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조상과 동양척식회사(東洋拓殖會社)

우리은행장을 지냈던 분한테 이런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우리은행이라고 우리 것인 줄로 아는데 그렇지 않아.”

그는 우리나라 큰 회사 주식들의 많은 지분이 외국인 소유란 말을 하다가 비유로 그렇게 말했다. 금융자본주의 신자유주의가 되면서 뉴욕에서 주식으로 아프리카의 구석까지 세계를 지능적으로 컨트롤한다는 것 같았다.

미국의 펜타곤에서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근무한 한국 여성의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그녀가 이런 말을 했다.

“한미연합훈련을 할 때 미국의 펜타곤 공무원 자격으로 작전회의에 참석한 적이 있어요. 미국의 작전장교가 발표를 하는 중요한 자리에 한국군 장교들이 제대로 참석을 하지 않는 걸 목격했어요. 자기 나라를 지키는 중요한 내용들인데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무식해서 휘둘리는 게 안타깝더라구요.”

그런 말을 들으면서 뜬금없이 일본의 동양척식회사가 머리에 떠올랐다. 동양척식회사란 그냥 우리나라의 땅을 빼앗기 위한 일제의 기구라고만 배웠다. 그러다가 친일관계의 소송을 하는 과정에서 그 회사의 설립과정과 당시의 시대상황에 관한 자료들을 읽었다. 내가 막연히 배웠던 것 같이 단순한 게 아니었다. 그냥 나만 알고 끝내는 것이 아까와 핵심을 이렇게 정리해 둔다.

1908년 제24회 일본 의회에서 ‘동양척식회사법안’이 통과됐다. 일본과 조선의 합작회사였다. 1909년 8월26일 일본정부는 법률제63호로 조선정부는 법률제22호로 그 법안을 동시에 공포했다. 일본정부와 조선정부가 임명한 위원들로 구성된 설립위원회가 만들어졌다. 위원회에서 일본정부의 대표가 회사설립의 내용을 이렇게 설명했다.

“동양척식회사의 주는 20만 주로 하고 1주의 금액을 50원으로 하기로 했습니다. 일본과 조선의 공동투자인데 조선측은 논 5만7천 정보 밭 5천7백 정보를 현물로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가격으로 치면 3백만 원으로 계산했습니다. 그에 따라 조선 정부에는 6만 주를 배정할 예정입니다.

임원구성에 있어 2명의 부총재중 한 명은 조선인으로 하기로 정관 초안을 잡았습니다. 만약의 사태가 발생해서 총재 유고시 조선인 부총재가 경영권을 장악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조선인 부총재가 회사법에 대한 지식이나 경영에 대한 경험이 없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엄청난 일본인 자본이 투자되는데 경영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는 조선인 부총재가 경영에 영향력을 미친다고 하면 주식공모에서부터 지장이 있을 것으로 봅니다. 앞으로 이 회사는 조선뿐 아니라 만주와 중국 시베리아 개발을 위한 회사입니다. 이 회사의 경영이 본 궤도에 오를 때까지 일본 정부는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관계부처간 합의가 되어 있습니다. 매년 30만 원씩 8년간 지급하겠습니다.”

동경에서 만들어진 정관이 조선정부에서 자구수정조차 없이 통과됐다. 회사법이나 경영을 아는 대신이나 실무자는 없었다. 일본과 조선에서 주식공모가 있었다. 주식 총수 20만 주중 13만1700주가 공모에 부쳐졌다. 일본에서는 공모주를 신청하려고 전국적으로 난리였다. 신청한 주식수가 공모한 주식의 35배가 넘었다. 교토 도쿄 나고야 등지에서 공모주 신청이 쇄도했다. 오사카가 응모경쟁이 가장 치열했다. 반면 조선에서는 정부나 국민들이 공모에 대한 개념조차 없었다. 주식에 대한 1회 불입금 납입이 끝나고 회사가 정식으로 설립되고 임원들이 임명됐다. 일본측 이사들은 모두 동경제국대학을 나온 일본의 최고 엘리트들이었다.

그 무렵 조선 땅에서는 묘한 얘기들이 나돌기 시작했다. 장차 6백만 명의 일본인들이 조선 땅으로 이주해 온다는 내용이었다. 청일전쟁 노일전쟁에 놀란 조선인들은 모이면 이렇게 수근거렸다.

“왜놈들이 배를 타고 와서 바닷가 아무데로나 올라온다더군. 강을 따라 배가 갈 수 있는 데는 어디건 올라와 자리를 정한다는 거야.”
“그러면 우리 농토나 집터를 다 빼앗기겠군.”

“그렇지 아라사 병정도 당해내지 못한 일본인데.”
“우리가 깊은 산 속으로 들어가 살아야 해.”

나는 그 당시의 자료를 보면서 정관 작성에 이의를 제기하고 싸움닭 같은 조선인 이사를 몇명이라도 넣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았다. 남을 탓하기 이전에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고 개인이나 국가나 좀 더 똑똑해져야 하는 게 아닐까. 자존감이 없으면 모든 걸 남의 탓으로 돌리기 마련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