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경제를 떠받치는 고급주택
강남 죽일려고 미쳐날뛰며 경제를 말아먹고 있는 노무현정부당국자는 참고하기 바란다.

heath(회원토론방)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뉴욕의 센트랄 파크의 전망이 좋은 지역에는 3000만 달러짜리, 4000만 달러짜리 아파트가 즐비하다.
  서울의 강남하고는 비교도 안 되게 비싼 집들이다.
  
  그렇다고 미국정부나 주정부에서 집값 뚜드려 잡겠다고 난리를 치지도 않는다. 집값이 얼마를 하든 그 것은 정부에서 간섭할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라비아, 일본, 유럽 등 세계의 부호들이 뉴욕으로 몰려와서 비싼 집을 사고 돈을 물쓰듯 쓰며 뉴욕경제에 큰 몫을 하고 있다.
  
  그러니 뉴욕시는 손 하나 까딱 안하고 딸라를 벌어들이고 경기도 부양하는 것이다.
  
   강남 죽일려고 미쳐날뛰며 경제를 말아먹고 있는 노무현정부당국자는 참고하기 바란다.
  
  
  
[ 2006-04-03, 21: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