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일부 일본 기업 제친 것 갖고, 그 동안 착각했던 것(?)
펀드빌더 (115.21.***.***)   |   2019.07.06  14:49 (조회 : 889)
: 4
: 0

삼성전자가 일부 일본 기업 제친 것 갖고, 그 동안 착각했던 것(?)  


 

<한일 경제마찰 커지는데..."뾰족한 수 없다">

 2019. 7. 6. 서울경제

 

<<...일본이 경제보복 카드를 꺼내들기 몇 주 전. 사석에서 만난 정부 부처의 한 관계자는,

기자의 ‘일본과 이렇게까지 거리를 둬도 괜찮냐’는 질문에 “달리 할 게 없다”고 답했습니

다. 한일 갈등은 부처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선을 넘어섰다는 말로 들렸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여러 대책을 내놨습니다. 그 중 하나인 ‘WTO 제소’의

경우, 1심인 분쟁해결기구(DSB) 패널 판정에만 최소 6개월이 걸리는 데다 최종심 격인 상소

기구는 올해 12월이면 사실상 기능이 마비됩니다. 현재 최종심 재판부는 구성에 필요한 최소

인원인 3명으로 운영 중인데 올해 12월이면 2명의 임기가 만료되기 때문입니다. 상소위원 추

가 선임에는 모든 회원국의 동의가 필요한데 WTO 체제에 불만을 갖는 미국이 선임 절차를

보이콧하고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4일 “일본이 경제 보복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다양한 대응 조치를, 또 상응

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무역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대응이 업계

의 피해를 되레 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적잖습니다. 부품업계의 한 관계자는 “양국 간 대결이

국지전에서 전면전으로 확전되거나 장기화하는 게 기업이 생각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라며

‘강 대 강’ 대결은 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대응 무기로 사용할 품목을 찾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전자장비 업계의 한 관계자

는 “일주일 전부터 주요 협회를 중심으로 일본이 우리에게 의존하는 품목을 조사해봤는데

이렇다 할만 한 게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자동차 조선 철강 등 기타 제조업 관계자

의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양국 간 교역 구조나 산업경쟁력을 봤을 때 일본에

피해를 줄 수 있는 결정적 한 방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수입선 다변화’ ‘소재산업 매년 1조 투자’ 등은 당장의 피해를 만회할 수 있는 방안이라기

보다 중장기 대책에 가깝습니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완성품 등으로 해당 분야 일본 업체를 앞서 나가게 된 것을 갖고,

많은 韓國人들이 마치 총체적 韓國국력이 日本국력을 앞서기라도 한 것처럼 日本을

우습게 여겨온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런 착각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절박함에 

쫓겨 내일(7일, 일요일) 당장이라도 日本行 비행기에 올라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는

상징적 사건 하나만으로도, 여지 없이 깨지게 되었다. 

 

文在寅 정권은, 日本을 향해 '우리도 가만 있지 않겠다'는 큰 소리는 쳐놓았지만,  

마땅한 대응카드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다가 다급해진 文在寅 정권이, "일본인들

좋아하는 한국産 김 무제한 수출중단!"이라는 식의 코미디 같은 모습이나 보여주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 안타깝게도 지금의 文在寅 정권 '아이큐 수준'이라면 이런 코미디

('김 수출 중단!')도 전혀 가능성 없어 보이지는 않는다. 정말 수준 낮고 한심한 정권이다.

 

 

 

 

https://youtu.be/JUSVgbEKiC4

 

 

 

 

 

 

: 4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전체 글수 : 144269  (1 / 2886page) 

144269 3강 허본좌, 대선토론에서 왜 빼 답의기원 22-01-28 13 0 0
144268 고등 동아시아사 암기법 12 연상달인 22-01-28 14 0 0
144267 공무원 한국 근현대사 꿀팁 57 연상달인 22-01-28 14 0 0
144266 무속의 끝판왕 [2] 답의기원 22-01-28 34 1 0
144265 나쁜차별금지법 반달공주 22-01-28 23 0 0
144264 전쟁이냐 민생이냐, 독일의 고민 [1] 답의기원 22-01-28 41 0 0
144263 자기 무식을 폭로하는 이재명 웃긴다 [2] 무학산 22-01-28 59 3 0
144262 원수라 하여 꼭 원수다운 말만 하겠나 [1] 무학산 22-01-28 49 1 0
144261 터럭(髮)을 面刀로 골든타임즈 22-01-27 89 3 0
144260 윤은 정권교체란 말을 쓰지 마시길 무학산 22-01-27 104 4 3
144259 [칼럼] 국민의 신뢰 잃은 이재명의 정치생명은 .. 남자천사 22-01-27 80 3 0
144258 선관위의 이번 거사가 영 께름칙하다 무학산 22-01-26 98 4 0
144257 [칼럼] 국민들아! 이재명에 속지말고 정신차려라.. 남자천사 22-01-26 76 3 0
144256 선거 출마가 취미인 사람 골든타임즈 22-01-26 120 5 0
144255 김건희 녹취록 발표에도 윤석열 인기는 왜 올라가.. kimsunbee 22-01-25 47 1 0
144254 유머)부디 개소리가 되지 않기를 무학산 22-01-25 80 4 0
144253 끝까지 비겁, 비굴, 비열, 천박한 인간, 대통.. [2] bestkorea 22-01-25 111 5 0
144252 거짓말쟁이 대통령을 뽑자니? [3] 남강 22-01-25 129 6 5
144251 [칼럼] 숨소리 빼고 다 거짓말 이재명, 퍼주기.. 남자천사 22-01-25 69 3 0
144250 이재명의 눈물쇼와 민주당의 신파극 SOJEONG 22-01-25 84 4 0
144249 空約 濫發은 重犯罪 [1] 골든타임즈 22-01-24 93 6 0
144248 승려 오천 명이 한 사람을 상대로 성내다니 무학산 22-01-24 99 2 3
144247 [칼럼]조해주 재임용에 드러난 문재인 부정선거 .. 남자천사 22-01-24 65 1 0
144246 1/23 일요일 낮 이재명 동탄 유세 인파? [1] 죄형법정주의 22-01-23 101 2 0
144245 공군조종사 추락사 줄이려면 핵무장 공론화 필요 죄형법정주의 22-01-23 50 1 3
144244 제발이 저린 이재명의 선동과 죽음의 공포공화국.. SOJEONG 22-01-23 87 2 0
144243 정치대학 신입생 모집 kimsunbee 22-01-23 65 0 0
144242 일어나라 아침이다 골든타임즈 22-01-23 105 5 0
144241 매우 해괴한 한국적 현상인 건 사실인 것 같다 bestkorea 22-01-22 104 2 0
144240 [칼럼] 이재명 감언이설에 속아 ‘패망 월남’.. 남자천사 22-01-22 97 2 0
144239 사기는 쿠션을 한번 먹고 당한다 죄형법정주의 22-01-22 103 0 0
144238 [칼럼] 민주당은 ‘병풍 조작’ ‘드루킹 댓글.. 남자천사 22-01-21 75 2 0
144237 양아치 근성의 홍준표와 국힘당 SOJEONG 22-01-20 151 4 0
144236 [칼럼] 문재인이 죽인 대한민국 이재명이 장사.. 남자천사 22-01-20 98 2 0
144235 도대체 한국인의 근자감은 어디서 오는 걸까? bestkorea 22-01-19 104 2 0
144234 [칼럼] 이재명 친위대 민노총 부자곡간 터는 .. 남자천사 22-01-19 83 1 0
144233 중국 택하면 속국, 미국 택하면 인간답게 산다 bestkorea 22-01-18 66 2 0
144232 긴급요청 반달공주 22-01-18 107 1 0
144231 윤석열 국민의힘, 김건희가 종쳤다 [1] 남강 22-01-18 200 5 7
144230 [칼럼] 정권교체 후 대청소 위해선 연합정부 형.. 남자천사 22-01-18 81 1 0
144229 (유머) MBC가 국민의힘 쪽으로 줄 섰나? 죄형법정주의 22-01-17 66 0 0
144228 1인 크리에이터 골든타임즈 22-01-17 141 6 0
144227 [칼럼] 2030 MZ세대 주적은 문재인, 예비.. 남자천사 22-01-17 76 1 0
144226 야권 단일화는 2월 중순 극적 성사가 좋다 죄형법정주의 22-01-15 65 0 1
144225 비,800억 벌고도 밥안사. 비"선처 없다" 죄형법정주의 22-01-15 154 1 0
144224 윤석열 걷어찬 천심은 왜? [1] 남강 22-01-15 192 12 10
144223 [칼럼] 이재명은 자기죄 덮기 위해 3사람을 .. 남자천사 22-01-15 87 3 0
144222 공무원 한국 전근대사 암기법 42 연상달인 22-01-15 55 0 0
144221 고등 세계사 암기법 20 연상달인 22-01-15 50 0 0
144220 우만은 말했다. 동포여 다신 노예가 되지 말라 bestkorea 22-01-14 71 2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