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날 개 맞듯 맞고”도 계속 읊어대는 박지원 전 국정원장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국가정보원이 정치인과 기업인, 언론인 등의 X파일을 만들어서 보관하고 있다.”(10일 CBS 라디오)

“블라미디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곧 제거될 것 같다.” (13일 KBS 라디오)

“(X파일 얘기했다가) 요즘 복날 개 맞듯 맞고 있다.” (14일 JTBC 방송)

“(국정원) 존안자료, X파일 얘기를 했다가 지금 몰매를 맞고 죽을 지경” (14일 YTN 인터뷰)

“(국정원에서) 좀 안 해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오늘부터 말 안 하겠다.” (14일 TBS 라디오)

“(김건희 여사가) 저렇게 다니시다가 또 실수하면 큰 문제” (TBS 라디오)


이상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연일 읊어 댄 발언 내용이다(동아일보 보도 인용).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이 같은 논란에 대해 국회정보위 소속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아무개 국회의원은 “전직 국정원장이 퇴임 직후 언론에 계속 나와 발언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해 보인다”면서 “자칫 부지불식간에 기밀에 해당하는 내용이 알려져 또 다른 논란이 될수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도 BBS 라디오에서 “국정원장이라고 하는 자리가 3년 정도는 봐도 못 본 것처럼, 들어도 못 들었던 것처럼, 또 하실 말씀이 있어도 침묵의 시간을 가져야 되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공직을 통해 취득한 국가기밀을 언론의 관심 끌기용으로 이용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적했다. 


‘국가정보원 전직 모임 양지회 회원 일동’도 “박지원 전 국정원장을 규탄한다”는 성명문을 주요 일간지에 게재했다. ‘양지회 회원 일동’은 “국가 비밀정보기관을 정략적으로 악용하지 말라” “국정원의 정체성을 훼손하지 말라” “국정원 전·현직 직원들의 명예를 모독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박지원의 이 같은 언동에 대해 집권 여당 관계자는 “국가 기밀 폭로는 관심끌기용 이용”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권교체로 잊혀져가는 자신이 살아 있음을 알리기 위한 얄팍한 몸부림”이라는 여론도 파다하다.


박지원의 최근 언동에 대한 이러저러한 논란은 결국 박지원을 국가정보수장으로 임명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등하불명식 인사권 행사가 불러온 참극이란 지적이 지배적이다. 특히 웃기는 것은 박지원이 자신을 “복날 개 맞듯 맞고 있다”며 ‘개’에 비유한 표현이다. 박지원 스스로가 “복날 보신탕용으로 잡아 먹기 위해 두들겨 패는 개”에 비유한 것은 ‘박지원은 두들겨 맞는 개 신세’임을 자인한 것이나 다름없다. 그렇다면 “사람은 입으로 말하지만 개는 주둥이나 아가리로 짖어댄다”는 말 그대로 박지원은 ‘입’이 아닌 ‘주둥이와 아가리’로 읊어대며 놀아나고  있다는 비유적 표현과 일맥상통한다고도 할 수 있다.


박지원이 계속되는 여론의 경고에도 정신 차리지 못하고 또 어떤 ‘자살폭탄’과 ‘오발탄’을 터트릴지 궁금하다.

 

 

[ 2022-06-15, 16: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오른쪽 날개     2022-06-16 오전 9:21
박지원이 저러는 이유는 이제 평민이 되어 힘빠진 자신을 과거의 일로
수사해서 처벌할 생각말라는 현정권에 대한 경고의 메세지이다.
현 대통령에 관한 X화일도 있다는 뉘앙스로 떠벌렸으니 괘씸죄로 조만간
한장관한테 크게 당할 듯 하다.
   naidn     2022-06-15 오후 5:26
빨갱이 녀석 !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