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하기에 딱 좋은 시간대!
윤석열 후보가 드디어 김종인과 결별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석열 후보가 드디어 상왕 노릇하던 김종인과 결별했다. 선대위도 해체한다고 한다. 단출한 조직으로 신속기동을 하면서 죽기 아니면 살기 식으로 싸우면 이긴다. 지난 3년간 그러했듯이 윤석열 총장답게 싸우면 떠나간 지지자들이 돌아올 것이다. 역전승하기에 딱 좋은 시간대이다. 1948년 트루먼처럼 공세적으로 운동하면 이긴다. 윤석열은 도전자이다. 도전자는 싸움을 피하는 사람이 아니라 싸움을 걸어야 하는 존재이다.
  //////////////////////////
  
  1948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있었던 트루먼의 逆轉勝(역전승)은 미국 정치사상 최대의 異變이다. 모든 언론, 모든 여론조사 기관, 모든 정치인들이 공화당 후보 토마스 E. 듀이의 大勝을 예측했었다. 9월 초 선거 운동이 시작되었을 때 듀이는 민주당의 현직 대통령 트루먼을 여론 조사에서 13%p(44 대 31)나 앞섰다. 갤럽, 해리스, 로퍼 등 여론 조사 기관은 이런 시기의 이런 大差는 도저히 뒤집을 수 없는 것이라고 판단, 투표일 數週 전에 여론조사를 중단하였다.
  
   당시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선거운동은 하나의 儀式일 뿐 선거결과는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전에 이미 결정되어 있다는 이론을 믿었다. 선거운동 기간중에 지지후보를 바꾸는 유권자는 많지 않다는 것이었다. 그런 관례에 비추어 이 선거는 선거운동 시작 전에 이미 끝나버린 셈이었다. 만약 여론조사가 투표일까지 계속되었더라면 그런 誤判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타임, 라이프 같은 잡지는 듀이의 승리를 전제로 한 기사를 준비하였다. 라이프는 선거 전의 마지막 호에서 듀이의 사진을 실으면서 '차기 대통령이 페리보트를 타고 샌프란시스코 灣을 지나고 있다'는 제목을 달았다. 시카고 트리뷴紙는 개표가 진행중일 때 1면 머리에 '듀이가 트루먼을 패배시키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어 배포하였다. 트루먼을 수행하는 기자들 중 트루먼의 승리를 예측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트루먼을 더욱 어렵게 한 것은 민주당의 중진 두 사람이 탈당, 출마한 점이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아래서 부통령을 지냈던 헨리 A. 월레스는 진보당을 창당하여 출마하였다. 그는 자신이 공산주의자가 아니라고 했으나 공산주의자들을 초기 기독교의 순교자에 비교하는 등 매우 좌파적인 성향을 보였다. 1946년 트루먼 대통령은 자신의 反蘇정책에 반대하는 월레스 당시 농무장관을 해임하였었다. 1948년 선거에서 월레스는 트루먼의 마셜 플랜, 트루먼 닥트린 등 冷戰의 기본 전략에 반대하였다.
  
   한편 민주당의 右派인 남부 세력이 트루먼의 親흑인 정책에 반발, 州權민주당을 만들어 사우스 캘로라이나 지사인 스트롬 서몬드를 대통령 후보로 추대하였다. 트루먼은 민주당에서 極左, 極右 세력이 떨어져 나감으로써 큰 타격을 받은 듯하였다.
  
   트루먼의 선거전략은 공격적이고 단순하고 인간적이었다. 그는 공화당이 上下院을 지배한 상태의 의회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반대만 한 집단'이라고 공격하였다. 현직 대통령이 야당투사가 된 것처럼 공화당의 의회를 때렸다. 트루먼은 거의 원고도 보지 않고 연설하였다. 트루먼은, 미국 중부 농촌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대학을 다니지 않았다. 농사를 짓고 작은 상점도 경영한 적이 있었다. 그는 1차 세계대전 때는 자원하여 장교로 참전하였으며 정치판에 뛰어들어선 구청장 선거에서부터 시작하여 상원의원까지 올라온 서민적인 사람이었다. 성격이 급하고 말은 솔직하였으며 인간성과 鬪志가 넘쳤다.
  
   듀이는 반대였다. 뉴욕주 知事를 두번 역임한 그는 40대의 나이로 1944년 대통령 선거에 공화당 후보로 출마, 민주당의 프랭클린 루스벨트를 위협하였다. 변호사 출신인 그는 전형적인 동부 엘리트였다. 외모가 차갑고 딱딱하게 보였다. 그는 선거 운동을 守勢的으로 하였다. 큰 실수만 하지 않으면 대통령 자리는 '나의 차지'라는 생각이 그를 '재미 없고, 인간적으로 매력 없는 후보'로 만들었다.
  
   듀이는 '여러분의 미래는 여러분의 앞에 있습니다' 식의 하나마나한 연설을 하여 트루먼과 대조가 되었다. 양쪽에선 극장 용 홍보영화를 만들었는데, 여기서도 듀이는 인간미 없는 사람, 트루먼은 세계 지도자와 어울리며 뭔가 큰 일을 하는 사람으로 비쳐졌다.
  
   여론조사나 언론의 판단과는 상관 없이 트루먼의 전국 유세는 많은 청중을 동원하는 데 성공하였다. 그가 농민 노동자 소상인 등 서민층에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이 현장에서 드러났는데도 기자들은 냉담하였다.
  
   11월2일 투표 날, 트루먼이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트루먼뿐이었다. 심지어 부인조차도 패배할 것이란 예감을 가졌다. 트루먼은 고향인 미조리주에서 투표를 마치고 경호원들만 데리고 근처의 온천 휴양소에 가서 목욕을 한 뒤 일찍 잠에 들었다. 자정 무렵 트루먼은 깨어났다. 라디오를 트니 그가 全國 득표에서 크게 이기고 있었다. 그런데 라디오 진행자들은 '개표가 진행됨에 따라 듀이가 따라잡을 것이고 결국 이길 것이다'고 해설하고 있었다. 트루먼은 다시 잠에 들었다. 새벽 4시에 일어나 라디오를 켜니 그는 전국 득표에서 200만 표나 앞서 있었다. 그는 승리를 확신하고 캔사스 시티로 돌아갔다.
  
   트루먼은 전국에서 49.6%의 득표율을 보였다. 듀이는 45.1%였다. 選擧人團數에서 트루먼은 303표을 얻어 189표를 얻은 듀이에 大勝하였다. 事後 여론조사 결과 듀이를 지지하던 유권자들중 14%가 선거기간중 트루먼 지지자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혼신의 힘을 다하여 승부를 건 트루먼의 공격적인 전략과 인간적인 매력이 그를 대통령으로 再選시켰다. 대중정치에서 후보의 인간성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잘 보여준 선거였다.
  
   트루먼 역전승의 큰 덕을 본 것은 한국인이었다. 1950년 6월24일(미국 시간) 밤 늦게 트루먼 대통령은 週末을 보내기 위하여 고향인 인디펜던스의 자택에 가 있었다. 그때 딘 에치슨 국무장관이 북한 공산군의 전면 南侵을 전화로 보고하였다. 트루먼은 '그 개새끼들을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막아야 합니다'라고 내뱉었다. 이 말 한 마디로 대한민국이 산 것이다. 지금 5000만 명이 그 결단의 덕으로 자유와 번영을 누리고 있는 것이다. 그때 미국은 美軍을 파병할 아무런 조약상의 의무나 戰略上의 이유를 갖지 않았다. 오히려 한국을 버려야 할 이유는 많았다. 그럼에도 트루먼은 스탈린, 毛澤東, 김일성이 예상하지 못한 大결단을 내렸다. 1948년 大選의 逆轉勝처럼 1950년의 派兵 결심도 그 원인을 트루먼의 인간성에서 찾는 것이 빠를 것이다. 만약 그 자리에 냉정하고 계산적이며 신중한 토마스 E. 듀이가 앉아 있었더라면 '즉각 파병'의 결정이 떨어졌을까? 촌각을 다투는 戰況속에서 '신중한 결정'은 한국의 赤化를 의미하였다.
  
[ 2022-01-05, 09: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자유의메아리     2022-01-06 오후 7:01
종인이는 빅부라더에게 불려가서 경을치겠지 윤후보는 알턴이 뺏으니 잘했읍니다 그래도 치료잘못하면 염증생길 우려도 있으니 치료 잘받세요 그러다 생이빨 빠지는수가있어요 조심또조심 치료잘받으세요 준석이도 박부러더가 심어놓은 덧니인데 요지음에는 치의학이 발달했으니 덧니잘처리하시오 않아푸게 ~~~ 제일좋은 방법은 뽑아버려야죠!!!
   白丁     2022-01-05 오후 8:24
이재명이같은 위인을 상대로 잘하면 역전승이란 말을 듣게되는 지경에까지 왔다니...후보가 제 지지율을 스스로 갉아먹는 상 쪼다.
   논현거사     2022-01-05 오후 5:15
드디어 김종인을 내쳤지만 마냥 좋아하고 있을 수만은 없습니다.
윤석열이 왜 김종인에게 목을 메었는지를 알아야하기 때문입니다.
윤석열은 보수 세력의 대표도 아닌고 그럴 생각도 전혀 없는 인물입니다.
광주에서 스스로도 국힘다이 내키지 않는다고 말했었지요.

제가 듣는 바로는 윤석열은 실세 비선들은 모두 중도좌파 인물들이고,
당선되면 본인의 입맛에 맞는 중도좌파를 핵으로 하는 정당을 만든다고 합니다.
그럴 때 필요한 인물이 김종인이라는 겁니다.
비록 대통령이 되어도 정치 세력을 움직일만한 힘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김종인을 통해서 욕 먹을 것도 대신하게 하고 정치 세력들의 이합집산을
보다 수월하게 하려는 것이 그랜드 디자인이었다고 합니다.

보수 세력은 인물난에다 당선 가능성 때문에 윤석열을 지지하고는 있지만,
대선 이후 윤의 배신에 대비하는 보수 세력의 지혜가 절실합니다.
   bestkorea     2022-01-05 오전 11:04
Quite agree with you!!!
윤 should strike the iron when it's getting hot.
지금이 적기다. 쇠가 달았을 때 내리 처라.

Thanks. Have a wonderful day.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