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北·日 정상회담’ 가능성에 “美·韓·日 협력 균열 우려 없어…협의 기대”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 “납치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김 부부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미국 백악관이 북한과 일본 간 정상회담 추진 가능성에 대해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관여로 인해 미한일 3국 협력에 균열이 생길 우려는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백악관은 북일 정상회담 추진 동향과 관련해 동맹국들의 대북 관여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16일 VOA의 관련 서면 질의에 “동맹국들이 북한과 관여하는 것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그렇다”고 답한 미라 랩-후퍼 백악관 NSC 아시아 오세아니아 담당 선임국장의 전날 발언을 상기시켰습니다.
  
  [백악관 NSC 대변인]“On the question of whether we are supportive of our allies engaging the DPRK, we are. And we remain open to diplomacy with the DPRK ourselves. If any of our close partners were planning to engage the DPRK, we would expect consultation among us. But there is no concern for trilateral cooperation, which is strong.”
  
  이어 “우리 스스로도 북한과의 외교에 여전히 열려 있다”면서 “만약 우리의 가까운 파트너가 북한과의 관여를 계획하고 있다면, 우리는 우리들 사이의 협의를 기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과의 관여로 인해 미한일 세 나라간 협력에 균열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3국 협력에 대한 우려는 없다”며 “이는 강력하다”고 부연했습니다.
  
  앞서 후퍼 선임국장은 15일 미국 평화연구소가 주최한 ‘인도태평양 전략 발표 2주년’ 토론회에 참석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미국이나 파트너들이 북한과의 관여를 원하고 해야할 이유가 있다고 판단한다면, 우리는 서로를 지원하고 협력하며 협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도 이날 VOA의 관련 질문에 북한과의 관여 중요성을 언급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은 “일본과 북한 간 외교적 관여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에 문의하라”면서도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 및 외교의 중요성에 대해 매우 분명히 밝혀왔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We have been very clear about the importance of dialogue and diplomacy with the DPRK.”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앞서 지난 15일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일본이 관계 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갈 정치적 결단을 내린다면 두 나라가 얼마든지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나갈 수 있다”고 밝혀 북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일본이 우리의 정당방위권에 대해 부당하게 걸고 드는 악습을 버리고 이미 해결된 납치 문제를 양국 관계 전망의 장애물로 놓지만 않는다면 기시다 총리가 평양을 방문하는 날이 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한 것에 유의하고 있다”며 “납치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김 부부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앞서 지난 9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북일 정상회담 추진 관련 질문에 “구체적으로 여러 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었습니다.
  
  
[ 2024-02-18, 02:1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