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논평은 실수, 홍준표가 핵심을 찔렀다.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하는 사람과 선의의 경쟁?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국민의힘은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선출된 일을 놓고 "인품, 정책, 도덕성 중 어느 하나 자랑할 만할 것 없는 후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축하드린다"며 "그리고 안전벨트를 매십시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낙연 후보 입장에선 생각이 많아 머뭇하는 사이에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며 "막판에 야당에서 외야에서 송구한 특검 공을 이낙연 후보가 받아 던지기만 했으면 홈에서 (아웃 카운트를)잡는 타이밍이었다"고 했다. 그는 이 글과 함께 '이낙연 후보가 경선 결과 승복 연설을 유보했고, 경선 사퇴 후보들의 무효표 처리를 두고 민주당 내 논란이 일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논평에서 "축하의 인사를 전하고 싶지만 우려가 앞선다"며 "자신의 최측근이 대장동 게이트에 연루됐음에도 뻔뻔히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국민을 속이려고 한다"며 이 후보가 가장 먼저 취해야 할 행보는 특검 수용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입장문에서 "후보로 선출된 것을 축하드린다"며 "앞으로 국민을 위해 좋은 정책과 비전을 제시해주기를 바란다. 집권당 후보지만,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어떻게 반성하고 극복할 것인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이재명 지사를 향해 후보사퇴를 주장했던 사람으로선 너무나 안이한 논평이다. 더구나 이재명이 수락연설에서 이재명 게이트를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비방한 것을 듣고도 축하를 할 수 있나. 이재명이 대통령 후보로 등록할 때까지는 절대로 후보로 인정해주면 안 된다. '본선에서 선의의 경쟁 운운'은 실없게 들린다. 본선에서 두 사람이 대결한다는 보장은 없다.
  
   홍준표 의원은 "우리로는 참 고마운 일이다. 아무튼 축하한다"며 "청와대가 아니라 대장동 비리로 구치소에 가야 할 사람이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됐다"고 했다. 이어 "대선이 범죄자 대선이 되면 안 될 것"이라며 "전과 4범이 대통령이 된 일은 유사 이래 없었다"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후보가 됐다고 대장동 게이트를 덮을 수 없다"며 "그렇게 떳떳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빨리 하자"고 압박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부패 후보 이 지사를 부패 청소부 원희룡이 반드시 이긴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입장문에서 "이 후보가 승리한 이유는 정권 재창출에 대한 위기감 때문에 민주당 지지자가 결집했기 때문"이라며 "국민적 요구인 특검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 규명에 협조하라"고 했다.
  
[ 2021-10-10, 22:4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남강     2021-10-15 오후 7:40
실수가 아니라 정치 신병 윤석열의 한계입니다. 어쩌면 '비리공동체'의 동병상련이겠지요.
   RedBuster     2021-10-12 오전 9:41
간철수는 제발 정치판에서 사라져 주기를 바란다. 어디다가 또 숫가락 드리밀고 있느냐 ?이쯤 되면 간철수 자네가 낄 자리는 없다는 걸 아직도 모르고 있으니 참으로 답답한 인생이로세.
   白丁     2021-10-11 오후 7:16
짬빱, 이게 별것 아닌 게 아니라는 例. 따블빽 메고 갓 전입온 어리벙벙한 윤석열 이병이 말년 홍준표 병장 앞에서 신병티 팍팍 내는 꼴. 병장 계급장 나이롱뽕으로 딴 줄 아느냐는 고참 말씀이 생각나누만.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