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北 사진 없이 위성촬영 주장…“제대로 작동 안한 듯”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북한이 지난주 발사한 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미국 백악관 등을 촬영했다고 주장하지만 정작 위성사진을 공개하지 않는 것은 위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8일 지난주 발사한 북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백악관과 펜타곤 즉, 미 국방부 청사를 촬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위성사진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북한은 정찰위성이 한반도 및 미국령 괌과 하와이 등에 소재한 주요 군사기지를 촬영했다고 주장했지만 역시 위성사진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존 서플 미 국방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28일 북한 정찰위성이 백악관 등을 촬영했다는 주장에 신빙성이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질의에 북한의 주장이 정확한지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We cannot confirm the accuracy of this claim)
  
  미 랜드연구소 군사전문가인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위성촬영은 했다고 하면서 위성사진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세 가지 가능성을 주장했습니다. 첫번째는 정찰위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이고 두 번째는 촬영한 위성사진의 질이 너무 떨어진 것, 세 번째는 위성사진을 공개하는 특별한 때를 기다릴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이 가운데 정찰위성 작동 오류의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밝혔습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저는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한 그 다음날 러시아 비행기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평양에 도착한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 비행기에는 러시아 과학자들과 기술자들이 탔을 가능성이 높은데 발사 다음날 갔다는 것은 북한이 발사한 정찰위성에 문제가 있어 이를 고치기 위한 것일 수 있습니다.
  
  앞서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2일 실시간 항공기 추적 웹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Flightradar24)를 인용해 러시아 공군 소속 일류신(II)-62M이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약 1시간 후인 오후 12시 30분께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누가 이 군용기에 탔승했는지, 평양을 어떤 목적으로 방문했는지 등 세부사항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의 위성정보 수집에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네덜란드 델프트 기술대학교 항공우주공학 학부 교수로 정찰 위성을 추적, 분석해 온 마르코 랭브룩 박사는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통 발사된 위성이 궤도에 오른 후엔 태양전지와 안테나를 펴고 카메라 시험을 위한 준비기간(Check-out period)이 본격적인 가동 전 몇주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점에서 북한 정찰위성이 지난주 발사한 직후부터 위성사진을 촬영했다는 것은 매우 빠른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실제로 위성사진을 공개하기 전까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우주 전문가인 조너선 맥도웰 하버드대 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 박사는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사진은 없지만 북한이 미국 주요시설을 위성촬영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맥도웰 박사:북한 정찰위성이 궤도를 돌고 있고 미국 상공을 지나가다 위성사진을 찍어 이를 북한 상공을 지나갈 때 북한으로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을 갖고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신빙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미 해군분석센터 북한지도부 전문가인 켄 고스 국장은 같은 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주요 시설을 위성촬영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라고 분석했습니다.
  
  고스 국장:이것은 최근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하고 병력과 중무기를 비무장지대에 투입하는 것과 더불어 북한은 향후 몇달 내 도발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미국과 한국에 보여주기 위한 것입니다.
  
  아울러 베넷 선임연구원은 위성촬영 주장은 자신들이 미국만큼 역량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 정찰위성의 활동을 못하게 하는 방법은 많지 않다며 다만 북한 정찰위성이 상공을 지나갈 때 지상에서 잘 보이지 않도록 하는 사전준비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2023-11-29, 09: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