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斷想) 목표 초과 달성한 <김일성 갓끈 전술>
펀드빌더 (211.58.***.***)   |   2019.01.06  11:24 (조회 : 687)
: 2
: 0

(斷想) 목표 초과 달성한 <김일성 갓끈 전술>

 

 

1972년에 김일성은, '남조선은 미국과 일본이라는 두 개의 끈에 의해 유지되고 있다. 미국

라는 끈과 일본이라는 끈 중 어느 한쪽만 잘라도 남조선은 무너진다.'고 역설했다. 이른

바 '갓끈 전술'이다. '갓끈 전술'에 기초하여 以後로 북한은 韓美日 공조 중에서 가장 약한

고리인 韓日관계를 主타깃으로 삼았다. 韓日관계를 파탄시키기 위해 韓國에서 과거사 이슈

등을 집요하게 끄집어내어 反日 감정을 부추기고, 知日派 한국인들을 '親日派'로 매도하는 

등의 선동으로 북한은 줄기차게 韓日간 이간책을 구사해왔다. 

 

文明사회에서 전혀 통할 것 같지 않았던 이러한 '갓끈 전술'은, 안타깝게도 김일성이 공언

한지, 50년도 채 안되어 거의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갓끈 전술'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단계에 와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 상징의 하나는, 한국 內에서 좀비 같이 확산되고

있는 <일본 主敵 간주하기>라는 奇현상이다. 이런 현상('일본主敵')은 以前에도 없었던 것

은 아니지만, 그때는 극소수였다. 그런데 지금은 공공연하게 언급되며 상당한 세를 이루고 있다. 

'갓끈 전술'의 일환으로 전개된 反日 선동에 한국인들이 너무 쉽게 놀아나, 기본 중의 기본

이라고 할 수 있는 <敵과 我軍 구분>조차 못하게 되는 무지몽매 상황에 빠진 것이다. 

 

김일성이 만약 살아있었다면, 자신의 전술이 예상보다 훨씬 쉽게 韓國에 먹히는 것에 무척

기뻤을 것이다. 그런데, 김일성의 기쁨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두 개 끈 중 한쪽만 잘라

내도 성공이라고 했는데, 日本이라는 갓끈은물론, 이제 美國이라는 갓끈까지 잘라내는 데

거의 성공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단적 例로, 얼마 前까지만 해도 韓日간 갈등이나 분

쟁이 발생하면, 사태 확산 前에 美國이 적극 중재를 했다. 덕분에 韓日간에는 '극한 대립'

(파국)까지는 가지 않았다. 美國의 중재는 주로, 日本으로 하여금 韓國에 양보하도록 日本

을 향해 압력을 가하는 式이었다.

 

따라서 이번 레이더 분쟁 같은 경우도 以前 같으면, 美國이 日本을 향해 '더이상 문제 삼지

말라'는 式으로 압력을 넣어 벌써 수습이 되고도 남았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韓日간 레이

더 분쟁에 있어 美國은 중재를 위한 이렇다 할 움직임을 거의 안 보이고 있다. 韓日간 갈등

상황에서, 사실상 韓國 편을 들어주던 以前의 美國이 더이상 아닌 것이다. 

 

결론적으로 韓國은 지금, 日本이라는 갓끈도 떨어지고, 美國이라는 갓끈도 사실상 떨어진 것

이나 마찬가지인 상황이 되었다. 이러니, 한쪽 끈만 떨어져도 성공이라고 기대했던 김일성이 

느낄 기쁨은 충분히 두 배가 될 만할 것이다. 나아가, 떨어진 갓끈 두 개를, 새롭게 中國이라

갓끈과 北韓이라는 갓끈으로 아예 정식 교체하기 위해 노골적 행보를 보이는 오늘날 文在

정권의 모습까지 지켜봤다면 김일성은 아마 너무 기쁜 나머지 그 자리에서 덩실덩실 춤이

도 추었을 것이다.

 

文明사회에서 전혀 통할 것 같지 않았던 공산당의 뻔한 전술이었는데도, 목표를 초과 달성하

게 만들어줄 만큼 <김일성 갓끈 전술>에 무기력하게 놀아난 오늘날 韓國人들은 참으로 답답

하고 어리석어 보인다. 조선말기, 구한말 백성들의 수준이 아마 딱 이런 수준이었을 것이다. 

그래도 그때못배워서 그랬다는 핑계라도 가능하다. 하지만, 지금은 참으로 한심하기만

할 뿐이다. 

 

 

 

 

https://youtu.be/4bIWADvyxvA

 

 

 

  

 

: 2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전체 글수 : 146748  (1 / 2935page) 

146748 맨정신운동은 새마을운동의 단군 답의기원 23-03-27 8 0 0
146747 천년주적 북괴용어를 한국에서 쓰지말라 이서방 23-03-27 13 0 0
146746 거짓말도 100번하면 속는다 전두환손자 이서방 23-03-27 16 0 0
146745 법치로 망하는 수 있다 [1] 답의기원 23-03-27 33 2 1
146744 이보게 정대철씨 말을 똑바로 하시게나 무학산 23-03-27 30 1 0
146743 적자생존(適者生存) 골든타임즈 23-03-27 29 1 0
146742 남편은 남편답게 아내는 아내답게 무학산 23-03-27 38 1 0
146741 [칼럼]‘국가‧국민 버리고 개인 영달.. 남자천사 23-03-27 28 1 0
146740 안중근 의사 연상달인 23-03-27 18 0 0
146739 노인을 밝은 대청으로 모셔준 홍준표 무학산 23-03-26 59 2 0
146738 재미나는 예측이 주는 즐거움 골든타임즈 23-03-26 43 2 0
146737 33, 심심 영퀴, 올리브유를 가장 많이 생산하.. bestkorea 23-03-25 30 2 0
146736 오함마법 헌법에 넣어라 [2] 답의기원 23-03-25 53 2 0
146735 권할 때 하자 아니면 가슴치게 된다 [1] 무학산 23-03-25 59 2 0
146734 人海戰術(인해전술) [2] 골든타임즈 23-03-25 47 3 0
146733 독도는 우리 땅 1 연상달인 23-03-25 19 0 1
146732 [칼럼]‘인공지능(AI)챗GPT” 4차혁명시대,.. 남자천사 23-03-25 24 1 0
146731 140, 명예에 목숨을 건 자와 체면에 목숨 건.. bestkorea 23-03-24 41 2 0
146730 유머)재명아 너 큰일났다 무학산 23-03-24 64 2 0
146729 잘못된 앵커의 발언을 여기에 고발한다 무학산 23-03-24 58 2 0
146728 선택의 기로에 정답은 없다 무학산 23-03-24 46 2 0
146727 [칼럼]이재명 비리는 유사 이래 최악 권력형 비.. 남자천사 23-03-24 21 1 0
146726 姦通은 했지만, 不倫은 아니다 골든타임즈 23-03-24 56 3 0
146725 자동차 운전에서 타인의 선의를 바라면 안 됨 무학산 23-03-23 54 1 0
146724 민주당은 절개도 정체성도 다 버렸다 [1] 무학산 23-03-23 63 1 0
146723 文이 대한민국에 끼친 패악상 무학산 23-03-23 80 1 0
146722 몰상식한 잔도(棧道) 골든타임즈 23-03-23 68 3 0
146721 노무현 대통령 연상달인 23-03-23 38 0 0
146720 [칼럼]문재인‧이재명 민주당 ‘간첩천.. 남자천사 23-03-23 30 1 0
146719 [칼럼]사순절에 정의구현사제단 증오‧.. 남자천사 23-03-22 47 1 0
146718 고비 (crucial moment) 골든타임즈 23-03-22 55 3 0
146717 139, 중공이 망하기 전엔 다신 거기 안간다는.. bestkorea 23-03-21 41 1 0
146716 이유있는 憎惡(증오) [1] 골든타임즈 23-03-21 83 4 0
146715 선량한 사람을 오도하는 무리들 무학산 23-03-21 88 3 0
146714 [칼럼]걸래같은 입으로 가짜뉴스 생산공장 탁현민.. [1] 남자천사 23-03-21 50 3 0
146713 노태우 대통령 연상달인 23-03-21 42 0 0
146712 상가집 개새끼 꼴이 났다 무학산 23-03-20 109 3 0
146711 허례허식으로 간주되는 祭祀(제사) [1] 골든타임즈 23-03-20 73 3 0
146710 소금이 그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다시 짜게 하리오 무학산 23-03-20 57 1 0
146709 젊은이 사회에 위스키 열풍이라니 기가 찬다 무학산 23-03-20 62 2 0
146708 親明계 눈에 국민은 없다 무학산 23-03-20 55 2 0
146707 극단적 선택 유감 권토중래 23-03-20 55 0 0
146706 젊은이들아. 부모 탓을 마라 무학산 23-03-20 54 1 0
146705 이재명의 뇌는 거짓말에 특화되었을까 무학산 23-03-20 53 1 0
146704 [칼럼] 개신부 개수녀들 윤대통령 퇴진 시국미사.. [2] 남자천사 23-03-20 40 2 0
146703 開口惡談(개구악담) 골든타임즈 23-03-19 61 3 0
146702 아버지를 욕한 자와 칭찬한 자 [1] 무학산 23-03-19 101 1 0
146701 전두환 손자 연상달인 23-03-19 78 0 0
146700 노무현의 선배 변호사 김광일변호사의 노무현비판 합산 23-03-18 103 1 0
146699 말이 무너지면 나라가 무너진다더니 역시 무학산 23-03-18 86 2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