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인생에서 '양두구육(羊頭狗肉)' 아닌 적 있었나
'윤석열 대통령 되면 지구를 떠난다'더니 겨우 울릉도로 떠났네요.

전여옥(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때는 2011년 느즈막.
  이준석이 박근혜 키즈로 영입됐다는
  뉴스로 도배가 됐었지요.
  '이준석? 유승민 의원실 인턴?'
  역시 TK 네트웍은 끈끈하다고
  생각했죠.
  '금수저+아빠 찬스'였지요.
  
  며칠 뒤 생방송에 나가니
  이준석이 앉아있더군요.
  '빨리도 방송탄다'고 느꼈죠.
  박근혜 '대선후보 불가'를 외쳤기에
  전 여의도 생활에 아무 미련도 없을 때였어요.
  
  MC가 방송을 시작하자마자
  '박근혜 키즈 이준석'에게 묻더군요.
  '전여옥 의원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그러자 담박에 대답하더군요.
  '배신자죠.'
  저는 웃고 말았습니다.
  '홍패'를 든 박위병? 같았지만
  '그래~뭐 27살 젊다는 게 뭐냐.
  눈치 안보고 이야기하는 거지.' 했습니다.
  
  그런데 방송이 끝나자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준석이 헐레벌떡 저를 향해
  달려오는 것이었습니다.
  '전 의원님!' 하더니
  문재인 대통령한테만 하던
  90도 폴더 인사를 하지 뭡니까?
  그리고 제 손을 부여잡았습니다.
  "의원님, 반가웠습니다.
  저 밥 좀 한번 사주세요."
  저는 순간 가벼운 '현기증'이 왔어요,
  '와--진짜 소름끼치는 애구나'
  '무서운 애어른'이었습니다.
  
  5·6선 넘는 산전수전 다 겪은
  70 넘긴 정치인도 웬만해서 안하는 짓을
  27살 어른애가 제 눈앞에서 하니
  진짜 공포스럽더군요.
  그 '청년호소인'
  자타공인 '내부 총질러'가
  '양두구육'을 이야기하네요.
  역시 왕소름 돋습니다.
  이준석이야말로 '양두구육'의
  원조남인데 말입니다.
  
  11년 전 제 앞에서 하던 짓을
  똑똑히 기억하는데
  '나는야 순박한 울릉도남' 하며
  '울릉도는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네요.
  이준석, 그대 인생에서
  '양두구육' 아닌 적 있었는지
  이야기 좀 해보시지~
  진짜 고개 끄덕일만 하면
  내 밥 한 끼 사줄 테니--
  
  윤석열대통령 인내심
  참 대단합니다.
  외부 총질이라곤 한 번도 한 적이 없는
  '내부 총질러'
  그냥 무시하셔도 됩니다.
  '윤석열 대통령 되면
  지구를 떠난다'더니
  겨우 울릉도로 떠났네요.
[ 2022-07-27, 16: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2-07-27 오후 10:49
전 여사, 역시 대단하십니다. 혹시 요담에 성준석 요 녀석을 길거리에서 마주치기라도 한다면 요 녀석의 오동통 볼따구니에 불이 번적 나게 뺨다구 10대쯤 갈겨 주세요. 전 여사님의 매운 손맛을 이 녀석 꼭 한번 봐야 합니다. 이 녀석 감방 가기 전에.
   白丁     2022-07-27 오후 6:26
토굴에서 長座不臥 수행하고 걸어서 漢陽 가며 민생을 살피던 某 인사를 능가하는 인물이 될듯.
   무학산     2022-07-27 오후 5:17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