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을 놔두고, 왜 광주시장이 위원장을 하는가?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990년 소위, 5·18 보상 대상자는 2224명이었다. 그러더니 1993년 4067명으로, 2010년 4090명, 2018년 4403명으로 증가되었다고 언론이 보도했다. 그 이유는 무얼까? 보상심의위원장은 광주시장이라고 한다. 이것도 이상하다. 보훈처장을 놔두고, 왜 광주시장이 위원장을 하는가? 누가 엄청난 보상 혜택을 받고 있는지 세금내는 국민들은 무척 알고 싶어한다. 당연하다. 독립유공자, 참전유공자의 명단은 공개하고 있는데, 유독 5·18 유공자라는 것은 왜 감추기에 급급하는가? 많은 국민들이 5·18의 엄청난 복지혜택에 대하여 반발하고 있다. 보훈처장은 뭘 하고 있는가? 공명정대하게 모든것을 국민 앞에 공개해야지.
[ 2023-05-18, 08: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3-05-19 오전 9:20
홍어족 자치구도 아깝고 그냥 분리 독립시켜 주는 게 맞는 것 같다.
   白丁     2023-05-18 오후 7:46
거 뭐, 거기는 特區 아입니까?
   뱀대가리     2023-05-18 오후 2:32
5.18 유공자? 뭣때문에 명단공개를 하지 않는가? 공개하라. 글고 보훈처로 관활을 이관하라./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