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야 면장을 한다
'面長'이 아니고 '面牆'이다. 시골 면장이 아니라 '담장을 마주하고 있는 것 같은 답답함에서 벗어난다'는 ‘면면장(免面牆)’의 준말.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알아야 '면장'을 한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이 말을, '시골 面長도 뭘 알아야 할 수 있는 자리'로 잘못 아는 사람들이 많다.
  
  여기서 말하는 '면장'은 '面長'이 아니고 '面牆'이다. 낯 면(面), 담 장(牆), 즉 '담장을 마주함'이라는 말이다. 元말의 ‘면장’은 “담장을 마주하고 있는 것 같은 답답함에서 벗어난다”는, ‘면면장(免面牆)’이다.
  
  이 표현은 孔子가 “<詩經>의 ‘修身’과 ‘齊家’를 공부해야 담장을 마주하고 있는 듯한 갑갑함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가르친 데서 由來했다.
  
  漢字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文解力이 저하되고 있다. 어휘력이 부족하여 글을 읽어도 뜻을 모르는 新種 문맹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 2023-02-01, 08: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