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관련 영화라는 '귀향'
펀드빌더 (168.126.***.***)   |   2016.02.24  09:30 (조회 : 1271)
: 8
: 0




위안부 관련 영화라는 '귀향'



'위안부 피해자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라는 선전을
동반한 '귀향'이라는 영화가 상영되는 듯하다. 정확히 말
하면,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라기보다는 '증언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라고 표현하는 하는 것이 보다 적절
하다. 영
화를 만든 감독의 언급을 보면 감독의 위안부
관련 지
식은 사실상 Fact와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감
독은 이렇게
언급하고 있다.


<실제로 끌려간 소녀들의 나이는 열두살 정도라고 해
요. 대부분 초경도 하지 않았고 남녀관계가 무엇인지
도 모르는 상태로 거의가 맞아 죽었고요. 20만명이 끌
려가 살아 돌아온 분이 고작 200여분이고, 현재 살아
계신분은 44명이에요. 전세계를 돌며 상영할 겁니다.
이미 제작단계부터 영어, 일어, 중국어, 독일어, 불어
까지 자막을 다 만들어놨거든요>


<소녀들의 나이는 열두살 정도>, <거의가 맞아 죽었고>,
<20만명이 끌려가 살아 돌아온 분이 고작 200여명> 등의
사항은, 前위안부 등의 증언(주장) 외에는 객관적 근거가
전혀 없는 부분이다. 한 마디로, 감독이 갖고 있는 위안부
에 대한 인식은 객관적 근거에 바탕하지 않은 <열두살쯤
소녀들이 20만명이나 강제로
끌려가서, 이들의 99.9%가
구타 등에 의해 죽었고, 나머
지 0.1%인 200명 정도만 살
아 남았다>는 것이다.


"충격적인 것은 몸에 병이 들거나, 정신이 이상해지거나
하는 등으로 더이상 쓸모가 없는 소녀들은 가차없이 총살
하여 불에 태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국민 한 목소
리로 일본에게 외쳐야 합니다. 할머니들이 모두 돌아가시
기 전에 무릎꿇고 사죄하라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라고"

"영화 시작부터 여기저기서 울음소리가 그치지 않았습니
다. 눈물이 그치질 않았습니다. 이제 저는 더욱 분노하려
고 합니다. 일본 정부가 잘못을 부인하고 역사를 왜곡하
는 꼴은 볼 수 없습니다. 일본 정부로부터 잘못 인정과
사과를 받아내야 합니다. 위안부 합의를 무효화시켜야
합니다"

시사회에 참가했던 일반인들이 게시한 소감 중 일부다.
여타 소감들도 대부분 이런 식으로 대동소이하다. 


<전세계를 돌며 상영할 겁니다. 이미 제작단계부터 영어,
일어, 중국어, 독일어, 불어까지 자막을 다 만들어놨거든
요>라는 감독의 다짐에서 엿보이는 것은, 일본을 향한
증오와 원망의 분위기다. 이러한 감정은 향후의 활동(세
를 무대로 사실상 反日)을 예상케 한다.


결론적으로 감독의 언급이나, 시사회 참가자들의 소감
등을 종합하면, 이 '귀향'이라는 영화는, 진실(Fact)의
추구나,
화해와 용서 등의 미래지향적 가치를 모색하는  
내용과
는 거리가 먼 反日 목적의 영화라는 것이 보다
정확한 
분석일 듯 싶다. 이미 몇 차례나 위안부 사죄를 
거듭한 
일본을 향해, 여전히 사죄 요구를 하게 만들고
양국간
합의까지 무효화시켜야 한다는 느낌을 여지없이
갖게 만드는 내
용이라면 이미 '선동성'까지 갖춘 영화라
고 볼 수 있다. 


영화는 <무엇이 소녀들을 지옥으로 보냈나?>라는 선전
문구를 내세우고 있다. 대한민국이 더욱 발전하고 한국
인들이 보다 성숙한 단계로 올라서기 위해서는, 이러한
물음에 대한 답을 남(일본)에게서 찾는 것이 아니라, 과
거 무능했던 우리의 모습에서 찾는 노력이 先行되어
할 것이다. 과거에 얽매이고 증오의 감정에 치우쳐 주
남탓이나 하며 세월보내는 민족에게 밝은 미래는
결코 없다.   









     

: 8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전체 글수 : 146748  (1 / 2935page) 

146748 맨정신운동은 새마을운동의 단군 답의기원 23-03-27 9 0 0
146747 천년주적 북괴용어를 한국에서 쓰지말라 이서방 23-03-27 17 0 0
146746 거짓말도 100번하면 속는다 전두환손자 이서방 23-03-27 20 0 0
146745 법치로 망하는 수 있다 [1] 답의기원 23-03-27 34 2 1
146744 이보게 정대철씨 말을 똑바로 하시게나 무학산 23-03-27 32 1 0
146743 적자생존(適者生存) 골든타임즈 23-03-27 29 1 0
146742 남편은 남편답게 아내는 아내답게 무학산 23-03-27 39 1 0
146741 [칼럼]‘국가‧국민 버리고 개인 영달.. 남자천사 23-03-27 28 1 0
146740 안중근 의사 연상달인 23-03-27 18 0 0
146739 노인을 밝은 대청으로 모셔준 홍준표 무학산 23-03-26 65 2 0
146738 재미나는 예측이 주는 즐거움 골든타임즈 23-03-26 43 2 0
146737 33, 심심 영퀴, 올리브유를 가장 많이 생산하.. bestkorea 23-03-25 30 2 0
146736 오함마법 헌법에 넣어라 [2] 답의기원 23-03-25 53 2 0
146735 권할 때 하자 아니면 가슴치게 된다 [1] 무학산 23-03-25 59 2 0
146734 人海戰術(인해전술) [2] 골든타임즈 23-03-25 47 3 0
146733 독도는 우리 땅 1 연상달인 23-03-25 19 0 1
146732 [칼럼]‘인공지능(AI)챗GPT” 4차혁명시대,.. 남자천사 23-03-25 24 1 0
146731 140, 명예에 목숨을 건 자와 체면에 목숨 건.. bestkorea 23-03-24 41 2 0
146730 유머)재명아 너 큰일났다 무학산 23-03-24 64 2 0
146729 잘못된 앵커의 발언을 여기에 고발한다 무학산 23-03-24 58 2 0
146728 선택의 기로에 정답은 없다 무학산 23-03-24 46 2 0
146727 [칼럼]이재명 비리는 유사 이래 최악 권력형 비.. 남자천사 23-03-24 21 1 0
146726 姦通은 했지만, 不倫은 아니다 골든타임즈 23-03-24 56 3 0
146725 자동차 운전에서 타인의 선의를 바라면 안 됨 무학산 23-03-23 54 1 0
146724 민주당은 절개도 정체성도 다 버렸다 [1] 무학산 23-03-23 63 1 0
146723 文이 대한민국에 끼친 패악상 무학산 23-03-23 80 1 0
146722 몰상식한 잔도(棧道) 골든타임즈 23-03-23 68 3 0
146721 노무현 대통령 연상달인 23-03-23 38 0 0
146720 [칼럼]문재인‧이재명 민주당 ‘간첩천.. 남자천사 23-03-23 30 1 0
146719 [칼럼]사순절에 정의구현사제단 증오‧.. 남자천사 23-03-22 47 1 0
146718 고비 (crucial moment) 골든타임즈 23-03-22 55 3 0
146717 139, 중공이 망하기 전엔 다신 거기 안간다는.. bestkorea 23-03-21 41 1 0
146716 이유있는 憎惡(증오) [1] 골든타임즈 23-03-21 83 4 0
146715 선량한 사람을 오도하는 무리들 무학산 23-03-21 88 3 0
146714 [칼럼]걸래같은 입으로 가짜뉴스 생산공장 탁현민.. [1] 남자천사 23-03-21 50 3 0
146713 노태우 대통령 연상달인 23-03-21 42 0 0
146712 상가집 개새끼 꼴이 났다 무학산 23-03-20 109 3 0
146711 허례허식으로 간주되는 祭祀(제사) [1] 골든타임즈 23-03-20 73 3 0
146710 소금이 그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하리오 무학산 23-03-20 57 1 0
146709 젊은이 사회에 위스키 열풍이라니 기가 찬다 무학산 23-03-20 62 2 0
146708 親明계 눈에 국민은 없다 무학산 23-03-20 55 2 0
146707 극단적 선택 유감 권토중래 23-03-20 55 0 0
146706 젊은이들아. 부모 탓을 마라 무학산 23-03-20 54 1 0
146705 이재명의 뇌는 거짓말에 특화되었을까 무학산 23-03-20 53 1 0
146704 [칼럼] 개신부 개수녀들 윤대통령 퇴진 시국미사.. [2] 남자천사 23-03-20 40 2 0
146703 開口惡談(개구악담) 골든타임즈 23-03-19 61 3 0
146702 아버지를 욕한 자와 칭찬한 자 [1] 무학산 23-03-19 101 1 0
146701 전두환 손자 연상달인 23-03-19 78 0 0
146700 노무현의 선배 변호사 김광일변호사의 노무현비판 합산 23-03-18 103 1 0
146699 말이 무너지면 나라가 무너진다더니 역시 무학산 23-03-18 87 2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