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고 있는 盧武鉉, 겁에 질린 金大中
A씨는 일심회 간첩들과 삼민투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金成昱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노무현·김대중의 상스러운 언동(言動)에는 공포(恐怖)가 깔려있다.


부패(腐敗), 반역(叛逆)으로 얼룩진 10년의 권세가 처벌(處罰)로 마무리될 것 같다는 두려움이다.


실제 盧·金 두 사람은 각종 의혹(疑惑)의 중심에 서 있다.


【노무현-1】


노무현氏는 이미 형사상 내란의 죄, 외환의 죄 등에 해당할 수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집권 5년간 계속된 △‘한총련’ 같은 이적(利敵)단체, ‘실천연대’ 같은 친북(親北)단체에 대한 금전적 지원, △간첩 등 反국가행위자에 대한 보상금 지급, △金日成종합대학 등 대북(對北)지원의 위헌성 여부 등은 퇴임 후 수사대상이 될 것이다.


여기에 △북한정권의 核무장 방관·은폐·비호, △韓美연합사 해체 및 국군감축·복부기간 단축 기도, △국가보안법폐지 기도, △좌익무장폭동 방치, △송두율·민경우 등 간첩(間諜) 선처 및 석방, △남민전(南民戰) 등 공산혁명조직·자민통(自民統) 등 反국가단체의 민주화인정 등은 북한의 대남(對南)적화공작을 방조 및 지원한 것으로서 내란의 죄·외환의 죄 등을 저지른 것이라는 이론구성이 가능하다.


【노무현-2】


(1) 노무현氏는 2002년 대선자금 수사 등 각종 부패(腐敗)사건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 


(2) 송광수 前검찰총장은 4월19일 숭실대 특강을 통해 노무현氏가 2003년 12월 3당대표 회당 당시「내가 한나라당 쓴 것(不法대선자금)의 10분의 1이상 썼으면 그만 두겠다」고 한 것과 관련, 『(검찰에서) 10분의 2, 3을 찾았다』고 폭로했다.


『盧대통령 측근들은 「검찰이 하늘 높은 줄 모른다」며 손을 봐야 한다고 말했고, 당시 법무부장관(강금실)도 중앙수사본부의 폐지를 검토했다』『중수부장은 「우리가 이번에야말로 해 보자고 한 것이 절반쯤 좌절됐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송 前총장의 발언요지는 이러하다. △2002년 노무현 캠프의 불법대선자금이 2004년 당시 검찰수사결과보다 훨씬 많은 액수였으며, △정권핵심부의 압력으로 수사가 중단됐다는 것이다.


이 말은 수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면 노무현 불법자금은 이회창 불법자금의 10분의 2, 3이 아니라 더 나왔을 것이라는 말로 해석된다.

 

(3) 중수부는 2004년 당시 대선자금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안희정氏 등 노무현 측근 8명만을 기소했다.


노무현氏에 대해서는 『나름대로의 결론을 가지고 있으나 대통령의 헌법상 형사소추를 받지 않는 특권, 대통령 직무의 계속성, 헌법정신 등에 비춰 그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었다. 


실제 당시 수사결과를 보면 『노무현 후보가 「선앤문」측으로부터 불법대선자금을 받을 때 여택수씨와 함께 있었다』는 등 노무현氏가 不法대선자금에 직접 관여했다는 증거가 나온다.


결국 △노무현氏가 不法대선자금에 직접 관여했고, △노무현氏의 不法대선자금이 한나라당의 10분의 2, 3 + α였으나, △검찰총장의 4월19일 증언처럼 정권의 외압(外壓)으로 수사가 중단됐다는 것이다.


정권교체 후 노무현氏에 대한 수사가 속행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김대중-1】


김대중氏의 부패 의혹은 노무현氏 보다 더욱 짙다.


月刊朝鮮 1월호는 『김대중 정권이 국가기관과 시중은행 6개를 동원하여 對北송금용이라면서 3000억 원을 조성했다』고 보도했다.   


기자는 3월6일 金 前대통령 측의 입장을 확인키 위해 접촉을 시도한 바 있다.


비서실 담당자는 문제의 월간조선 기사에 대해 『터무니없는 기사를 써서...』라며 신경질적 반응을 보였다.


기자가 「김 前대통령 측의 공식 입장이 무엇이냐」고 묻자,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당신은 그런 말도 안 되는 소리를 믿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허위사실이라고 보는 것인가?」라고 다시 묻자,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 「법적대응을 검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할 말 없다』며 전화를 끊었다.


이후에도 김대중氏 측은 이 보도에 반박도, 해명도, 고소도 하지 않고 있다.


정치에선 거짓말이라도 반박되지 않으면 사실로 간주되곤 한다. 김대중氏 측의 이상한 침묵은 이 증언의 사실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 김대중氏는 2000년 6·15회담 당시에도 김정일을 매수하기 위해 현대그룹을 앞세워 5억 달러(5000만 달러어치 물건 포함)의 불법자금을 조성한 바 있다. 金 당시 대통령은 이 돈이 군사비로 전용될 위험이 있고 불법임을 알면서도 국민들을 속이고 국정원을 심부름시켜 김정일의 해외 비자금 계좌 등으로 보냈었다.>


【김대중-2】


김대중 비자금 의혹은 이것 뿐 아니다.


(1) 2006년 6월 미국 교포사회 시민단체인 「정의사회실천시민연합(이하 정실련)」은 『김대중 前 대통령의 비자금이 뉴욕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美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

정실련은 당시 돈 심부름을 한 양某씨의 제보를 통해 「김대중 정권 비자금 뉴욕 유입 조사 보고서」라는 문건을 작성했다. 


보고서는 金 前대통령이 홍某, 이某 등을 미국 현지 대리인으로 하여 재산을 관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 지난 해 6월8일에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정실련과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호남인들 모임(대호사랑)」 등의 주최로 「김대중 비자금 미국유출규탄 特別기자회견」이 열렸다.


당시 정실련의 저스틴 림 대표 등은 『미국으로 유입된 DJ비자금 상당액이 미국 내 친북단체의 자금으로 쓰이거나 북한으로 송금됐다』고 주장했다.


정실련이 美수사기관에 제기한 「김대중 비자금 수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발악(發惡)】


발악하고 있는 이들은 노무현·김대중에 그치진 않을 것이다.


공안기관 근무자들은 『정권 교체 시 수사선상에 올랐던 적지 않은 이들이 검찰에 불려가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지난 해 11월 동아일보는 일심회 사건의 장민호가 북한에 보낸 보고문에 청와대 비서관 A씨가 자주 등장한다며 간첩들이 정권 심장부까지 접근을 시도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의 한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1년 뒤에는 (의혹이) 사실이 될 수 있다』고 발언했다.


A씨는 일심회 간첩들과 삼민투 시절부터 절친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권이 바뀌면 당시 의혹의 진위 여부도 다시 조사될 것이다.


김영삼 前 대통령은 5월28일 이렇게 말했다.


『김대중이가 부정한 것이 많아 자기가 죽을 줄 알고 발악을 하고 있어요』


노무현은 떨고 있고, 김대중은 겁에 질렸다.

출처 : 프리존
[ 2007-06-06, 10: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