중단되었다. 중종(中宗) 때 연산군(燕山君)의 죄목(罪目)을 기록한 글에는 이렇게 나온다.
  
  ‘높이가 1백여 척이나 되는 누대(樓臺)를 쌓고 이름을 서총대(瑞蔥臺)라 하였다. 그 위에는 1천여 명을 앉힐 만하였으며 그 아래에는 못(淵)을 팠다. (中略) 거기에 동원된 역부(役夫)의 수를 헤아려 보니 50만 명이나 되었다. 수리도감(修理都監), 축성도감(築城都監), 도제조(都提調, 자문역), 부제조(副提調), 낭관(郎官), 감역관(監役官) 등이 2백여 명이나 되었는데 이들이 백성들을 몹시 가혹하게 침탈하였다.’
  
  공사가 중단된 서총대(瑞蔥臺) 건물은 1507년에 철거되긴 했지만, 화려하게 조성된 주변 경치와 부지(터)는 이후 왕실(王室)의 연회(宴會)나 무술시험 등의 장소로 쓰였다. 이러한 서총대(瑞蔥臺)를 간직한 창덕궁(昌德宮)은 1404년(太宗4년)에 최초로 공사가 시작되어 1년 만에 궁궐로서의 기본 기능을 갖춘 건물로 완성되었고, 以後로 장기간에 걸쳐 증축이 이루어졌다. 금천교(錦川橋), 진선문(眞善門), 인정문(仁政門), 인정전(仁政殿), 선정전(宣政殿), 희정당(熙政堂), 대조전(大造殿), 낙선재(樂善齋), 부용지(芙蓉池) 등 여러 부속 건물 내지 시설들이 추가되었다. 정문(正門)에 해당하는 돈화문(敦化門)의 경우 1412년에 완성되었다.
  
  1592년에 창덕궁(昌德宮)은 전소(全燒)되었다. 왕실(王室)의 비겁한 모습에 대한 분노한 백성들이 불태웠다는 설(說)과, 日本軍이 불태웠다는 설(說)이 존재한다. 1605년(宣祖38년)부터 재건(再建)을 시작한 창덕궁(昌德宮)은 1610년(光海君2년) 완공되었다. 1623년에는 인조반정(仁祖反正)으로 창덕궁은 또 소실(燒失)되었다가 이후 再建을 시작하여 1647년(仁祖25년)에 완공되었다. 1833년(純祖33년) 대화재(大火災)로 또다시 소실(燒失)된 창덕궁(昌德宮)은 1868년(高宗5년) 再建되었다.
  
  1404년의 최초 공사 시작부터 1868년 再建까지 460여 년에 걸쳐 소실(燒失)과 再建을 세 차례나 반복했다. 집중적으로 공사가 진행된 期間만 따져봐도, 전부 합하면 수십 년은 족히 될 것이다. 수백 년에 걸친 창덕궁(昌德宮)의 건설 및 再建으로 인해, 백성들이 겪어야 했을 고역(苦役)과 고통은 충분히 짐작이 간다. 아울러, 공사 기간 中 적지않은 백성이 죽거나 다쳤을 것이다. 이렇게, 창덕궁(昌德宮)은 朝鮮時代 백성들의 고통스러운 노역(勞役) 위에 건설되었다. 만약 백성들의 노역이 아니었다면 창덕궁(昌德宮)은 존재할 수 없었다. 따라서, 오늘날 韓國人들은 창덕궁(昌德宮)을 바라볼 때, 그 웅장함이나 화려함뿐 아니라 당시 동원된 백성들의 피(血)와 땀이 어린 노역 또한 잊어서는 안 된다.
  
  창덕궁(昌德宮)은 1997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홈페이지에는 등재된 역대 세계유산 리스트와 함께 각각에 대한 설명이 나온다. 창덕궁은 ‘Changdeokgung Palace Complex’라는 이름으로 등재되어 있다. 그런데, 요약(Brief Synthesis), 등재기준(Criterion), 완전성(Integrity), 진정성(Authenticity), 보존 및 관리 체계(Protection and Management Requirements) 등으로 이루어진 해당 세계유산(昌德宮) 설명 내용의 어디를 봐도, 창덕궁 건설에 동원된 당시 朝鮮 백성들의 처지(고통과 어려움)를 언급하는 부분은 안 나온다. 한 줄도 없다.
  
  최근 언론과 많은 韓國人들이, 日本을 향해 명치산업혁명(明治産業革命) 세계유산(軍艦島 등)과 관련해 '朝鮮人들이 강제노역당한 점을 제대로 설명하라'며 비난을 퍼붓는다. 1944년 以前에 軍艦島 등 탄광에서 근무한 朝鮮人은 전부 자발적으로 건너간 케이스에 해당한다. 징용(徵用)의 적용을 받은 경우는 마지막 1년 남짓 기간뿐이다. 징용은 당시 朝鮮人뿐 아니라 日本人에게도 똑같이 적용되었다. 동서고금 징용은 합법이다. 마치 당시 朝鮮人만 강제노역 당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또다른 왜곡(歪曲)이자 날조(捏造)다.
  
  日本을 향해 그런 요구를 하려면, 그 以前에 창덕궁(昌德宮)에 대한 설명부터 똑같은 방식으로 해놓아야만 최소한 말이 된다. 자기는 안 하면서 남에게만 강요하면 ‘내로남불’이다. 다 떠나, 명치산업혁명(明治産業革命) 유산은 그 성격이, 과거의 잘못을 교훈 삼자는 취지의 것(例, '아우슈비츠 收容所')이 아니라, 자랑스러운 것을 세상에 널리 알리기 위한 취지의 유산이다. 그런데, 거기다 ‘강제노역’ 같은 이야기를 해놓으라고 요구하는 것이 과연 상식적(常識的)인가?
  
  입장을 바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창덕궁(昌德宮)에 대해 다른 나라 사람들이, ‘강제노역 당한 당시 백성들의 피와 땀을 확실히 설명해놓으라!’고 집요하게 물고늘어지면 기분이 어떨 것인가? 지금 韓國이 보여주는 모습은, 남의 집 잔치에 고춧가루 뿌리려고 덤비는 구질구질한 모습에 더도덜도 아니다.
  
  https://youtu.be/qmUoqW-J4cE
  
  
[ 2021-07-13, 20:2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맑은마음1     2021-07-21 오후 9:24
정오씨는 여러말 옳은거도 많지만.,
본말을 놓치면 말짱 헛일이니 유념하시오!!
   정답과오답     2021-07-15 오후 4:26
조선 시대 거의 전 국민은 인간이 아니였다는거 자유님은 인지 하시라
전 국민의 5%는 인간 대접을 받은건지 모르나 95 %의 국민은 지옥이었다
지금의 북한과 별로 다를게없는 지옥의 반도였음을 배우시라

그 지옥을 해방 시켜 누구나 공부 할수 있고 절약하여 부자가 될수도 있었다
조선시대 꿈도 꾸기 어려운 양반이 지배하는 나라에서 법치로 바뀐 것이다
지옥의조선 반상의 차별을 철패 한것은 일본이었다는것을 알아야 한다

그 포악한 조선 5% 양반만의 나라에서 민족을 해방시켜준게 일본이란거
그러나 옛날의 영화가 그리운 일부 양반들의 독립투쟁은 환영받지 못했다

더군다나 악귀 공산마귀의 나라로 가려는 어리석은 행동도 있었다
그 들의 행동으로 북은 지금 조선의 시대같은 악귀들의 나라가 된거다
조선 말 모냥 만약에 북이 지금 일본과 합방이된다면 북의 인민들은
굶어 죽고 정치범 수용소에 신음하는 현실을 개선시킬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한마디로 말해 조선의 양반들과 북의 지배계층의 포악함을 저지해야 한다

그것이야 말로 민족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변화 시킬수 잇게 되는것이다
조선말은 일본이 그것을 해결해 주엇고 지금은 우리가 해결해야 하는것이다
방법은 반일로는 가망없다는걸 알아야 한다
   자유의메아리     2021-07-15 오후 2:08
왜정의그 참혹한 핏박으로부타 광복이되여 자유를 찾은지도 어언76년 우리배달의 韓민족은 35년간의 일제로부터의 핏박을받다해방된지도 어언 76년 그런데 그간 까마귀 고기를 너무 먹었는지 지금 당신들이야 나기도전 일들을 모르겟지만 부조로부터 말도 못들엇는가 그렇다면 당시를 살아온 늙은이들에게 토달지말고 좀 배워라 배워서 남주냐?
   정답과오답     2021-07-15 오전 11:38
한국인의 특징이 보이는군요
남더러 쓰레기라 하는 자가 대충 더 시궁창 스럽다는거
제가 왜 이런소리 하는지 이해가 않될 겁니다

그래서 해설을 하자면 귀하의 사용언어에 원인이 있다는거
귀하가 나쁘다고 하는 사람의 사용언어와 귀하를 제삼자가 비교 한다면
귀하의 쌍욕처럼 근거 없이 마구 떠드는 거와는 다르다는거죠

저는 귀하의 사용언어라는 구채적 증거를 제시 한다는거
이거 이해가 어려운 수준으로 보이니; 헛일 같긴 하군요
어찌 되었던 한국 사회는 거짓의 사기 무고 위증이 일본에 비해
천문학적을 넘어 이백 수십배라는거가 뭔소린지 공부좀 하시는게...

어찌 되었던 시궁창스러운 말을 상용하는 자의
주장을 믿기는 어려워 보입다는거
이것도 귀하의 이해를 넘긴거 같긴 하군요
   강국     2021-07-15 오전 10:28
조구기, 추메, 재명이 영길이 같은 부류들이 선생을 욕보이네......
   강국     2021-07-15 오전 10:25
별 시덥잖은 쓰레기글에 댓글이 안쓰럽다.
최근 언론과 많은 韓國人들이, 日本을 향해 명치산업혁명(明治産業革命) 세계유산(軍艦島 등)과 관련해 '朝鮮人들이 강제노역당한 점을 제대로 설명하라'며 비난을 퍼붓는다. 1944년 以前에 軍艦島 등 탄광에서 근무한 朝鮮人은 전부 자발적으로 건너간 케이스에 해당한다. 징용(徵用)의 적용을 받은 경우는 마지막 1년 남짓 기간뿐이다. 징용은 당시 朝鮮人뿐 아니라 日本人에게도 똑같이 적용되었다. 동서고금 징용은 합법이다. 마치 당시 朝鮮人만 강제노역 당한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또다른 왜곡(歪曲)이자 날조(捏造)다.
이쓰레기야 한일합방자체가 불법인데 불법적으로 강제징용이 당연하다. 완전개쓰레기네. 다른나라 사람도 있으니 합법이다.
그래 돈벌러갔다고 하자 강제구금상태에서 매맞아 죽고 병들어죽고 도망가다 잡히면 고문과 매 맞아 죽었는데.....무슨 개소리냐 내 당숙도 징용갖다가 돌아와서 시름시름 앓다 죽었다. 이유는 징용가서 강제노역과 엄첨 매 맞았단다. 내 재당숙어른도 징용으로 끌려갔다가 목숨걸고 도망쳐 숨었다가 겨우 살아왔다.
한국이 요구하는 것은 역사적 사실자체대로 기록하라는 것이다. 왜곡하지 말고.......조갑제 닷컴 관리자. 이런 비이성적 논리적인 글을 대문에 왜 이렇게 걸어 놓는지.........
   정답과오답     2021-07-15 오전 7:10
안중근이 원했던 것은 잔학한 조선 왕조 부흥이었다는거 부인할수 있습니까 ?
아니 몇 되도 않은 독립지사들 정체가 뭔지 정신좀 차리시죠
태반이 양반이었고 남어지는 거의 악귀같은 공산주의자 라는거 부인못할 겁니다

지금 북에서 그들은 조선 왕조를 되살려 온 국민을 노예로 만들고 있단거
귀하는 그게 잘한거라 생각 하지만 건 바로 지옥이란거나 배우시라
우리의 독립군들이 원한 나라는 바로 북조선의 조선 왕조 부활이란거
부인한다고 거짓이 되는거라는 귀하의 열팍한 애국심은 자랑이아니고 수치라는거

일본인은 적어도 북조선의 잔인함과는 다르다는거를 부인하긴 어려울 겁니다
것도 몇 되도 않은 독립군 전 국민의 0.01 %도 될까 말까를 자랑하기엔
최소한 수치 스러워야 적어도 생각을 하는 인간의 등급이 될것입니다
   맑은마음1     2021-07-14 오후 10:31
이보세요 정.오.씨.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합니다!

공산주의 북괴는 같은 동족인데도
잔인무도하기 이를데없어 분노하는게 마땅하고
우리를 36년간 강점한 군국주의 왜놈도
타민족이며 악랄하기 그지 없었기에 당연히 분노해야죠.

일본의 얼마되도 안한 과거의 피해를 떠든다?
일제의 악랄한 만행이 별로 없다?

그럼 무엇때문에 안중근 윤봉길 유관순 이육사 윤동주
등등 지사들이 치를 떨며 독립운동 했나요?
왜 일제가 조선말 조선이름 못쓰게하고 동화정책 했나요?
사탕발림 해주며 왕조시대보다 좀더 살만하게 해주고
일본 백성으로 살게해주어 감지덕지 해야하나요?

정.오.씨 말대로라면 처절한 독립운동도
완전 속아서 등신짓 했다는 말이네. 정신차리시오!

   정답과오답     2021-07-14 오후 9:56
일본과 북의 동족의 잔인무도함 과는 비교 불가라는거 모르십니까 ?
그야말로 오백만dmf 학살 한자들이 북의 동족이고 중국이란거
일본은 우릴 죽이려 하는자 없지만 북은 우리를 죽이겠다 위협 한다는거

일본의 얼마 되도 않은 과거의 피해를 떠들기 보다
북의 동족과 중국의 무지막지함에 분노 하는게 먼저라는거 인지 하시길
   맑은마음1     2021-07-14 오후 9:19
정.오.씨가 나열한 일제의 행위들은 알겠는데
질의에 답해보세요.

그래서 일제의 악랄한 만행들은 없었다는 거요?
   정답과오답     2021-07-14 오후 9:04
일본이 남기고 간 유산이 뭔지 아십니까 ?
반상의 차별을 철패 누구나 공부 잘하면 판검사가 되게 했습니다
국민의 반 정도가 매매 가능한 노예 였다는것을 혹 아십니까 ?
이것도 일본이 철패하여 노예에서 인간으로 만들었다는거 모르시죠 ?

압록강에 동양최대의 수풍 발전소도 일본이 세운 겁니다
이것도 욕질을 할거 같군요
지들을 위해 그리 한거라구요

흥남에 덩시에 지구촌 최대의 질소비료 공장도 일본이 세운 겁니다
이게 뭔 소린지 거짓말 말라고 할거 같기도 합니다
지금 북한 철도 개선 사업을 하려면 5백조가 필요하다는 소리가 있습니다

일본이 조선 반도에 건설한 철도가 아직도 운영되고 있습니다
지금도 사용하는 서울역사 일본이 세운거 모르시죠 ?
조선시대 상놈은 교육을 받을 기회는 커녕 권리조차 없었습니다

일본은 전국에 5000 여개의 학교를 건설 했으며
그중에 지금도 사용하는것이 수두룩 합니다

어이그 거짓말이라고 그럴리가 없다고 하는 귀하의 주장이 그냥 들리지만
이건 거짓이 아니고 사실입니다
허기사 귀하의 주장을 보니 내가 뭔소릴 해도 그냥 거짓말이라고 할거 같긴 합니다

뭐라구요 수풍 발전소도 일본이 우리를 수탈하려고 건설 한거니 고마울거 없다구요 ?
그렇군요 그런 그 수풍 발전소도 비료공장도 학교도 철도도 전부 건설하지 않았다면 귀하는 일본이 우리에게 잘한거라고 칭송할거 같긴 합니다
   맑은마음1     2021-07-14 오후 8:50
그럼 정.오.씨에게 한번 질의합니다.

일본놈들이 우리 나라 민족에게
악랄하게 한적이 없다는 건가요?

이제까지 알려진 일제의 만행들은
잘못 알고 있는 것이며
모두 거짓이라는 그런 뜻인가요?

답해보세요.
   정답과오답     2021-07-14 오후 1:48
자유 님이 이해 어려운 말을 해 보겠습니다
나는 아무리 한국인이고 나의 동포라 해도 거짓말 하는 사람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거짓말 하지 않는 일본인 보다 싫다는거죠

우리 한국인의 거짓 사기 무고 위증등의 범죄가 사건화 된것만 꼽아도
일본에 비해 수 백배라는것이 현실 입니다

해설을 하자면 우리 한국인이 그런 범죄를 일본에 비해 두배도 부끄러울 판에
20 배를 넘어 2백 수십배라는것이 지금 우리민족의 수준입니다
이러한 현실의 통계를 보면 우리가 떠드는 주장들이
거의 거짓말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볼수도 있습니다

자유님은 이렇게 거짓이 일반화된 한국인이 자랑스러운지 모르나 저는
부끄럽다고 생각 하거던요
한마디로 말해 저는 거짓말 쟁이 한국인 보다 정직한 일본인을 좋아 한다는거죠

물론 정직한 한국인과 정직한 일본인 중에 누가 호감이 가냐고 한다면
나도 한국인이고 팔이 안으로 굽는 보통 사람인지라
한국인이 좋다고 하겠지만 말입니다

저 이상한 좌파들이 득세해 의원 180 석을 만들어 주는 한국인에
아무리 실망을 해도 저는 한국인이기에 같은 잣대라면
한국인을 좋아 할수 밖에 없긴 합니다만

그러나 사기무고 위증 온같 시궁창 악취나는 욕설에 익숙한 한국인 보다
정직하고 비속어에 익숙하지 않고 눈이 마주차면 즉시 미소를 보내는
보통의 일본인을 좋아할수 밖에 없단거 이해 바랍니다

물론 나의 조국은 한국 입니다 그러나 한국인이고 한국을 사랑하기에
민족성으로 진화되는듯한 거짓말쟁이들이 더 싫다고 하는것을 자유님으로서는
이해가 어려울거 같긴 합니다
   자유의메아리     2021-07-14 오전 9:45
한가지 생각나서 올립니다 국민학교 3학년대 학교마당에 있는 벗꽃나무(벗꽃은 일본국화였다)에 뻣찌(왜말로 사꾸람보)따먹다 왜놈 선생한테 들켜서 교무실에 끌려가 꿀어앉아 벌서고 매맞고 이튼날 아버지까지 불러서 야단치고 지금생각해도 끔직하다 이게 왜정치하 35년간이엿다 그 외에도 한두가지가 아니다 애둘이 호각불며 노는게 정상이아닌가 두살 들먹은 아우와 호각불며 놀다가 길건너 왜놈순사놈에게 붇들려가서 누구한테 무슨 신호를 보냈느냐고 닥달하며 때리고 꿇여앉히고 벌을 주다 저녁늦게 훈방하며 아버지를 불러서 야단치고 시말서쓰게하고 우리는 훈방되여 집에왔다 당시아우는 국교1학년이였다
   자유의메아리     2021-07-14 오전 9:16
펀드란 사람이야 일본인이니까 그져 그러련하고 지날수있지만 정답과오답씨 당신의조국은 어딥니가 일제가 끝난지70년도 넘엇으니까 당시를 살앗다면, 그때를 기억할수있는 연녕대는 80대후반그겄도 87세이상은되어야 할것이다 나는해방될때 초등학교4학년이엿다 우리집은 평안도 명물인 냉면집을 삼대째 용천군 양시장터에서 냉면집을하는데 한겨울에 청결검사 나와서 우리가게 들어오다가 마침 겨울이라 눈이와서 굳어서 왜놈순사놈이 들어오다 넘어졋다고 들어서면서 마치 문간에 서계시던 우리 할아버지를 다짜고짜로 줘 패는것이였다 본시 평안도 사람은 성질이좀 급한편이기도 하지만 느닷없이 얻어맞다 억을한 생각에 그 왜놈순사놈을 패주고 그날 지서에 붇잡혀가서 밤새얻어 맞고 이튼날 훈방 됫으나 장터에서 음식점하는데 그 왜놈순사가 얼마나 못살게굴까 생각끝에 부친께서 수대를 살아온 내고향을 버리고 당시 만주로 많이들 이만가든 그시절 압록강건너 단동 (당시는안동)으로 이사갔다 내가 두살때일이다 할아버지는 내가 7살,유치원 다닐때 1940년 69세로 소천하시엇다 이렇듯 왜놈치하에 당한 집이 우리집 뿐일까 정답과오답씨 정신차리시오 왜정치하 35년간이 그리 낭만이아니엿오 다른데 펀드씨 댓글에 우리 왕조 치하보다 좋앗다는글을 보며 서글픈감을 느꼈다 이외에도 여러건 잇지만 너무길면 못올리나까 이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