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의 왕관을 쓴 자여
저것은 레닌의 동상, 이것은 차우세스코의 목

최성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증오의 왕관을 쓴 자여
 
  증오의 왕관을 쓴 자여
  눈을 들어 하늘을 보라
  저것은 옥황상제의 분노, 먹구름
  저것은 염라대왕의 심판, 번개
  
  증오의 왕관을 쓴 자여
  눈을 굽어 땅을 보라
  저것은 굶주린 이들의 피눈물, 홍수
  저것은 억눌린 이들의 몸부림, 지진
  
  증오의 왕관을 쓴 자여
  거울 속의 자신을 보라
  저것은 양심이 뛰지 않는 심장, 거짓의 원천
  저것은 폭정과 독식으로 앞산만해진 배, 폭력의 아지트
  그것은 지혜가 사라진 머리, 무지의 보고
  그것은 근육이 없는 팔다리, 무능의 전당
  이것은 욕설과 막말과 저주와 무고와 위증으로
  새파랗게 날이 선 혀, 독선의 칼
  이것은 피 묻은 입술, 위선의 물증
  
  증오의 왕관을 쓴 자여
  이제 때가 찰 대로 찼느니
  허겁지겁 왕관을 내던지고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라
  눈을 감고 잘 보라
  저것은 레닌의 동상
  이것은 차우세스코의 목
  
  (2006. 5. 21.)
  
[ 2006-05-22, 10:5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