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토록 자중하라고 했건만…
정치판에는 표현의 자유도 있지만 징계의 자유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홍준표(대구시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표현의 자유도 그 내재적 한계를 넘어서면 보호받지 못합니다. 정치판에는 표현의 자유도 있지만 징계의 자유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표현의 자유라고 하더라도 그 내재적 한계를 넘어서면 해당 행위를 이유로 징계 제명된 전례도 있고 그 제명의 합법성과 정당성을 인정한 법원의 판례도 있답니다.
  
  그토록 자중하라고 했건만 사태를 이 지경에까지 오게 만든 점에 대해 많은 유감을 표합니다. 거듭 유감입니다. 세상은 언제나 본인 중심으로만 돌아가지 않습니다. 당이 하루속히 정상화되었으면 합니다.
[ 2022-09-19, 13: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