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기와집의 쳇바퀴 이야기
양가죽을 덮어쓴 호랑이가 어흥 또 어흥 방마다 거대한 쳇바퀴를 들여놓았네요. 제일 큰 방에는 미움의 쳇바퀴

최성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옛날 옛날 인왕산 자락에
  운동장만한 호랑이굴이 있었는데
  뚝딱뚝딱 어느 날
  푸른 기와집이 들어섰네요.
  처음에는 호랑이가 들락날락하더니
  양가죽을 덮어쓴 호랑이가 어흥 또 어흥
  방마다 거대한 쳇바퀴를 들여놓았네요.
  제일 큰 방에는 미움의 쳇바퀴
  날마다 제일 신나게들 돌리니, 과연
  동서남북이 오뉴월 가뭄에
  논바닥 갈라지듯이 쩍쩍 갈라졌대요.
  
  정의의 쳇바퀴 실은 잘난 놈 발목잡기의 쳇바퀴
  평등의 쳇바퀴 실은 잘 나가는 놈 목조르기의 쳇바퀴
  분배의 쳇바퀴 실은 잘 사는 놈 팔 비틀기의 쳇바퀴
  화합의 쳇바퀴 실은 미운 놈 배 걷어차기의 쳇바퀴
  쳇바퀴를 돌리면 돌릴수록
  하늘엔 먹구름이 몰려오고
  땅엔 안개가 달려오고
  바다엔 파도가 요동쳤다네요.
  쳇바퀴 그만 돌려라, 제발 그만 돌려라,
  민심은 천심, 하늘에선 우르르 쾅 천둥이 쳤지만
  땅에선 늑대 양 고양이 생쥐 우르르 도망갔지만
  쳇바퀴를 게을리 돌린 탓이라 스스로
  크게 반성하고 더욱 열심히 돌렸다네요,
  벼락 안 맞으려고, 흙더미에 안 깔리려고.
  
   (2006. 7. 3.)
  
[ 2006-07-03, 11:4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