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선거판 바꿀 내용, 확인 않고 보도한 건 범죄다
상식 어긋난 짓 한 것 보면 틀림없이 다른 이유 있다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1980~90년대, 지방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는 대부분 연합통신을 인용 보도하는 경우가 많았다. 朝鮮日報(조선일보) 등 중앙 일간지는 도청 소재지에만 주재기자가 있고 중소도시에는 기자가 없었기 때문에 불가피한 일이었다.
  당시 지방뉴스 데스크를 맡고 있던 필자는 1단짜리 작은 기사라도 반드시 주재기자에게 확인을 해보라고 전달했다. 확인이 되지 않으면 기사를 出稿(출고)하지 않았다. 비록 연합통신 로고를 달고 기사가 나가더라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 인용 보도한 언론사도 최소한 법적 책임, 특히 민사 책임을 면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개인이나 기업의 명예와 관련된 지방 기사의 경우, 朝鮮日報는 소송 대상에서 빠진 때가 적지 않았다.
  그런데, KBS와 MBC처럼 거대 공영방송이 확인되지 않은 ‘尹錫悅(윤석열) 검사 관련’ 엉터리 기사를 인용 보도해놓고, 잘못을 인정하지도, 사과하지도 않는 태도를 보고 ‘이건 결코 언론이 아니다’라고 다시 한 번 절감하게 된다. 1단짜리 기사도 확인, 또 확인해야 하는 것이 언론의 正道(정도)이거늘, 대통령 선거판이 뒤집힐지 모를 ‘폭탄’을 확인 취재 없이 인용 보도한다고? 이건 절대 있어서는 안될 범죄행위다.
  두 방송사 모두 “인터뷰 녹취록 全文(전문)을 입수하지 못한 상태에서 보도하다 보니 시청자에게 혼선을 주었다”고 변명했다. 그럼 보도를 하지 말았어야 정상이다. 보도하려면 사실인지 체크하고, 크로스체크하고, 反論(반론)의 기회를 주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수습을 뗀 정도의 기자라면 다 아는 이런 상식을 외면하고 보도했다는 것은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이 틀림없다.
[ 2023-09-09, 11:1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