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위험한, 30대의 북한 절대 수령들

이민복(대북 풍선단장)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김정일이 납치하려던 유명 배우 윤정희 별세 소식을 계기로 논한다.
  윤정희 부부 납치가 실패하였지만 그 시도는 중단되지 않는다.
  6개월 후 최은희 배우와 이어 신상옥 감독 납치가 보여준다.
  기타 일본인을 비롯해서 외국인 납치도 서슴지 않았다.
  국제법이고 뭐고 없는 것이다.
  절대 권력을 가졌던 김정일이 30대 때 벌어진 일들이다.
  그 버릇은 40대에 버마 랑군 테러, 칼기 폭파 등으로 이어진다.
  30대의 만행은 선대부터란 역사성을 가진다.
  최대의 동족상잔과 전국 초토화를 불러온 6·25 전범자인 것이다.
  평시 몇 명을 통솔한 비정규전밖에 해본 경험이 없는 그다.
  하지만 소련이 내세워주어 한나라의 군 최고 사령관이 되었다.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이게 문제였다.
  수백만 병력으로 전쟁을 지휘한 팽덕회 앞에서도 그랬다.
  팽덕회에게 훈시하다 뺨을 맞았다고 할 정도이다.
  훗날 팽덕회가 숙청되자 가장 기뻐한 것이 김일성이었다고 한다.
  이제 남은 30대의 김정은이 우리 앞에 있다.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등과 같이 이미 그 위험성이
  선대보다 더 빠르게 진행되었으니 더욱 경각해야 할 것이다.
[ 2023-01-26, 01:4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