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승리가 점쳐지지만 마냥 기쁘지는 않다
나라가 잘되는 것이야 누군들 싫다 하겠냐마는 앞 정권의 수악(首惡)을 보호하는 뒷 정권이 잘되는 것은 좋은 일이랄 수 없다.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누구라도 예측할 일이지만 지금대로라면 이번 총선은 국힘당이 이길 것이다. 이기되 승자와 패자의 차이는 그리 크지 않을 것 같다. 어쨌거나 이는 한동훈의 인기 덕분이기도 하겠고, 공천 작업을 비교적 공정하게 한 덕택이기도 하겠는데 이재명을 구속하지 않은 덕이기도 할 것이다.
  
  한동훈의 위세와 인기가 드높다. 쇼인지는 알 수 없되 윤 대통령도 그 앞에선 자기 뜻대로 하지 못했거니와 공천 탈락자들도 토 하나 달지 못하는데 다양성을 기반으로 하는 민주 국가에서는 내세울 일이 아니다. 국회의원도 아니면서 잠시 머물다 떠날 당 대표가 이런 권세를 가진 이는 일찍이 없었던 데다가 길거리와 시장통에서마다 군중을 구름처럼 몰고 다닌다.
  
  구름처럼, 새떼처럼 따르는 저 군중이 누구인가. 이재명 지지자였는데 하루아침에 한동훈 추앙자로 변했을 리는 없고 원래는 박근혜 지지자였거나 최소한 우익이었을 것이다. 박근혜 탄핵에 울었거나 혹은 우익인 사람들이 박근혜를 족친 사람을 지지한다고 생각하니 피를 토할 것 같은 슬픔이 치솟는다. 국힘당이 더민당을 이기는 것이야 찬물 떠 놓고 빌 일이지만 그러므로 해서 한동훈과 윤 대통령은 무탈할 테니 마냥 좋은 것도 아니다.
  
  한동훈과 윤석열이 누구인가? 나에게는 만세의 원수요 또 박정희 각하 추종자에게는 임진년 원수일 수 있다. 원수가 잘되는 꼴은 보기에도 괴로우나 역사의 간웅(奸雄)들이 다 저랬다. 간웅이 권세를 도둑질하고서 항상 착한 척했고 또 잘 다스리려 노력했다. 잘 다스린 뒤에야 자기의 안녕이 보장되니까 말이다. 그러니 윤 대통령은 기를 쓰고 정치를 잘하려 한다. 한동훈 또한 선거에 이기려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그러므로 해서 문재인은 양손에 떡을 쥐게 된다. 이재명이가 이겨도 좋고 한동훈이 이겨도 좋은 것이다. 어쩌면 속으로는 친문(親文)을 청소하는 이재명이보다 자기를 보호하는 윤석열이 이기기를 바랄 것이다.
  
  윤석열과 한동훈은 문재인을 법정에 세우지 않을 뿐만 아니라 아무도 털끝 하나 건드리지 못하게 막아 주고 있다. 법정에 세우라는 아우성에 아예 귀를 막고 문재인을 보호해 주는 것이다. 법률에 보장된 평산마을의 집회마저 법을 무시하고 뒤로 물러나게 해 주었으니 원수가 원수에게 은혜를 베풀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에게 30년 징역을 때린 것도 원수이고 두목 원수를 보호하는 데서도 원수이다. 충북 간첩단 사건도 겨우 12년 징역인데 박근혜에게는 30년 징역이었다. 대통령 박근혜가 간첩단보다 나라에 더 해로웠단 말인가. 이래서도 원수이다.
  
  “어떤 사람도 늙은 소를 죽일 때는 감히 주역(主役)이 되려 하지 않는다(殺老牛 莫之敢尸)” 하였는데, 윤석열과 한동훈은 앞장서서 박정희 각하의 딸을 장기판의 졸로 취급하여 박근혜에게 국정 농단의 최종 책임자로 낙인찍었으며 30년 징역을 구형했었다. 탄핵파 물결에 올라타려고 저랬으니 자기가 살려고는 무슨 짓인들 안 하겠는가. 그래서 정치를 잘하려 들지만 잘 안 될 것이다. 순수한 마음에서가 아니라 자기가 살아남는 방편으로써 잘하려는 것이니 잘 될 턱이 없다.. 김정은의 대변인 문재인을 보호하면서 잘하면 얼마나 잘하겠는가. 역사는 문재인 꼬붕으로 기록할 것이다.
  
  윤석열과 한동훈은 때를 기다리는 재주도 있고, 기회를 알아보는 재주도 좋고, 사람의 마음을 얻는 재주도 많다. 그러나 재주는 누가 가졌느냐에 따라 칼이 되기도 하고 꽃이 되기도 한다. 정인(正人)이 재주를 가지고 있으면 원수를 푸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눈치꾼이 재주를 가지고 있으면 나라의 복을 자기의 복으로 바꾸어 버린다. 같은 재주라도 천만 가지로 길흉이 갈리는 것이다. 뒷 정권이 앞 정권의 잘못을 처벌하지 않으면 그 다음 정권 또한 앞 정권을 처벌하지 않게 되고 결국 앞 정권의 잘못을 눈감아주는 것이 관례가 된다. 먹고 튀면 그만인 나라가 되고 마는 것이다.
  
  이번 총선에서 한동훈이 이기면 우리는 원수가 보는 데서 상을 타는 것만큼 기쁠 것이다 .그러나 한편으론 윤석열과 한동훈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꼴이 되니 크게는 그렇지 않다. 나라가 잘되는 것이야 누군들 싫다 하겠냐마는 앞 정권의 수악(首惡)을 보호하는 뒷 정권이 잘되는 것은 좋은 일이랄 수 없다. 그러므로 해서 우익은 점차 설자리조차 잃게 된다. 선거 승리가 과연 좋기만 한 일이겠는가. 이번 선거 승리로 얻는 것은 尹과 韓의 안녕이요 잃는 것은 우익의 행불(行不)일 것이다.
  
  
[ 2024-02-19, 16: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4-02-19 오후 7:41
문재인이 일으킨 사화의 충실한 칼잡이 두 인물의 화양연화를 지켜보며, 그들의 성공을 바랄 수밖에 없는 답답한 심정에 절절히 공감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