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國의 역사인식은 무고(無辜)한가?
펀드빌더 (211.217.***.***)   |   2015.06.30  11:17 (조회 : 1476)
: 5
: 0




韓國의 역사인식은 무고(無辜)한가?




많은 韓國人은, 日帝(일제) 당시 독립운동이 활발했고, 
청산리 전투는 대표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 해당 유적
을 돌아보는 행사도 많으며 '김좌진 장군'에 대한 평가
는 韓國 내에서 말할 필요도 없다. 

'일본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 김좌진 장군의 청산리 전
투... 일본군 3300명을 사살한 청산리전투'式 표현은
韓國人에게 자연스럽다. 30일 국내 한 日刊紙 칼럼에
도 이러한 표현이 나온다. 하지만, 나라 밖(일본) 시각
은 달라 보인다.  

'김좌진이 역사적으로 만족할 만한 얼굴을 비친 것은
불과 1주일간이다. 당시보다 오늘날에 와서 김좌진을
영웅시하고, 청산리 전투를 대승한 것으로 이끌기 위
해 한국은 역사미화를 반복했다. 일본측은 복수의 자
료(일시, 장소가 기재된 것도 존재)에 당시 양측의 피
해상황을 아래 같이 자세히 기록했다.

-일본육군 戰死 11명(장교전사 없음), 부상 24명
-敵側 戰死 130명, 사상 90명 이상, 도망 200명

그런데도 한국은, 일본군의 피해를 점차 과장하여,
'전
사한 가노 노부테루 연대장 이하 3300명 살상'
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가노 대좌는 전투후
1922년까
지 연대장을 역임하고 1923년에 예비역으
로 편입되었
다. 또, 김좌진은 1930년에 '일제의 지
령을 받은 '박상
실'의 흉탄에 사망했다'고 되어 있
다. 하지만, '
박상실'
은 공산세력에 속한 조선인의
부하로서 일본과는 관계
가 없다. 이런데도 한국은
1991년 이래, 생가 성역화
작업을 추진하고 가옥을
복원하여 전시관을
만들었고, 사당이나 주차장 등
을 조성했다.
매년 청산리 전투 전승기념제를 개최
하기도 한다'
('한국의 굴절된 負의 악순환' 中, 산
케이 신문, 2013.
12. 22.)

청산리 전투 일본군 전사자 규모를, 韓國은 3300명
라고 주장하고, 日本은 11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300배나 차이가 난다. 한쪽은 거짓일 것이다. 현재
은 韓日間 공방 패턴을 감안할 때, 만약 지금 누군
日本 정치가 또는 학자가 '청산리 전투 일본군 전
사자
는 11명'이라고 언급하면, 韓國은 분명 日本을
향해 
'역사왜곡 하지 말라'며 또 들고 일어날 것이다. 

400여년前의 명량해전에 대한 시각차도 마찬가지다.
韓國은 '大勝'을 주장하지만, 日本은 복수의 구체적
자료를 근거로 경미한 피해(몇 척 침몰, 수십명 전사)
를 주장한다. 

많은 韓國人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로 日本을 비판한다. 朴槿惠 대통령도 얼마전 '역사
란 편한 것만 취사선택해 기억하는 것이 아니다'는 말
로 日本을 비판했다. 그런데, 이러한 말들로부터 韓國
또한 자유로울 수
없다. 日本이 '(역사를) 잊고, 편한
것만 기억하는 잘
못'
을 하고 있다면, 韓國은 '과장하
고, 미화하고, 없는
것을 만들어 내는 잘못'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
볼 필요가 있다.    

아무리 '민족적 자존심'이나 '도덕적 우위' 같은 것이
리에게 중요하고 '필요'하더라도, 'Fact'를 앞설 수
없는 법이다. 'Fact'를 앞서는 순간 그것은 '날조
(捏造)'
가 되고 '우상화'가 되기 쉽기 때문이다.  







: 5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證人    2015-06-30 오후 4:36
통렬한 지적입니다.
  우리솔직하자    2015-06-30 오후 3:37
지금도 한국인의 역사의식은 걑은 민족끼리도 좌우로 갈리어 자기편 유리한대로 멋대로 해석해 마치 진실된 역사인 것처럼 포장한다.
일본과의 역사문제라면 더 말할 필요 있겠나 ?
  딸부자    2015-06-30 오전 11:50
님의 의견에 찬성합니다. 현재 자유대한민국의 요소요소에는 사실(fact)에 근거하여 상대방을 정당하게 평가하여 대우하기 보다는 왜곡하고, 사기치고, 질시하고, 비하하고, 평가절하 하는 군상들이 뿌리를 내리고 있어서 그렇습니다. 자유대한민국에서 반역세력(끼리끼리족, 종북세력, 간첩및 동조세력 등)을 청산하는 그날, 찬란한 5천년 문화국가로 세계속에 우뚝서게 되리라 저는 믿습니다. 건필하시기 바랍니다~~~
전체 글수 : 141964  (1 / 2840page) 

141964 전광훈이 이단? 빨갱이 목사들은 괜찮고? 까마귀 20-09-23 3 0 0
141963 서울 전세 가뭄 어디까지…원룸도 1억 쥐고는 못.. 까마귀 20-09-23 2 0 0
141962 복지 대수술 스웨덴 vs 빚내서 펑펑쓴 日…성장.. 까마귀 20-09-23 5 0 0
141961 나라 망할 일만 남았다 무학산 20-09-23 7 0 0
141960 The Revelations defense ev.. Branch 20-09-23 6 0 0
141959 ‘浩然의 生覺’ 님의 글을 읽고 무학산 20-09-23 10 0 0
141958 반문이 아니라 반김반유 답의기원 20-09-23 18 0 0
141957 추미애, 등신아! 문재인은 썩은 새끼줄이야! arock 20-09-22 37 0 0
141956 정권 교체 골든타임즈 20-09-22 33 1 0
141955 60년전 金高 學窓時節 이그리워 .. [1] 浩然의 生覺 20-09-22 41 1 0
141954 낱낱이 계산할 날이 오고야 말 것이다 [2] 무학산 20-09-22 53 2 0
141953 원수와 한 하늘을 이고 산 지가 기하이뇨? [1] 무학산 20-09-22 50 1 0
141952 이유도 없는 사과. 좌익의 전략일 뿐이다 무학산 20-09-22 46 0 0
141951 찢어 죽이고 싶은 놈은 언제나 있어 왔다 무학산 20-09-22 54 0 0
141950 추미애한테서 權奸 냄새가 난다 [2] 무학산 20-09-22 83 2 0
141949 코로나에 갇힌 국민…득달한 文정권 남강 20-09-22 64 0 0
141948 “23번 부동산 대책 집값폭등‧전월세.. 남자천사 20-09-22 60 1 0
141947 이사야 변론 증거 67. 53장. 여호와의 뜻을.. Branch 20-09-22 46 0 0
141946 마음을 비워라 답의기원 20-09-21 42 0 0
141945 10월3일 광화문을 깨끗하게 비워주자 부산386 20-09-21 101 1 2
141944 남자천사 님께 권하는 개선 방법 하나 [1] 무학산 20-09-21 82 1 0
141943 鼠生員 한마리가.. 浩然의 生覺 20-09-21 90 0 0
141942 서부영화 하나에서 얻은 모범 답안 무학산 20-09-21 86 0 0
141941 고향생각 中 에서 ... [1] 浩然의 生覺 20-09-21 65 1 0
141940 내가 누군지 아세요? 무학산 20-09-21 81 0 0
141939 정치에 꼭 내가 맡아 해야 한다는 것은 없다 [2] 무학산 20-09-21 76 1 0
141938 인천교구 용유성당 지성용 카리브엘 신부 파문요구.. 남자천사 20-09-21 68 1 0
141937 69. Evidence of Micah argu.. Branch 20-09-21 45 0 0
141936 공무원 한국 근현대사 꿀팁 24 연상달인 20-09-20 24 0 0
141935 더럽게 재미있는 연상기억법 51 연상달인 20-09-20 29 0 0
141934 -공산(空山) 이 적막(寂寞)한데 中- 浩然의 生覺 20-09-20 58 0 0
141933 청년의 날에 청년을 우롱한 문재인 [1] 무학산 20-09-20 90 1 0
141932 2020.9.20.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남자천사 20-09-20 60 0 0
141931 유럽의 왕국들도 士農工商 [1] 까마귀 20-09-20 75 1 0
141930 나라 돌아가는 꼴 = 국민들이 선택한 것 까마귀 20-09-20 87 0 0
141929 송영길이 맞냐 틀리냐 까마귀 20-09-20 71 0 0
141928 The Revelations defense ev.. Branch 20-09-20 45 0 0
141927 귀 명창이 있어야 소리 명창이 나온다 [2] 무학산 20-09-19 83 1 0
141926 안될낀데.. [1] 浩然의 生覺 20-09-19 87 1 0
141925 말이 배걱이지.. 浩然의 生覺 20-09-19 65 0 0
141924 "양사언(楊士彦(1517~1584).&#.. 浩然의 生覺 20-09-19 63 0 0
141923 그렇지 浩然의 生覺 20-09-19 70 0 0
141922 군에서 유행어 “니 애미가 추미애니” 군사혁명이.. [1] 남자천사 20-09-19 106 0 0
141921 이사야 변론 증거 66. 52장. 시온의 종말의.. Branch 20-09-19 53 0 0
141920 현대판 세도정치(勢道政治) 문재인 정권 arock 20-09-18 30 0 0
141919 남북한의 지도를 보면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이 .. [1] 까마귀 20-09-18 61 0 0
141918 장기표 페북에서 펌 해 왔음 [2] 무학산 20-09-18 137 1 0
141917 추미애의 뜻은 여기에 있지 않을까? [3] 무학산 20-09-18 110 1 0
141916 무섭다. 정말. 43년간 도덕적으로 한 점 부끄.. [1] 까마귀 20-09-18 93 0 0
141915 스토크. [2] 浩然의 生覺 20-09-18 63 1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