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Fact)에 근거하지 않은 연합뉴스 反日선동 보도
펀드빌더 (122.44.***.***)   |   2016.09.01  20:22 (조회 : 880)
: 3
: 0




사실(Fact)에 근거하지 않은 연합뉴스 反日선동 보도



언론이, 사실(Fact)의 전달보다는 특정 목적의 선동에 이용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선동에 이용되면서, 나아가
과장, 왜곡, 날조까지 보태지면 더욱 최악이다.

1일, 연합뉴스의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관동대지
진 조선인 학살>이라는 보도(카드뉴스)는 이러한 측면에서
최악의 기사에 해당한다.

기사는 한눈에 봐도, 객관적 사실의 전달보다는 反日을 선동
하고자 하는 것이 주목적인 것으로 보인다. 기사는, 자연
해 와중에 발생한 '범죄性 불행한 사건'을, 마치 당시 일

정부가 조직적으로 주도한 것으로 호도했다.


기사는, <일본인 자경단과 군·경 주도로 조선인이 가차없이
살해
됐습니다.> <일본인 자경단과 군·경의 주도로 조선인
가차없이 살해하는 만행을 저질렀죠.> 라고 반복해서
썼다.
하지만, 일본의 정부(군·경)가 주도했다는 점을 입증
하는
객관적 근거는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

당시 사건은, 일본의 법을 위반한 민간 자경단원들이 저지
른 범죄다. 일본 정부(군경)는 상관이 없다. 연합뉴스가
<군·경의 주도로>라고 쓴 부분은 따라서 명백한 왜곡이다.

<적게는 6천여 명에서 많게는 2만여 명이 살해된 것으로
추정됩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이런 수치를 뒷받침하
는 객관적 근거는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 하다 못해, '조
선인 피해 접수자 집계' '발견된 피살 시체 집계' 등 최소
한의 자료 제시 같은 것도 없다.

현재로서, 조선인 피살자로 확인된 것은, 한국의 이승만
정부가 전국을 대상으로 파악한 290여 명이 공식적 집계
의 전부다. 당시 지진으로 사망하거나 단순 행방불명된
조선
인 등을 전부 계상해, 대충 <6천 명>, <2만 명>이
라는 식
으로 주장하는 것은 과장이고 왜곡이다.

<일본 군인들이 일제히 칼을 빼 조선인 83명을 한꺼번
죽였어요. 임신한 부인도 한 사람 있었는데, 그 부인
배를 가르고 어린 아기까지 찔러 죽이는 걸 봤습니
다.
-관동대지진 증언 기록 중->

이 부분은 솔직히, 제 세상 만난 공산당원들이 완장 차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무고한 국민들로 하여금 증오심을
갖도록 부추기는 선동 구호 같은 것으로조차 느껴진다. 
지진 증언 기록 중에서 나온 내용을 옮겼다는 식인데, 도
대체 누구의 증언인가? 왜 증언자의 이름과 주소와 나이
등 최소한의 정보도 제시 안하나?

민간 자경단원이 저지른 범죄인데도, <일본 군인들이 일
제히 칼을 빼...>로 시작하는 이 증언은 특정 목적을 위
날조된 거짓 증언일 확률이 사실상 거의 100%다. 

결론적으로 연합뉴스의 이 기사는, 객관적 사실 전달보다
는 反日 선동 기사라고 밖에는 볼 수 없다. 이 기사를 읽은
독자
들의 증오 섞인 격앙된 반응(댓글)이 폭주했다. 기사가
도한 목적(反日)을 보기좋게 달성한 셈이다. 일본에 관한
한, 객관적 근거도 없이 무조건 부풀리고 날조하여 일본을
최대한 惡한 것으로 몰고가는 바람직하지 못한 습관은 버
려야 한다.

현재, 정부나 공익기관 소속의 '언론 감시 기구' 같은 것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한 가지 제안하고 싶은
것은, 오늘날 거의 날마다 쏟아지는 한국 언론의 일본 관련
왜곡 및 날조 기사들에 대한 공식적 제제가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러한 기사들이 한국 사회에 아무런 영향도 안끼
치면 상관
없을 텐데, 현실은, 한국인들의 교양 추락이나
국민성 저
하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중이다.

한국에서 거의 날마다 여러 매체(공중파, 일간지, 정기간
행물, 잡지 등)가 쏟아내는 일본 관련 왜곡, 날조 보도들
은 쉽게 감당이 안되는 심각한 공해이며, 한국인들로 하
여금
선진시민으로부터 점점 멀어지게 만드는 주범이다.
정부
기관이 주도하든, 특정 공익 단체가 주도하든, 어느
정도
자체 정화가 될 때까지만이라도 '일본 관련 왜곡 보
도 감
시'를 주로 담당하는 전문조직을 작은 규모로라도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아무 개선 없이 지금 이대로
라면,
'만들어진 분노'로 인해 일본을 향해 맹목적 증오
심을 품는 사람들이 많아져
, 결국 한국 사회는 점점 혼탁
내지 수준저하의 양상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


---------------------------------------------


2013. 11. 17. 산케이(産經)신문, '관동대지진 이후 無정부

상태' 중 주요 내용

관동대지진에 관해 교과서 등에 수록된 설명은 보통 아래
와 같다.


<사망자 및 행불자 10만 5000명, 소실가옥 40만 호 이상의
피해를 낸 관동대지진 직후 수도권은 일시적으로 무정
부 상태 같은 혼란상황에 빠졌다. 그 와중에 믿어지지 않
는 사건이 발생한다. 헌병 중위 아마카스 마사히코가 무
정부주의자를 살해한 사건이 있었고, 지진 직후 '조선인
학살'이 발생했다.
1910년 日韓병합 이후 조선인의 일본으로의 유입은 급속
히 증가한다. 특히 이 시기에는 제1차 세계대전 경제활황
으로 상공업이 발달한 일본에서 직업을 얻기 위한 유입이
대부분이었다. 대지진 直前에는 그 조선인 수가 8만 명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지진 당일(1923년 9월1일 저녁)
부터 이러한 조선인이 '무기를 소지하고 폭동을 일으키며
우물에 독을 넣고 있는 것 같다'는 정보가 돌아다녔다.
정보의 시작은 요코하마부터였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2일
에는 동경에 도달한다. 그 유언비어에 의해 일본인들은
자경단을 결성하여, 조선인을 공격했는데 그 수는 6000명
을 넘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학살'의 이유와 그 피해자 인원수에
대한 의구심을 바탕으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2009년
발간된 구도 미요코씨의 '관동대지진 조선인학살의 진
실'은 그간의 '통설'을 부정한다.

우선, 학살된 인원수와 관련해, 당시 내무성에 의해 정식
집계된 조선인 수는 233명이다. 그런데 이것이 '6000명
이상'이라는 식으로 알려진 것은, 당시 상해에 망명하고
있던 한국 임시정부 기관지 '독립신문'의 보도에 의해
결정적으로 그렇게 되었다.

당시 이 신문의 특파원 보고에 따르면, 학살된 6419명 가
운데 사체가 발견되지 않았던 피해자가 2889명에 달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그런데 발견된 사체도 살해된 것인지
여부는 분명치 않다. 신뢰할 수 없는 수치다. 구도씨는,
여러 자료에 근거하여, 지진 당시 동경과 그 주변에 거주
하고 있던 조선인 인원수를 약 9800명으로 추정한다.

그런데 '고도 신페이' 당시 내무상의 국회답변에 따르면,
자경단 등의 움직임에 대비해 일본 정부가 지바현 육군
부대 등 시설에 수용하여 보호해준 조선인 인원수는
6797명에 달한다.

이 인원수에, 살해된 것이 확실한 233명을 합하면 7030명
이 된다. 그렇다면 동경 및 주변 거주 조선인 추정인원
9800명에서 이들 7030명을 빼면 2770명이 된다. 아울러,
지진으로 인한 일본인 사망자의 비율을 그대로 조선인
에게 적용하면 순수한 지진 피해로 사망한 조선인은
1900명으로 집계된다. 결국, 2770명에서, 지진 사망자
1900명을 빼면, 학살 대상이 된 것으로 추가적으로 추정
가능한 인원은 870명 가량이다.

구도씨에 따르면 지진 당시 동경에서 발행되는 신문이나
지방지에는, 조선인이 저지른 집단폭행 사건이나 목격담
들이 많이 게재되었다. 이러한 사정 때문에, 자경단이라
는 것이 전혀 있지도 않은 유언비어에 따라 생겨난 것만
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지진 4년 반 前인 1919년에는 독립을 요구하는 3.1운동이
일어났다. 이 운동을 계기로 조선총독부는 '문화통치'로
전환한다. 하지만, 독립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진정화된
것은 아니었다. 상해 망명정부을 거점으로, 일본내 거주
하던 일부 조선인과 일본의 사회주의자들이 연합하여
일본 정부를 전복시키고 조선은 독립한다는 시도가 있
었다. 이들은 지진 당해년 1923년 11월27일로 예정되어
있었던 황태자(昭和천황)의 결혼식을 총궐기日로 잡고
있었다.

그런데 결혼일자 이전에 대지진으로 혼란이 발생하자,
급거 계획을 앞당겼다는 說이 강하다. 지진 직후, 정부
가 계엄령을 내린 것도,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後略)




: 3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전체 글수 : 146721  (1 / 2935page) 

146721 정답이라면 미쳐버리는 답의기원 23-03-23 7 0 0
146720 [칼럼]사순절에 정의구현사제단 증오‧.. 남자천사 23-03-22 32 1 0
146719 고비 (crucial moment) 골든타임즈 23-03-22 32 1 0
146718 139, 중공이 망하기 전엔 다신 거기 안간다는.. bestkorea 23-03-21 28 1 0
146717 이유있는 憎惡(증오) [1] 골든타임즈 23-03-21 64 4 0
146716 선량한 사람을 오도하는 무리들 무학산 23-03-21 67 3 0
146715 [칼럼]걸래같은 입으로 가짜뉴스 생산공장 탁현민.. [1] 남자천사 23-03-21 39 3 0
146714 노태우 대통령 연상달인 23-03-21 32 0 0
146713 안 정답은 닮았다 [2] 답의기원 23-03-20 42 1 0
146712 상가집 개새끼 꼴이 났다 무학산 23-03-20 95 3 0
146711 허례허식으로 간주되는 祭祀(제사) [1] 골든타임즈 23-03-20 57 2 0
146710 소금이 그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하리오 무학산 23-03-20 54 1 0
146709 젊은이 사회에 위스키 열풍이라니 기가 찬다 무학산 23-03-20 59 2 0
146708 親明계 눈에 국민은 없다 무학산 23-03-20 52 2 0
146707 극단적 선택 유감 권토중래 23-03-20 52 0 0
146706 젊은이들아. 부모 탓을 마라 무학산 23-03-20 49 1 0
146705 이재명의 뇌는 거짓말에 특화되었을까 무학산 23-03-20 50 1 0
146704 [칼럼] 개신부 개수녀들 윤대통령 퇴진 시국미사.. [2] 남자천사 23-03-20 32 2 0
146703 開口惡談(개구악담) 골든타임즈 23-03-19 57 3 0
146702 아버지를 욕한 자와 칭찬한 자 [1] 무학산 23-03-19 96 1 0
146701 전두환 손자 연상달인 23-03-19 74 0 0
146700 노무현의 선배 변호사 김광일변호사의 노무현비판 합산 23-03-18 96 1 0
146699 말이 무너지면 나라가 무너진다더니 역시 무학산 23-03-18 83 2 0
146698 [칼럼]‘이재명 똘마니로 변한 개신부 개수녀’ .. [1] 남자천사 23-03-18 46 2 0
146697 윤대통령을 일본이 초대 연상달인 23-03-18 26 0 0
146696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를 맡기다 골든타임즈 23-03-18 55 3 0
146695 138, 자기 아내를 나무라고 한 독일인의 논리 bestkorea 23-03-17 38 2 0
146694 나는 대한민국 검사였다의 注文記 무학산 23-03-17 61 1 0
146693 골든타임즈 님의 글을 읽고 생각난 일 무학산 23-03-17 36 0 0
146692 트럭 운전수들의 고통 [1] 골든타임즈 23-03-17 73 3 0
146691 [칼럼]반역질하는 이제명의 걸래같은 입 놔두고 .. [1] 남자천사 23-03-17 28 2 0
146690 대통령이 일본에 가서 얻어 와야지 연상달인 23-03-17 36 0 0
146689 유럽의 역동적 모습 감정에 충실한 모습 무학산 23-03-16 69 3 0
146688 재판이 아니라 개판 같다 [1] 무학산 23-03-16 73 2 0
146687 尹은 李와 文을 처벌할 뜻이 없어 보인다 무학산 23-03-16 50 4 0
146686 [연상달인 중학 영어사전 전체 암기법] 퍼가기 연상달인 23-03-16 14 0 0
146685 [칼럼]“역적질 이재명 민주당” 더 나라 망치기.. 남자천사 23-03-16 22 1 0
146684 男女七歲不同蓆(남녀칠세부동석) [1] 골든타임즈 23-03-16 57 3 0
146683 137, 배은망덕....사진 구경 bestkorea 23-03-15 63 1 0
146682 137, 배은망덕 국민, 자유와풍요 누릴 자격없.. bestkorea 23-03-15 42 3 0
146681 솔직히 좀 쪽팔린다 부산386 23-03-15 73 1 0
146680 陰地에서 일하고 陽地를 志向하다 골든타임즈 23-03-15 64 3 0
146679 “김문기 모른다” 연상달인 23-03-15 47 0 0
146678 [칼럼]윤대통령 징용해법 세계환영, 죽창가부르며.. 남자천사 23-03-15 29 1 0
146677 잔소리의 逆機能 골든타임즈 23-03-14 89 3 0
146676 [칼럼]“인공지능(AI) 챗GPT” 혁명이 인류.. 남자천사 23-03-14 31 1 0
146675 도덕지상주의에 빠진 한국사회 [1] 온고지신ongozsin 23-03-14 77 1 0
146674 누가 간첩인지는 보면 알게될것이다 이서방 23-03-13 80 1 0
146673 이준석 천하람을 내동댕이 쳐라 이서방 23-03-13 60 1 0
146672 생각이 바뀌고있다 골든타임즈 23-03-13 83 3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