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망성쇠의 땅, 사마라칸트의 오늘
여행 중 만난 사람들 156 – 공개처형장의 피를 덮은 모래 광장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English version is below.)


우즈벡 부하라 (Bukhara)’에서 기차로 약 2시간을 달려 사마르칸트에 도착했다이곳은 우즈벡의 수도(首都타슈켄트에 이은 제2의 도시다중앙아시아의 역사적인 도시로 유명한 곳이곳은 지대(地帶)가 낮고 평탄하다()이 있어 토지도 비옥하다기원전 8000년경부터 농업이 시작됐으며선사 시대에는 농경 문화를 꽃피운 곳이다우즈벡의 수도타슈켄트에서 기차로 사마르칸트를 경유 부하라까지 6시간을 달릴 때도 직접 목격했지만그 넓은 평원은 아무리 봐도 싫증 나지 않았다욕심나는 땅이었다강대국(強大國)이 가만 둘 리 없었다.

.

기원전 2200년대부터 열강(列強)의 침략이 시작됐다인도 아리아인의 선주민(先住民정복(비단길이 열림)--> 아케메네스 왕조 시대에 페르시아에 편입(이웃의 박트리아 왕국과 함께 번영 누림) --> 알렉산더 대왕의 정복 --> 헬레니즘 세계의 최전방이 되어 셀레우코스 왕조와 박트리아의 지배 받음 --> 그 이후그리스페르시아인도스텝 유목민들중국 등의 문화가 한곳에 모이는 교역과 문화의 중심지 됨 --> 이후 이란 지역에 들어선 강대국 파르티아와 사산 왕조의 지배를 받으며 번영함 --> 5~6세기 사산 왕조를 궁지로 몰아넣었던 돌궐 제국과 카간국이 점령 --> 8세기에 아랍 무슬림이 점령돌궐인들은 전부 무슬림으로 전환 --> 그 이후사만 왕조카라한 왕조가즈니 왕조셀주크 왕조 등 여러 강국이 출현함 --> 셀주크 왕조가 약화된 후이어진 호라즘 왕조에 의해 지배 --> 몽골 제국의 출현으로 지배받음 --> 몽골티무르 제국에 제압 --> 티무르 제국 역시 16세기경 우즈벡 족의 침공으로 멸망 --> 이후 19세기에 러시아 제국에 편입(사회주의 공화국 됨) --> 1991년 소련 공중분해 후 우즈베키스탄타지키스탄카자흐스탄키르기즈스탄투르크메니스탄 등으로 독립 --> 이후 모스크바와 타슈켄트를 잇는 철도 개통으로 사마르칸트 부활이 주()의 주도(州都)가 됨.

.

이곳의 대표적 명소(名所)는 역시 사마르칸트의 중심에 있는 레기스탄 광장(廣場)의 마드라사를 꼽는다이곳은 중세(中世)의 건축물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중 하나다레기스탄의 의미전설(傳說)에 의하면 이곳은 15~20세기 초까지 공개처형의 장소였다이곳에서 흘린 피를 덮기 위해 모래를 뿌렸다따라서이 광장은 레기(모래)와 스탄(장소즉 '모래 장소'로 명명(命名)된 것이다이곳은 또한 정부에서 백성들에게 고지(告知)할 법령(法令)이 있을 때 나팔을 불어 모이게 했다그리고 발표되는 법령을 듣게 한 장소이기도 했다오늘날이 광장에 웅장한 모습으로 서 있는 세 개의 마드라사(이슬람 신학교)는 큰 시차(時差)를 두고 세워졌다. 15세기에 시작 17세기에 완성저녁 8시쯤 화려한 조명(照明)을 받는 마드라사들은 매우 아름답다.


감사합니다.

 

People met on my backpacking 156 – A beautiful Registan Plaza

.

We arrived in Samarkand after a two-hour train ride from Bukhara, Uzbekistan. It is the second-largest city after Tashkent, the capital of Uzbekistan. This place is famous for its historical city in Central Asia. The ground here is low and flat. However, there is a river here, so the land is fertile. Agriculture began around 8000 B.C. here, and it was already a place where agricultural culture blossomed in prehistoric times. We witnessed this vast plain in person even when we ran six hours by train from Tashkent, the capital of Uzbekistan, to Bukhara via Samarkand. It was a truly enviable place. Of course, the surrounding powers invaded it.

.

The invasion of Samarakand by the Great Powers began in the 2200s BC. Indo-Aryan conquest (opening the Silk Road) --> Incorporated into Persia during the Achaemenid Dynasty (enjoying prosperity with the neighboring Bactrian kingdom) --> Alexander the Great's conquest --> Seleucid dynasty and Bactrian rule - -> After that, it became a center of trade and culture where cultures such as Greece, Persia, India, Steppe nomads, and China gathered in one place --> Later, it prospered under the rule of the powerful Parthian and Sasanian dynasties that entered the Iranian region --> In the 5th and 6th centuries, the Turkic Empire and Khaganate, which drove the Sassanid dynasty into a corner, occupied --> Arab Muslims occupied in the 8th century, all Turkic people converted to Muslims --> After that, the Saman Dynasty, Karahan Dynasty, and Ghazni Dynasty, Seljuk Dynasty, etc. appeared --> After the Seljuk Dynasty weakened, it was ruled by the Khurazm Dynasty --> It was ruled by the emergence of the Mongol Empire --> Mongol, subdued by the Timur Empire --> Timur The empire also collapsed due to the invasion of the Uzbeks around the 16th century; later, it was incorporated into the Russian Empire in the 19th century (became a socialist republic); after the disintegration of the Soviet Union in 1991, it gained independence into Uzbekistan, Tajikistan, Kazakhstan, Kyrgyzstan, Turkmenistan, etc.; later, with the opening of the railway linking Moscow and Tashkent, Samarkand was revived and became the capital of this state.

.

The representative attraction here is also Registan Square in the center of Samarkand. It is one of the most beautiful places in the world for medieval architecture. Meaning of Registan: According to legend, this was the site of public executions from the 15th to the early 20th centuries. People spread sand on the ground to cover the remaining blood. Thus, this plaza was named Regi (sand) and Stan (place), or 'sand place'. It was also the place where, when the government issued decrees to announce to the people, trumpets were blown to assemble to hear the announced decrees. Today, the three madrasahs (Islamic seminaries) that stand majestically in this plaza were built at different times. Started in the 15th century and was completed in the 17th century. At around 8:00 in the evening, the madrasahs that are lit up with colorful lights are fantastic.


Thanks.


20230429_202707.jpg

      사마라칸트 중심에 있는 레기스탄 광장과 마드라사들(이슬람 신학교)

20230429_203238.jpg

 

20230429_205335.jpg

 

오른쪽 셰르도르 마드라사,1619년-1636년.jpg

 

왼쪽 울루그 베그 마드라사 1417년-1420.jpg

[ 2023-05-21, 22:4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