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과 4범의 무고전문가가 대통령이 되면 펼쳐질 세상!
이재명이 미리 그려서 보여주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겨냥,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면서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 같다"고 주장했는데 읽어보니 과연 무고 전문가다운 글이다.
  
  이 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윤석열 후보는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 진상 밝혀야>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2011년 대검찰청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당시 수사 주임검사는 중수 2과장 윤석열 후보였다"며 바로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이 후보는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6000억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되었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며 "당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공개발이 추진 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 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 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원을 대출했고 수사에서도 제외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출금에 대한 수사는 범죄혐의가 있어야 하는 것이지 정부방침에 반하는 사업을 한다고 수사를 했어야 한다니,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정부정책에 반대하는 국민들을 모두 잠재적 범죄자로 몰아 골라서 감옥에 보낼 것 아닌가.
  
  이어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멋대로 쓴 소설이나 꿈에 등장하는 것이지 범죄수사 보고서에 나오나, 판결문에 나오나, 공소장에 나오나, 기사에 나오나.
  
  이 후보는 "김만배씨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씨 누나는 윤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며 "박 전 특검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거액의 고문료를 받았고, 그 딸은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거액의 퇴직금을 받기로 됐고 회사 보유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고 일련의 관계를 서술했다. 이어 "박 전 특검 인척에게 화천대유 돈 100억원이 넘어갔고 그 일부가 박 전 특검에게 넘어갔다는 보도도 있다"며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검,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상상을 넘는 공상을 편다. 우연적 점들을 연결하여 3류 추리소설에도 못미치는 글을 쓰곤 윤석열은 구속될 것이란 주장, 이게 사법시험 합격자의 글이라니! 이 글은 확실히 그가 정신감정이 필요한 인물임을 보여준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토건세력은 민간개발을 추진하며 개발이익 100% 독식하려 했고, 이재명은 이들과 싸우며 개발이익 100% 환수하려다 50%~70%를 환수했다"며 "토건세력 몫으로 개발이익을 나누어 가진 건 국민의힘"이라고 거짓말 했다. 이재명 게이트를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억지를 부리는 자가 대통령이 되면 범죄자와 국민의 차이가 허물어질 것이다. 국민들 전과 4범을 대통령으로 뽑으면 이 나라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이재명이 보여준다. 반대하는 국민들을 다 이런 식으로 잠재적 범죄자로 만들 것이다. 현실과 상상을 오가는 이런 자가 국군통수권자가 되면 국민들은 전쟁과 평화 사이의 담장 위를 걷는 심정으로 살아갈 것이다.
[ 2021-10-16, 16:1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