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大 이영훈 교수, "위안부=성노예 주장은 환상"
펀드빌더 (165.243.***.***)   |   2016.09.24  07:59 (조회 : 1626)
: 7
: 0




서울大 이영훈 교수, "위안부=성노예 주장은 환상"



以下는, 24일, 미디어워치 <위안부=성노예 주장은 ‘환상’...선진국 되려면
합리적 사고해야> 기사 중 주요 내용.


<일본군 위안소는 단지 ‘군 부대로 옮겨 온 ’공창(公娼)‘’이라는 것이 이영
훈 교수(서울대 경제학)의 결론이다. 공창제는 일본이 자국에서 먼저 시
행하던 제도였고 조선에 도입되면서 하나의 산업으로서 성행했다고 이
교수는 지적한다. 이어, “공창에 대한 의견은 모두 다를 수 있지만, 지금
도 많은 유럽 국가들이 운영하는 제도”라고 설명한다.

실제로 일제시대부터 법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온 향락산업은 국가에 의
해 철저히 관리되기 시작했다. 매춘부의 인적사항과 노동강도, 위생상태
등이 상세하게 조사 기록되었다. 1938년 이후 軍 위안소 시장이 열렸고,
많은 한국인들이 위안소를 직접 경영을 하거나 위안부로 일하기 위해
중국과 대만, 버마 등지로 군부대를 따라 이동했다. 여인들은 주로 ‘인신
매매’(부모가 돈 받고 딸을 파는 등)와 ‘취업사기’의 형태로 위안부가 되
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일부 군경 등에 의해 ‘무단납치’를 당했다는 주장
은 대부분 구술 기록으로, 객관적 자료로서의 신빙성이 빈약하다고 이영
훈 교수는 지적하고 있다.

현지 위안소는 일본군의 강력한 통제 하에서 사실상의 공창제로 운영됐
다. 공창제의 특징대로 여인들은 법에 따라 영업허가를 받아야 했고, 계
약기간이 만료되면 개인적인 사정에 따라 폐업신고를 해서 집으로 돌아
갈 수도 있었다. 모리카와 마치코(森川万智子)가 정리한 위안부 '문옥주'
씨의 일대기인 ‘버마전선 일본군 위안부 문옥주’에 따르면, 문옥주 씨는
병이 났다는 이유로 폐업신고를 했고 일본군이 이를 허가해 귀국하는
장면도 나온다. 이영훈 교수는 여러 기록을 언급하면서 “최전선이 아닌
경우 위안소 여인들의 폐업신고는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설명한다.
이처럼 위안소가 ‘공창’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다는 점에서 ‘위안
부는 성노예’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이제 재고가 필요하다고 이영훈 교수
는 역설한다.

“과연 위안소의 여인들을 어떻게 규정해야 할까. 많은 학자들이 성노예라
는 주장을 받아들이고 있다. 이동의 자유가 없는 감금생활, 일상적인 구타,
정당한 보수를 받지 못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한다. 그러나 여러 자료를
종합 검토한 결과, 이는 상당부분 근거가 불충분하다.”

이영훈 교수에 따르면, 계약기간 동안 특정 구역을 벗어날 수 없다는 정도
의 신체의 자유 박탈은 당시 공창제가 갖는 특수한 제약에 해당한다. 게다
가 ‘버마전선 일본군 위안부 문옥주’나 ‘일본군 위안소 관리인의 일기’ 등
을 보면 위안부는 한 달에 두 번은 휴일이 주어졌고, 휴일에는 근무지를
자유롭게 이탈할 수 있었다. 채무관계에 의한 구속 역시 설득력이 떨어
진다. 위안소 일은 ‘高노동 高수익’ 산업이었기 때문에 보통 몇 백원 정도
의 전차금은 인신구속의 굴레로 작용하지 못했다. 문옥주 씨의 경우 위안
소 일을 통해 5000원을 본가에 송금하고 2만5000원을 저축했다는 기록까
지 나온다. 더구나 사적 폭력은 위안소를 직접 관리한 軍이 용납 하지 않
았다. 이영훈 교수는 자료를 제시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일본군 위안소 관리인의 일기’는 위안소 내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유일
한 기록인데, 위안부가 군 병참부에 의해서 대단히 엄격하게 관리된 사실
을 알려준다. 널리 알려진 ‘만달레이 위안소 규칙’을 보더라도 위안부에
출입하는 장교와 병사는 반드시 계급장을 부착할 것과 어떠한 경우라도
구타와 폭행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시하고 있다. 순찰장교와 오락
담당 하사관은 위안소의 군기 단속을 실시했고, 위생적인 면에서 매주
1회 위안부의 신체검사를 실시했다”

‘위안부’는 ‘노예’의 본질적인 정의와도 들어맞지 않는다. 이영훈 교수는
“노예의 본질은 법인격의 부정이다. 어디가서 맞거나 부당한 일을 당해도
누구한테 고소할 수도 없다”면서 “과거 미국 흑인노예들은 살인 현장을
목격해도 법정에서 증언을 할 수 없었다. 법적으로 노예는 인간이 아니기
때문이다”며 ‘노예’ 개념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질 것을 촉구한다. 이영
훈 교수는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위안부들은 처지가 열악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법 능력이 결여된 상황이
라고 보기는 어렵다. 문옥주 씨의 수기에는 흥미로운 사례가 등장한다. 위
안소에서 일본군 하나가 심한 행패를 부렸다. 문 씨는 몸싸움 끝에 일본도
를 빼앗아 그 병사를 찔러 죽였지만, 병사의 부당함과 자신의 정당방위를
주장해 무죄를 받았다. 일본군 군법재판소가 무죄를 판결한 것이다. 진정
한 의미의 노예라면 재판을 받을 권리조차 없다. 일본군 '위안부 성노예說'
에 대해 재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이영훈 교수는 조선인 위안부 수 20만명 설도 지나친 과장이라고 의문을
제기한다. 이 교수는 “조선인 위안부가 20만명이라고 한다면 일본인 중
국인을 모두 합해 위안부가 수십만명이 되어야 하는데, 당시 일본군이
총 250만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지적한다.

“숫자를 말할 때는 엄격한 기준을 갖고 말해야 한다. 위안부의 민족별
구성, 1942년 1년간 지급된 삭크(콘돔) 수, 병사 대 위안부의 숫자 등의
기록으로 추정하면 조선인 위안부는 최다 5000명 정도라고 봐야 합리적
이다.”

이 교수는 다음과 같이 진심어린 소회를 남긴다.

“우리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모든 환상을 다 벗어 던져야 한다. 우선
역사로부터 해방돼야 진실한 의미의 근대인이 되는 것이다. 우리는 역사
로부터 물려받은 굴레가 환상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외교적인 갈등
으로까지 작용하고 있다. 그것으로부터 하루빨리 벗어나야 선진국이 될
수 있다.">  



: 7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답과오답   2016-09-24 오전 8:09
선진국은 무슨 ?
전혀 가능성 없는 소리
야만적인 억지와 헛소리 카더라의 공화국에서 선진국???
소득은 이만불 국민수준은 200 딸라
전체 글수 : 125168  (1 / 2504page) 

125168 내가 박 대통령에게 화를 내는 이유 [1] 證人 17-03-25 36 1 1
125167 640萬 달러 [1] 골든타임즈 17-03-25 46 5 0
125166 세월호가 인양되자 흘러나오는 이상한 소리들 [1] 證人 17-03-25 77 1 0
125165 남의 나라 교과서 참견하는 것도 '사대주.. [2] 펀드빌더 17-03-25 42 4 2
125164 작은 물에 대어 살지 않는다 淸算節次청산절차 17-03-25 39 1 0
125163 일본 정치권 공방 펀드빌더 17-03-25 40 0 1
125162 쓰레기 전자개표기 투표지분류기 석종대 17-03-25 14 0 0
125161 '관여'(關與)라는 말을 좋아하는 아사히 신문 펀드빌더 17-03-25 38 0 1
125160 박근혜를 경멸, 홍준표를 지지하는 이들에게 고함 [6] 우리의 미래 17-03-25 90 2 1
125159 ◈남탓하게 하는 자는 사단, 자책하게 하는 분은.. 예젤죤 17-03-25 23 0 0
125158 최두남님의 "응급처방...."댓글.. [1] 루자빗 17-03-25 42 0 0
125157 진영논리로 문재인을 몰아 부쳐야 한다. [1] 마중가 17-03-25 41 3 0
125156 간단하고 확실한 저출산 대책 [6] 정답과오답 17-03-25 76 2 2
125155 거짓말 구경하기 [3] 골든타임즈 17-03-25 74 4 0
125154 tv 토론에서 내가 본 홍준표,이인제,김진태 [1] 이성과 감성 17-03-25 126 6 0
125153 한국인들이 바보라는 것을 증명해 볼거나 .. [4] 정답과오답 17-03-25 83 1 3
125152 김진태와 박빠 [2] 최두남 17-03-25 98 2 4
125151 응급처방이 필요한 자유한국당 후보들 [1] 최두남 17-03-25 82 2 1
125150 여론조사에서 홍준표가 김진태보다 조금 더 높은 .. 흑룡강성에서 17-03-25 134 3 1
125149 The Isaiah defense evidenc.. Branch 17-03-25 114 0 0
125148 박근혜 탄핵 인용으로 돌아보는 세계 정상 탄핵 .. 어벤져스 17-03-25 71 0 1
125147 이보시오, 홍준표씨! 자유 17-03-25 224 4 0
125146 이보시오, 홍준표씨! 자유 17-03-25 108 5 0
125145 "국정농단 처벌에 관한 특례법" 입법 발의 [4] 최성령 17-03-25 91 2 0
125144 低出産 어찌할 것인가 [2] 골든타임즈 17-03-24 31 2 0
125143 남의 나라 교과서에 감놔라 배놔라 [1] 펀드빌더 17-03-24 102 4 3
125142 518광수야 나는 너가 더 좋아 흑룡강성에서 17-03-24 84 3 0
125141 저는 박사모가 아니에요!/보배 정은이 [6] 최성령 17-03-24 100 7 1
125140 중세 때 타락한 성직자 vs. 21세기 한국 펀드빌더 17-03-24 103 2 2
125139 정유년탄핵사변의 主 從 역적 흑룡강성에서 17-03-24 84 6 0
125138 김진태는 세대교체의 기수가 되라 [석우영 칼럼 .. 길객 17-03-24 91 3 0
125137 싱가포르는 대일 배상 요청조차 않했다고 한다 [2] 정답과오답 17-03-24 106 2 4
125136 한국국민에게 告함(2) [1] 渤海人 17-03-24 90 3 0
125135 한국국민에게 告함 渤海人 17-03-24 105 5 0
125134 중학교 국어 수업 자료 [2] great korea 17-03-24 81 3 0
125133 “우리도 5ㆍ18의 억울한 희생자” [2] 證人 17-03-24 125 3 2
125132 투기를 일으키는 김일성 우상이 가득한 북한 땅,.. 구국기도 17-03-24 155 2 0
125131 홍준표 목숨은 대법원과 문재인 손에 달렸다 [1] 흑룡강성에서 17-03-24 184 12 0
125130 매우 다른 두가지 인간형이 여기에 있다 [2] 정답과오답 17-03-24 162 2 7
125129 한일 양국의 우호, 선린관계를 진실로 원하는 이.. [3] 우리의 미래 17-03-24 109 6 3
125128 ‘돌연변이 잡종’이 되어버린 한국의 진보좌익 세.. 渤海人 17-03-24 83 3 0
125127 ('수루월광' 회원 관련) .. [5] 펀드빌더 17-03-24 194 5 7
125126 ㅡㅡ 노년층이 탄핵 사태의 진실을 잘 모르는 이.. [1] 정석수학 17-03-24 109 2 0
125125 일본이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하는 이유(조갑제.. 멋진부자 17-03-24 143 3 0
125124 홍준표의 우려스러운 발언 [1] 돌구름 17-03-24 203 12 0
125123 무제.... [2] 우리의 미래 17-03-24 114 5 0
125122 우리는 끝내 박근혜 확인사살을 보아야만 하나? [3] 남강 17-03-24 120 7 1
125121 일본인의 愛國心을 보지 못하는 日本觀은 愛國이 .. [5] 수루월광 17-03-24 139 6 0
125120 세월호에 미쳐가는 대한민국 [1] 이서방 17-03-24 174 4 0
125119 세월호 해결책. [2] beauty 17-03-24 133 1 1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