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大 이영훈 교수, "위안부=성노예 주장은 환상"
펀드빌더 (165.243.***.***)   |   2016.09.24  07:59 (조회 : 3927)
: 7
: 0




서울大 이영훈 교수, "위안부=성노예 주장은 환상"



以下는, 24일, 미디어워치 <위안부=성노예 주장은 ‘환상’...선진국 되려면
합리적 사고해야> 기사 중 주요 내용.


<일본군 위안소는 단지 ‘군 부대로 옮겨 온 ’공창(公娼)‘’이라는 것이 이영
훈 교수(서울대 경제학)의 결론이다. 공창제는 일본이 자국에서 먼저 시
행하던 제도였고 조선에 도입되면서 하나의 산업으로서 성행했다고 이
교수는 지적한다. 이어, “공창에 대한 의견은 모두 다를 수 있지만, 지금
도 많은 유럽 국가들이 운영하는 제도”라고 설명한다.

실제로 일제시대부터 법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온 향락산업은 국가에 의
해 철저히 관리되기 시작했다. 매춘부의 인적사항과 노동강도, 위생상태
등이 상세하게 조사 기록되었다. 1938년 이후 軍 위안소 시장이 열렸고,
많은 한국인들이 위안소를 직접 경영을 하거나 위안부로 일하기 위해
중국과 대만, 버마 등지로 군부대를 따라 이동했다. 여인들은 주로 ‘인신
매매’(부모가 돈 받고 딸을 파는 등)와 ‘취업사기’의 형태로 위안부가 되
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일부 군경 등에 의해 ‘무단납치’를 당했다는 주장
은 대부분 구술 기록으로, 객관적 자료로서의 신빙성이 빈약하다고 이영
훈 교수는 지적하고 있다.

현지 위안소는 일본군의 강력한 통제 하에서 사실상의 공창제로 운영됐
다. 공창제의 특징대로 여인들은 법에 따라 영업허가를 받아야 했고, 계
약기간이 만료되면 개인적인 사정에 따라 폐업신고를 해서 집으로 돌아
갈 수도 있었다. 모리카와 마치코(森川万智子)가 정리한 위안부 '문옥주'
씨의 일대기인 ‘버마전선 일본군 위안부 문옥주’에 따르면, 문옥주 씨는
병이 났다는 이유로 폐업신고를 했고 일본군이 이를 허가해 귀국하는
장면도 나온다. 이영훈 교수는 여러 기록을 언급하면서 “최전선이 아닌
경우 위안소 여인들의 폐업신고는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설명한다.
이처럼 위안소가 ‘공창’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다는 점에서 ‘위안
부는 성노예’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이제 재고가 필요하다고 이영훈 교수
는 역설한다.

“과연 위안소의 여인들을 어떻게 규정해야 할까. 많은 학자들이 성노예라
는 주장을 받아들이고 있다. 이동의 자유가 없는 감금생활, 일상적인 구타,
정당한 보수를 받지 못한 점 등을 근거로 제시한다. 그러나 여러 자료를
종합 검토한 결과, 이는 상당부분 근거가 불충분하다.”

이영훈 교수에 따르면, 계약기간 동안 특정 구역을 벗어날 수 없다는 정도
의 신체의 자유 박탈은 당시 공창제가 갖는 특수한 제약에 해당한다. 게다
가 ‘버마전선 일본군 위안부 문옥주’나 ‘일본군 위안소 관리인의 일기’ 등
을 보면 위안부는 한 달에 두 번은 휴일이 주어졌고, 휴일에는 근무지를
자유롭게 이탈할 수 있었다. 채무관계에 의한 구속 역시 설득력이 떨어
진다. 위안소 일은 ‘高노동 高수익’ 산업이었기 때문에 보통 몇 백원 정도
의 전차금은 인신구속의 굴레로 작용하지 못했다. 문옥주 씨의 경우 위안
소 일을 통해 5000원을 본가에 송금하고 2만5000원을 저축했다는 기록까
지 나온다. 더구나 사적 폭력은 위안소를 직접 관리한 軍이 용납 하지 않
았다. 이영훈 교수는 자료를 제시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일본군 위안소 관리인의 일기’는 위안소 내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유일
한 기록인데, 위안부가 군 병참부에 의해서 대단히 엄격하게 관리된 사실
을 알려준다. 널리 알려진 ‘만달레이 위안소 규칙’을 보더라도 위안부에
출입하는 장교와 병사는 반드시 계급장을 부착할 것과 어떠한 경우라도
구타와 폭행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시하고 있다. 순찰장교와 오락
담당 하사관은 위안소의 군기 단속을 실시했고, 위생적인 면에서 매주
1회 위안부의 신체검사를 실시했다”

‘위안부’는 ‘노예’의 본질적인 정의와도 들어맞지 않는다. 이영훈 교수는
“노예의 본질은 법인격의 부정이다. 어디가서 맞거나 부당한 일을 당해도
누구한테 고소할 수도 없다”면서 “과거 미국 흑인노예들은 살인 현장을
목격해도 법정에서 증언을 할 수 없었다. 법적으로 노예는 인간이 아니기
때문이다”며 ‘노예’ 개념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질 것을 촉구한다. 이영
훈 교수는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위안부들은 처지가 열악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법 능력이 결여된 상황이
라고 보기는 어렵다. 문옥주 씨의 수기에는 흥미로운 사례가 등장한다. 위
안소에서 일본군 하나가 심한 행패를 부렸다. 문 씨는 몸싸움 끝에 일본도
를 빼앗아 그 병사를 찔러 죽였지만, 병사의 부당함과 자신의 정당방위를
주장해 무죄를 받았다. 일본군 군법재판소가 무죄를 판결한 것이다. 진정
한 의미의 노예라면 재판을 받을 권리조차 없다. 일본군 '위안부 성노예說'
에 대해 재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이영훈 교수는 조선인 위안부 수 20만명 설도 지나친 과장이라고 의문을
제기한다. 이 교수는 “조선인 위안부가 20만명이라고 한다면 일본인 중
국인을 모두 합해 위안부가 수십만명이 되어야 하는데, 당시 일본군이
총 250만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지적한다.

“숫자를 말할 때는 엄격한 기준을 갖고 말해야 한다. 위안부의 민족별
구성, 1942년 1년간 지급된 삭크(콘돔) 수, 병사 대 위안부의 숫자 등의
기록으로 추정하면 조선인 위안부는 최다 5000명 정도라고 봐야 합리적
이다.”

이 교수는 다음과 같이 진심어린 소회를 남긴다.

“우리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모든 환상을 다 벗어 던져야 한다. 우선
역사로부터 해방돼야 진실한 의미의 근대인이 되는 것이다. 우리는 역사
로부터 물려받은 굴레가 환상으로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외교적인 갈등
으로까지 작용하고 있다. 그것으로부터 하루빨리 벗어나야 선진국이 될
수 있다.">  



: 7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정답과오답    2016-09-24 오전 8:09
선진국은 무슨 ?
전혀 가능성 없는 소리
야만적인 억지와 헛소리 카더라의 공화국에서 선진국???
소득은 이만불 국민수준은 200 딸라
전체 글수 : 136939  (1 / 2739page) 

136939 막가파 문재인, 경제·안보·외교 다 말아먹고 막.. 남자천사 19-03-20 5 0 0
136938 계시록 변론 동14. 6장. 인봉 개시, 사대 .. Branch 19-03-20 11 0 0
136937 김태산 회원님의 글을 보며 [2] 태극당 19-03-19 57 0 0
136936 이 나라의 위기는 이래서 온 것이다. 구국기도 19-03-19 82 1 0
136935 이름 없는 실세 총경과 겁 없는 젊은이들 [1] 천영수 19-03-19 64 2 0
136934 김한솔을 내세우는 의도가 뭔가? [3] 이유없음 19-03-19 83 2 0
136933 환상의 나라, 어느 주장이 진실일까요? [1] 천영수 19-03-19 104 2 0
136932 ;탄핵 2주년을 맞아'를 읽고, 김평우변.. [2] 부자아빠 19-03-19 65 0 0
136931 아직도 대화타령 할텐가? [1] 이유없음 19-03-19 109 2 0
136930 하나님이 창조주면 인간도 창조주다 정답과오답 19-03-19 65 0 0
136929 인간은 창조주가 아니다. 착각하지 말자. 구국기도 19-03-19 152 0 0
136928 문재인 퇴출 없이는 경제가 살아날 가망 없다. 남자천사 19-03-19 80 2 0
136927 이사야 변론 증거 19. 14장.  회.. Branch 19-03-19 45 0 0
136926 애초에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는걸 막았어야 했다 [2] 自由韓國 19-03-19 130 2 0
136925 내가 본 세상과 대한민국 [1] 이유없음 19-03-18 211 8 0
136924 그의 운명 이유없음 19-03-18 199 5 0
136923 이미 기울어진 김정은의 통치력 도락산 19-03-18 140 1 0
136922 반미 반일은 노예근성 : 동남풍 정답과오답 19-03-18 132 2 0
136921 사법권까지 짓밟는 문재인 종말이 다가왔다. 남자천사 19-03-18 123 4 0
136920 13. 호세아 변론 동 하나님의 심판과 사랑. .. Branch 19-03-18 46 0 0
136919 태양광 게이트 벚꽃엔딩 시켜야 하는데... 김상홍 19-03-18 97 1 0
136918 최보식 기자의 이희성 계엄사령관 인터뷰 태극당 19-03-18 131 0 0
136917 창조주의 아가페 통치를 마음 속으로 받는 국민이.. 구국기도 19-03-17 113 2 0
136916 문재인지지도 공정29.8% / 리얼미터 .. [1] 옵 빠 19-03-17 191 6 0
136915 좌파 늙은 변호사들의 위선과 간악함 태극당 19-03-17 212 2 0
136914 외신기자클럽, ‘김정은 대변인’ 블룸버그 기자 .. 죄형법정주의 19-03-17 147 3 0
136913 2019.3.16.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남자천사 19-03-17 44 0 0
136912 계시록 변론 증거 19. 6장(2). 검은 말,.. Branch 19-03-17 51 0 0
136911 나경원 사건 배후의 숨은 음모! arock 19-03-17 211 4 0
136910 저걸 쏴 죽이고 싶다는 노인 [1] 태극당 19-03-16 137 4 0
136909 대한민국은 거짓과 사기의 공화국 [1] 정답과오답 19-03-16 132 4 0
136908 해사 2기생 연판장 사건 秘話 대서양의 민들레 19-03-16 134 0 0
136907 중국발 大 기근이 몰려 온다는데.... 구국기도 19-03-16 127 2 0
136906 문정부와 멍충한 국방부를 욕한다. [2] 이유없음 19-03-16 113 4 0
136905 대통령은 전용기 타고 관광 다니나? [1] 천영수 19-03-16 149 5 0
136904 일본의 경제보복을 견딜수 있을까 ? 정답과오답 19-03-16 132 2 0
136903 김정은·문재인 비핵화 쇼에 속아 허송세월한 2년.. 남자천사 19-03-16 73 1 0
136902 이사야 변론 동 13. 13장. 바벨론 멸망. .. Branch 19-03-16 48 0 0
136901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과 박정희 다시 죽이기 [1] 태극당 19-03-15 112 3 0
136900 호박손의 헛된 희망 구국기도 19-03-15 98 2 0
136899 치졸하다는 것은 단순한 행태적 측면이고 내면은? [1] 천영수 19-03-15 81 3 0
13689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 대표의 명연설 [2] 천영수 19-03-15 121 4 2
136897 한국과 일본이 경제 전쟁을 한다고? 태극당 19-03-15 156 4 0
136896 우린 탈북자다 [2] 이유없음 19-03-15 155 4 0
136895 전쟁 =기근 칼 질병 짐승(빨갱이 마귀를 품는 .. 구국기도 19-03-15 71 1 0
136894 아침부터 악담하기는 싫지만...... [2] 무학산 19-03-15 217 3 0
136893 고등 한국사 암기법 사전 11 연상달인 19-03-15 50 0 0
136892 공무원 한국사 암기법 사전 29-1 연상달인 19-03-15 43 0 0
136891 2월 취업자 26만명 중 노인알바 일자리 40만.. 남자천사 19-03-15 57 1 0
136890 18. 요엘 변론 증거. 3장. 열국 종말의 심.. Branch 19-03-15 46 0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